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엔 이걸 먹게 되네…

기름기 가득한 음식을 만들고 나서 자연스럽게 생각나는 매콤한 음식.

평택의 성동초등학교 옆에는 유명한 분식집이 있다.

이름하여 ‘재홍분식’

쫄면과 즉석떡볶기를 사서 온가족이 삼겹살 수육과 함께 성대히 식사를 했다.

우리만 그런 것은 아닌지 재홍분식집 안은 손님들로 가득하더라.

벌써 30년 전인가…?

내가 중학교 다닐때 처음으로 먹어본 재홍분식 쫄면과 떡볶기인데 아직도 그 자리에서, 그 메뉴, 그 맛으로 똑같이 장사를 하고 있다.

추억의 맛이네…

쫄면… 세 젓가락까지는 맵지 않다. 그런데 점점 매워지는데 땀을 흘리고 혀를 내두르면서도 계속 먹게 된다.
양배추가 많이 들어있어, 달콤하고 중독성있는 즉석 떡볶기.

명절에 기껏 음식하고선 다른 음식을 사 먹는다는게 모순되기는 하지만 모든게 다 그런거지 뭐…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