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불곡산 등산 (2016년 9월 18일)

스웨덴 쿵스레덴을 다녀온 지도 벌써 2개월 반이 지났다.

여행기를 쓰면서 새삼 ‘어~~ 꽤 대단했네~~. 이걸 어떻게 했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하하.

지금 다시 하라면 다시 할 수 있을까 싶다. (또 막상 닥치면 하기는 하겠지. 뭐든 머리로보다는 몸으로 하는거다.)

어쨌든 200km 걸었다고 기뻐하고 대견해했는데 그 후의 생활은??? 🙁

동네 공원만 슬슬 다니고 제대로 몸을 쓴 적이 없는 것 같아서 명절 마지막 날 찌부드한 몸을 일으켜 등산을 하기로 한다.

처음 생각에는 관악산이나 북한산(삼각산)을 갈 생각이었는데 거리도 있으니 그냥 동네 뒷산부터… 🙂

가족들도 다 함께 가자고 졸랐으나 명절 마지막날을 느긋하고 편안하게 쉬고 싶단다. 우웅~~~

같은 이유로 다른 결론을 내리는 경우를 종종 본다.

나는 명절 마지막날이니 움직이자는 결론이고, 가족들은 명절 마지막날이니 가만히 있자는 결론이니…

나 홀로 배낭을 메고 집을 나선다.

손에는 카메라 하나 들고…

분당 불곡산은 중앙공원 뒤편으로 들머리가 있고 구미, 용인으로까지 이어져있다.

오늘은 특별한 계획도 없이 그냥 산길 따라 정처없이 걸을 생각으로 길을 나섰다.

분당 육교
육교를 넘어 중앙공원으로 들어간다
분당 중앙공원 숲길
내가 좋아하는 중앙공원 숲길
분당 중앙공원
중앙공원 입구. 함께 산책하는 듯한 부녀 모습이 정겹다.
담쟁이 잎
괜히 이런 것도 한번 찍어보고… ^^
십자 구름
하늘을 보니 십자 구름이 걸려있었다. 비행기가 지나간 흔적인가? 아님 자연 발생 구름인가?
분당 중앙공원
부자의 모습이 역시 정겹다. 공원에는 가을이 오고 있다.
불곡산 출구
저 출구가 어디인지는 모르겠다. 오늘은 정처없이 걸을 예정이다.
분당 중앙공원 잔디밭
중앙공원 잔디밭에 돗자리를 펴고 쉬고 있는 가족들…
불곡산 쉼터
불곡산 초반 깔딱고개를 오르면 보이는 전망이다. 저 앞의 산은 아마 수원 광교산이지 않을까 싶다.

불곡산 쉼터

불곡산 쉼터
요즘 하늘은 참 푸르고 높다. 매일 하늘이 이러면 좋겠다.
불곡산 정상
불곡산은 높지 않다. 동네 뒷산이다. 너무 힘들지 않게 걷기에 딱 좋다.
불곡산 정상
몸짱 아저씨. 나도 턱걸이로 체력단련을 해야겠다고 생각해본다.
불곡산 가방
결혼초에 아내가 사 준 14년된 가방을 아직도 잘 쓴다.
불곡산 자전거 방지
불곡산 정상에서 내려와 구미동쪽으로 간다. 산악자전거 방해물이 있다. ㅋㅋㅋ

불곡산 전망대

불곡산 전망대
불곡산 전망대에서 보는 풍경. 오리 CGV 등도 보인다.
불곡산 대지산 구미동 이정표
왼쪽으로 가면 대지산, 오른쪽으로 가면 구미동. 대지산으로는 전에 갔어서 구미동쪽으로 간다.
성남 시내 종주
떡고개가 공식 이름인가 하고 재미있다고 생각했는데 누군가 낙서한거였다. 🙁
불곡산 쉼터
구미동 끝까지 가지는 않고 이 벤치에 앉아 한참을 쉬었다.
벤치에서 쉬고 있는 나
벤치에서 쉬고 있는 나

이쪽으로 계속 내려가면 구미동이 나오고 거기에서 집까지 가려면 탄천변을 따라 걸어가거나 대중교통을 타고 가는 것인데 그보다는 계속해서 산길, 흙길을 걷고 싶었다.

그래서 다시 왔던 길을 돌아가기로 했다. 완전 깔딱고개인데… 흠…

불곡산 깔딱고개
불곡산 깔딱고개. 땀을 바가지로 쏟았다.

동네 뒷산이라 그런지 이런 주말에 가볍게 산책 겸 등산하시는 분들이 참 많다.

우리 애들도 이곳에 3~4번은 왔을 것이다.

요즘은 좀 컸다고 잘 안따라오기는 하지만… 🙁

작년까지는 정상에서 파는 컵라면으로 꼬시면 넘어왔는데… 🙂

성남 누비길
성남 누비길. 디자인이 예쁘고 정감있게 잘 된 것 같다.
다시 불곡산 정상
다시 불곡산 정상으로…
분당 불곡산
불곡산은 동네 뒷산. 가볍게 오가는 분들이 많다.

이렇게 오랫만에 산길, 흙길을 걸으니 참 좋더라.

추석도 지난 9월 중순이지만 요즘 낮에는 여름처럼 더운데 산에선 바람도 잘 불고 그늘도 지고 정말 시원하고 상쾌했다.

(이 좋은 산에를 왜 안오는지…)

왕년에 내가 뭐뭐해봤어~~ 왕년에 내가 그런거 해봤어~~ 는 다 필요없는 것 같다.

2개월 전에 쿵스레덴 200km 걸었어도 2개월 쉬니 동네 뒷산도 힘들더라. 🙁

20kg 도 넘는 배낭을 메고 어떻게 다녔는지 내가 생각해도 신기하네…

간신히 집에 도착해서 씻고는 저녁도 안먹고 그냥 내쳐잤다. 🙂

힘들었나보다. (나중에 보니 아침 산책 포함해서 하루종일 걸은 거리가 16.5km)

덕분에 월요일 맞이 스트레스(?), 혹은 명절연휴 이후 스트레스 없이 얼떨결에 월요일을 맞이하게 되었다.

이제 출근 준비!!! 🙂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