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아내의 그림 배틀

서로 상대방을 그려서 메신저로 내게 보낸다.

자기가 그린 그림은 상대와 정말 똑같지 않냐고 자랑을 하고,

자기를 그린 그림은 자신과 전혀 닮지 않았다고 부정을 한다.

그림을 보며 모두가 깔깔 웃었다.

딸은 결코 단톡방에 올리면 안된다고 했지만 이것도 다 추억이라 몰래 올린다.

아내가 그린 딸. 하하하. 정감있다.

딸이 그린 아내. 아내의 특징을 잘 잡아 그린 것 같다. 미대를 보내야하나? ㅋㅋㅋ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