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는 정말 갈데까지 갔구나.

농민 백남기 선생께서 2016년 9월 25일 오늘 오후 2시 경 결국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저녁이 되어서야 들었다.

저녁 8시 정각, 헬스장의 러닝머신에 달린 TV를 통해 상세 소식을 보려는데 마침 그 TV에서 나오던 채널이 MBC였다. (평소에 TV도 잘 안보고, MBC는 더더욱 안본다.)

8시 주요 뉴스 항목이라고 앵커가 요약을 하는데 그 항목들이 아래와 같더라. (나중에 따로 찾아보았다.)

링크는 여기인데 따로 들어갈 가치도 없어보인다.

  1. 누군가가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이름 안쓰는 건 내마음…)
  2. 경남의 고속도로에서 달리던 승합차 타이어가 터져 1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3. 부산, 울산에서 가스냄새가 난다.
  4. 경주 지진피해 보상 자격
  5. 응급환자를 태우지 않고 사이렌을 울리는 사설 구급차
  6. 육아정보 공유 인터넷 카페가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
  7. 남대문시장 노점상과 점포상인들의 갈등 충돌

백남기 선생 돌아가신게 오후 2시 경이니 저녁 8시 뉴스에서는 당연히 다뤄야하는거 아닌가?

MBC이 이렇게 맛이 갔다니…

이러니 Mㅂㅅ이라 불러도 할 말이 없지.

내가 삐딱한 사람인가, 왜 점점 이곳이 싫어지지…?

방송으로 인해 쓴 글이지만 국가가 무엇인지 다시 의문을 갖게한다.

국가란 무엇인가 (유시민 지음)를 다시 읽어야겠다.

 

고 백남기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불의 없고 폭력없는 천당에서 영생을 얻으시길….

죄송합니다.

 

뉴스파타 생명과 평화의 일꾼, 백남기 농민 끝내 스러지다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