스웨덴 쿵스레덴 (KUNGSLEDEN) – 3일차 (2/2)

2016년 6월 17일 (금요일)

  • 경로: Tältlägret -> Alesjaure 전방 10km.
  • 걸은 거리: 24km (iPhone 건강 App)
  • 걸은 시간: 6:40 ~ 17:00
  • 난이도: 하
  • 강평: Tältlägret은 최고의 절경. 철저한 지도 확인 필요. 걷기 안전 주의!

스웨덴 쿵스레덴 (Kungsleden) 여행기 – 3일차 (1/2) 보기

 

문제(?)의 갈림길, 오른쪽에 붉은색 표시가 보인다. 저리로 다시 출발!

 

3km를 다시 돌아와 어제의 그 갈림길에 서서 Kungsleden을 알리는 붉은색 표시를 다시 따라갔다. 다시 생각할 수록 어이가 없다. 겁없이 샛길로 새다니… 이 또한 여행의 묘미겠지.

하늘은 흐렸고, 오른쪽에는 계속 강을 끼고, 왼쪽에는 어제 지척에 보였던 두 봉우리를 보며 길을 걸었다.

길을 가다가 절경이 나오면 사진을 찍고, 목이 마르면 배낭을 내려놓고 물을 마시고, 기운이 떨어지면 간식을 먹곤 했다.

한국에서부터 가져온 한줌견과…

한줌견과. 여행내내 큰 위안과 기력을 안겨주었다.
한줌견과. 여행초반 큰 위안과 기력을 안겨주었다. 더 많이 가져오지 않은 것을 안타까워했다.
도로(?)가 3차선으로 확장되었다.
가다보니 도로(?)가 3차선으로 확장되었다.
나무길은 편하긴 한데 미끄러움을 조심해야한다.
이런 풍경을 보며, 이런 길을, 혼자 계속해서 걸으면 저절로 명상이 된다.
간혹 물에 잠긴 곳도 있다. 조심조심...
몇몇 나무길은 간혹 물에 잠긴 곳도 있다. 미끄러짐을 조심해야한다.
Abiskojaure는 언제 나오려나... 끝이 없다.
Abiskojaure는 언제 나오려나… 끝이 없다.
배낭을 내려놓고 자유롭게 쉬는 것은 나홀로 자유여행의 특권이자, 매력이며, 최고의 즐거움이다.
배낭을 내려놓고 자유롭게 쉬는 것은 나홀로 자유여행의 특권이자, 매력이며, 최고의 즐거움이다.

처음 Abisko Turistation에서 봤던 결코 적지 않은 수의 여행객들은 다 어디갔는지 길에는 여행객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그 여행객들은 내가 어제 Tältlägret에서 1박하는 동안 앞으로 한참을 갔을 것이고, Abisko Turistation에는 오전 11시에 기차가 도착하니 오전에는 아직 아무도 없는게 당연한건가?

여유있게 풍경도 감상하며, 멋진 풍경이 나올때마다 발걸음을 멈추고 카메라를 들이대기도 하고, 또 배낭이 무겁기도 하고, 급할 것이 없어 천천히 걷기도 해서 그런지 내 걷는 속도는 결코 빠르지 않았다.

그러던 중 뒤에서 다른 여행객의 소리가 들린다. 그들은 20대로 보이는 젊은 외국인 여성 두명이었는데 발걸음이 무척 가볍다. 나보다 한참 뒤에 있었는데 어느새 나를 추월하고 있다. 어제부터 오늘까지 만난 거의 유일한 여행객이라 반갑게 ‘hi’ 하고 인사를 했다. 그들도 내게 ‘즐거운 여행중이냐’고 인사를 하고 쑤욱 걸어갔다. 그들의 모습이 반가워 뒷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거의 처음 만난 여행객들... 이들은 이후에도 몇번을 만나게 된다.
거의 처음 만난 여행객들… 이들은 이후에도 몇번을 만나게 된다.

아침에 출발한지 약 3시간 30분이 지나 오전 10시경이 되자 드디어 Abiskojaure STF Hut이 보인다.

Abiskojaure STF Hut
Abiskojaure STF Hut

Abiskojaure는 그동안 보아왔던 그리 크지 않은 강보다 훨씬 큰 강 건너에 있었다. 철제 다리 앞에는 피곤한 몸을 이곳에서 편히 쉬라는 달콤한 문구가 씌여있었다.

Abiskojaure STF Hut

Abiskojaure STF Hut

 

본래의 계획은 어제 이곳에서 하루 자는 것이었는데 일정이 바뀌어 이곳에서는 점심을 간단히 먹고 Alesjaure까지 가기로 했다.

2016년 여름 시즌이 오늘, 2016년 6월 17일 시작이다. 그래서인지 마당에 한동의 텐트가 있을 뿐 아직 제대로 북적이는 분위기는 아니고 살짝 썰렁하다.

 

IMG_7293

 

산장지기에게 인사를 하고 마당의 테이블에 앉아 차를 마시고 라면을 끓여 먹었다. 라면을 끓이는 중에 비가 내려 급하게 비닐을 꺼내 배낭에 씌웠다. 영 볼품이 없다. 한국에 돌아가면 배낭커버를 꼭 사리라 다시 마음을 먹는다.

IMG_7288
커피와 차는 여행 내내 나의 친구가 되어주었다. 언제나 따스함과 위안, 여유를 주었던 차와 커피…
IMG_7296
이런 날씨엔 라면이 딱이다. MSR Stove는 폭발하듯이 물이 끓는다. 과장을 약간 보태면 라면스프 뜯기도 전에 물이 끓는다.
IMG_7302
비닐모자를 씌운 내 배낭. 영 볼품이 없다… Abiskojaure의 저 테이블에서 차도 마시고 라면도 끓여먹었다.
MSR Stove in Abiskojaure (Kungsleden)
Abiskojaure (Kungsleden)

Abiskojaure STF Hut은 옆으로 큰 강이 흐르고 앞에 산이 높게 솟아있어 무언가 아늑한 느낌을 주었다. 앞으로 본격적인 여름 시즌이 되면 이곳이 얼마나 북적북적할까 상상이 되었다.

점심을 먹고는 여유있게 다시 짐을 싸서 출발을 한다. 다음 목적지는 Alesjaure인데 이곳에서 20km 떨어져있다고 하니 오늘 도착하기는 무리일 것 같다. 그 전 어딘가 적당한 곳에서 야영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길을 나선다.

IMGP3446
Alesjaure까지 20km 임을 알려주고 있다. 위는 겨울용 (스키표시), 아래는 여름용 (도보표시)을 구분하고 있다.

IMGP3457

IMGP3454

IMGP3455
Kungsleden 흔한 풍경
IMGP3460
급류위에 놓여있는 다리. 이보다 위험한 다리도 많이 있다. 중심잡기는 언제나 필수이다.
IMGP3461
나무길은 지속적으로 수선을 하고 있다.

Abiskojaure STF Hut을 떠나 1시간쯤 걸으니 힘센 물살의 강이 나타났다. 물도 마시고, 땀도 식히고 피곤한 발의 피로도 풀기 위해 배낭을 풀고 강가에 앉았다.

IMG_7306
시원하다. 당연히 이 물을 떠서 마셨다. 너무 차고 달다.
IMG_7310
세수도 하고, 족욕도 하고… (목욕 아니고 ‘족욕’ ^^ )
IMGP3466
참 시원하고 수량이 많다. (글을 쓰는 지금 한국은 폭염이다.)
Kungsleden 흔한 급류

철제 다리를 건너 깔딱고개를 넘어 계속 걸어간다.

IMGP3478
명상의 돌인데… 어떤 내용일까…???
IMGP3480
길은 끝이 없고, 하늘은 계속 찌푸러져갔다. 당장이라도 눈이나 비가 내릴 것 같다.
IMGP3481
며칠만에 이곳의 풍경에 익숙해졌다.
IMGP3489
어제보다 길이 불편해졌다. 돌이 많다. 이 돌들을 무심히 밟다가는 넘어지기 쉽다. 돌길은 생각보다 많이 심신을 피곤하게 한다.
IMG_7317
당장이라도 비가 내릴 것 같다. 오늘은 어디서 묵어야할까…???
IMG_7318
저 끝에 물이 보인다. 저기가 Alesjaure일까???

철제 다리를 경계로 풍경과 길이 확 달라졌다. 숲과 나무, 나무길은 사라졌고 돌산과 돌길이 이어졌다. 하늘은 검은 구름이 계속 몰려오고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곤 했다. 오늘 짐을 풀고 잠을 잘 적당한 곳을 찾으며 걷는데 마땅한 곳이 잘 보이지 않는다.

IMGP3497
내가 걷는 곳만 검은 구름이 있는 것 같다.
IMGP3498
당장이라도 비가 내릴 것 같다. 이곳은 돌산이고 돌길이라 텐트를 칠 곳이 마땅치 않다. 근처에 물도 없다.

IMGP3501

IMGP3503
가끔은 나무길이 훼손되었거나 물에 깊이 잠겨 이용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그럴 때에는 우회해서 가야한다.
IMGP3507
Alesjaure STF Hut 5km 전에는 모터보트타는 선착장이 있다. 저 안내판에 그 선착장까지 5km 남았다고 씌여져있다. 즉, Alesjaure STF Hut까지 10km 남았다.
IMGP3509
점점 어두워진다. 비가 무섭게 쏟아질 것 같다. 시간이 많지 않다. 텐트 칠 곳을 찾아야한다.
IMGP3510
저 나무길 중간에 산 비탈에서 흐르는 냇물이 있었고 그 옆에 평평한 텐트 적지가 있었다. 오늘은 그곳이 나의 잠자리이다!

하늘은 먹구름으로 가득하고, 당장이라도 비가 내릴 것 같은데 텐트를 칠만한 마땅한 곳이 잘 보이지 않는다. 밥을 지을 식수도 확보해야하는데 물도 얻을 수가 없다. 마음이 급해지는데 나무길을 걷다가 산에서 눈이 녹은 물이 흐르는 냇물을 발견했다. 그리고 그 바로 약간 앞쪽에 평평한 곳이 있어 이곳에 텐트를 칠 수 있겠다. 그곳에 서고 보니 앞쪽에 강과 산이 있어 경치가 평범치 않다. 시간을 보니 오후 5시이다. 하루종일 만난 사람이라고 Abiskojaure 산장지기와 길에서 살짝 만난 두명의 여성여행객뿐이다. 엄청나게 한가한 여행길이라고 생각하며 급하게 텐트를 쳤다.

텐트를 치고, 비올 것에 대비해 타프를 치고, 물을 떠오니 세상 걱정이 없다.

IMG_7320
든든한 나의 보금자리. 내 두발도 오늘 수고 많았다.
IMG_7322
이곳도 명당이다. 그동안 눈높이가 엄청 높아졌고 Kungsleden에서는 흔한 풍경일 수 있겠지만 주변에 보면 이런곳에서 캠핑해 본 사람 그리 많지 않다.
IMG_7324
행복한 저녁식사…

식사를 마치고 포근한 침낭에 누운게 18시 36분인가보다. 당시 쓴 일기장에 이렇게 써있다.

IMG_2016-08-07 21:51:53

 

To be continued (4일차)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