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서현동 영풍문고 간단 탐방기

교보문고가 있던 자리에 새로이 영풍문고가 들어섰다.

분당구청과 서현역 중간에 있는 퍼스트타워 지하에 위치하고 있다.

영풍문고 서현점
분당구청과 서현역 사이의 퍼스트타워 지하에 위치한 영풍문고

꽤 오랫동안 내부 인테리어를 하고서 얼마전에 오픈을 해서, 주말에 가보았다. (미세먼지가 심했던 오늘)

영풍문고 서현점 자전거 주차
옆에는 자전거 주차시설이 있어 그곳에 자전거를 세우고 들어간다. (저 넘어진 자전거는 세워놓고 찍을 걸 그랬나? 당시에는 인식을 하지도 못했네…)
영풍문고 서현점 에스컬레이터
기존 교보문고때에는 없던 에스컬레이터가 생겼다.
영풍문고 서현점 오픈
새로 오픈을 알리는 내부 인테리어. 내부는 전체적으로 잘 정돈되었으나 기존보다 많이 복잡해진 느낌이다.

안에는 책이 많았고 (서점인데 당연하지…), 카페가 있어 음료 등을 사서 마시며 앉아서 책을 볼 수도 있었다. 그 외에 꼭 음료를 사마시지 않아도 앉아서 책을 볼 수 있는 자리가 여럿 마련되어있었다.

그중 가장 특이했던 것은…

영풍문고 서현점 소파
영풍문고 서현점에는 소파가 놓여있어 앉아서 책을 볼 수 있다. WiFi 안내가 써져있다. 소파에는 사람들이 많아서 사진을 찍기가 어려웠다.

소파가, 정말 우리가 ‘소파’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그 ‘소파’가 놓여져있어 정말 푹신하게 앉아 책을 볼 수 있다.

소파는 그리 많은 자리가 제공되지는 않아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는 없지만 그동안 다른 서점에서는 볼 수 없었던 아이템이었다.

근데 이 소파가 면적 대비 효용성과 너무도 편안하니 아예 자리잡고 주무시는 분도 있고 하여 이용객들 사이에는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다.

영풍문고 서현점 내부 인테리어
이런 클래식한 인테리어 너무 좋아. 집도 이렇게 꾸며놓으면 좋겠다.

카페 외에 문구, 팬시, 디지털 악세서리 등 물건들도 많이 팔고 있어 서점에 들어가면 구경거리, 살거리, 볼거리, 읽을거리는 한번에 해결하고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서점이 왠지 서점같지 않고 시장이나 백화점 같아서 좀 씁쓸한 생각이 들었다가 이 참에 여러 서점들을 찾아가보면서 이용해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기록도 남기게 되었다. (애초에 제대로 탐방하고 소개할 생각으로 간 게 아니라 사진도 없고, 사실 쓸 것도 없기는 하다. 혹시 나중에 2탄을 쓸 수도…)

이곳같은 종합쇼핑럭셔리 서점 외에 중고서점, 고서점 등도 찾아가봐야겠다.

영풍문고 서현점 주차비
1만원 이상 구입하면 2시간 무료주차. 최대 2시간 무료. 복잡한 서현에서 1만원에 2시간 주차면 괜찮은 것 같다.

예상에 없었지만 얼떨결에 시작 된 서점 탐방 스타트!!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