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 청계산 산행 (2017년 4월 15일)

사실 오늘 산에 갈 계획은 전혀 없었는데 문득 진달래가 끝 무렵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전에 갔던 청계산의 진달래 능선이 떠올라서 아침 일찍 가방에 물과 간식을 주섬주섬 담아 길을 나섰다.

집을 나섰을 때 모자를 안 썼음을 인식했으나 이놈의 귀찮음병으로 인해 다시 집으로 들어가지 않고 그냥 산행을 했다. 산길을 걸으며 모자를 안 쓰고 온 것을 계속해서 후회했다.

나중에 일기예보를 보니 오늘은 20도도 넘는 무더위였고, 공기는 뿌옇지만 햇살을 따가와서 일사병에 걸리는 줄 알았다. 산에 꽃은 있지만 아직 녹음이 우거지지 않아 햇살을 막아줄 것이 없어 하루 종일 일광욕을 온 몸으로 하며 산행을 했다.

여행 갈때면 항상 찍는 셀카. 오늘 모자를 안 쓴 걸 후회했다.
청계산역 지하철이 생겨 접근성이 엄청 좋아졌다. 청계산은 언제나 지하철로 다닌다.
청계산 원터골 표지석

청계산 원터골 표지석 옆의 굴다리를 지나 많은 아웃도어점과 식당을 지나면 등산로 초입이 바로 있다. 오늘 토요일을 맞이하여 직장, 학교에서 단체 등산을 많이 하나보다. 사람들이 가슴에 명찰을 차고 많이 모여있다. 참 부지런하기도 하다. 나는 개인적으로 좋아서 이렇게 부지런하게 일찍 온 거지만 오전 8시에 단체로 이렇게 모여서 등산을 하다니… 어떤 사람들은 좋아하기도 하겠지만 아마 많은 수가 퉁퉁거리며 등산을 했을거다. 토요일에 늦잠도 못자게 이게 뭐냐고… ㅋㅋㅋ. 하지만 가끔은 이렇게 산에 다니는게 여러모로 좋으니 오늘은 기쁘게 등산했기를 바랍니다. 🙂

청계산 초반 등산로. 산에 가면 공기가 선선하고 새소리 물소리가 있어 특히 반갑다.
아까 본 단체 등산객들이 삼삼오오 등산을 한다.개나리와 진달래가 어우러져 색깔이 참 곱다.
나는 우측으로 나있는 청계산 진달래 능선으로 방향을 선회한다.
청계산 진달래 능선 초입은 가파른 계단으로 시작한다.

지난 주에 왔으면 진달래가 절정이었을 것 같다. 오늘은 이미 꽃이 많이 시들었지만 그대로 아직은 진달래가 지천에 있었고 가끔 뇌살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섹시한 진달래가 눈에 보여 두고두고 보려고 확대하여 앵글에 담았다. 🙂

내가 좋아하는 강렬한 색감의 진달래이다.
청계산 진달래 능선 풍경
청계산 진달래 능선. 진달래는 이제 막바지였다.

청계산 진달래 능선의 조망 포인트에서 본 양재동. 공기가 뿌옇다. 이렇게 공기가 안좋다니… 
청계산 진달래 능선
이건 진달래일까 철쭉일까? 헛갈리네…

진달래 능선을 타고 계속 걸으면 매봉과 옥녀봉 갈림길이 나오는데 전처럼 이번에도 옥녀봉으로 먼저 간다. 오늘도 옥녀봉 갔다가 다시 매봉을 거쳐 이수봉 지나 옛골로 하산 할 예정이다.

오전이라 공기는 선선하고, 은근한 언덕길과 포근한 흙길로 오전 산행은 아주 기분이 좋았다. 다만 전망 포인트에서 본 공기가 너무도 안좋아 숨을 막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점만 빼고는…

청계산 옥녀봉에서 관악산쪽으로 바라본 전망. 미세먼지로 인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청계산 옥녀봉에서의 조망 예상도(?). 이렇게 관악산이 한 눈에 들어와야하는데…
이 풍경은 올해 1월에 같은 장소에서 찍은 사진이다. 공기가 나날이 안좋아지는 것 같아 걱정이다. 휴…

옥녀봉의 벤치에 앉아 땀도 식히고 물도 마시며 기운을 보충한다. 중년의 부부, 젊은 연인, 신혼 부부, 아까 본 회사 단체 등산객들이 하나둘씩 올라와 이곳에 모인다. 나도 다음에는 가족 동반으로 와야겠다. 나 말고 다들 산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함께 오기가 쉽지가 않다.

충분히 쉬고서, 왔던 길을 좀 돌아가 이제는 매봉으로 간다.

이제 매봉을 향해 간다. 저 앞의 봉우리가 매봉이다.
청계산은 다 좋은데 계단이 많다. 매봉으로 가는 약 1,300여개의 계단
청계산 진달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참 좋아하는 색깔이다.
청계산 매바위에서의 풍경. 역시 공기가 뿌옇다. 마음이 답답하다. 저런 공기를 매일 마시고 살다니. 건강하게 살 수 있을까? 저 공기가 깨끗해질 수 있을까? 우리 아이들은 더 나쁜 공기를 마셔야하나? 음…

매바위에서 100미터만 더 가면 매봉이 나온다. 정상에는 정상적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찍는 사람, 풍경 사진을 찍는 사람, 벤치에 앉아서 땀을 닦는 사람, 자리에서 식사와 반주를 하는 사람 등 많은 사람들이 함께 모여 왁자지껄하다.

청계산 매봉 표지석
청계산 매봉 정상에서 바라본 조망

매봉에 있는 많은 분들이 다시 왔던 길도 돌아가 내려가는 것 같다. 나는 계속 직진하여 이수봉 쪽으로 간다. 산에서 먹는 과일과 견과류, 물이 참 꿀 맛이다. 어제 아내가 사놓은 핫도그도 하나 싸왔는데 정말 너무너무 맛있게 먹었다. 산에 와서 즐기는 것 중에 풍경, 공기 (오늘 공기는 영 안좋지만…), 녹음 등도 있지만 먹거리도 빠뜨릴 수 없다. 곳곳에서 막걸리 냄새가 나서 나도 다음에는 막걸리를 싸올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청계산 이수봉 표지석
옛골로 내려왔다.

산 주변에는 맛집들이 많다. 그 집들이 맛집이기도 할 것이고, 등산 후에 먹는 음식은 무엇이든, 무조건 맛있다. 청계산에 가면 자주 들르는 식당에서 단촐하게 해장국 한 그릇 먹고 돌아왔다.

청계산 옛골토성 선지 해장국. 구수하니 맛있다.
옛골토성 청계산점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탄천변. 어쨌든 집 근처에 오니 반갑다.

애플워치를 구입하고나선 운동이나 활동을 하면 항상 결과를 유심히 살펴본다.

애플워치를 차고만 있으면 알아서 트래킹을 해주니 편리하다.

1일 운동량 목표가 880 칼로리인데 평소에는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 (목표를 마음대로 수정을 할 수도 없다.)

그런데 등산을 가면 몇배를 초월해서 달성한다.

등산의 힘. 하루동안 2,265칼로리를 소모했다. 등산을 열심히 다니면 살이 안 빠질 수가 없다.
애플워치를 통한 오늘의 등산 운동 기록
원터골 -> 옥녀봉 -> 매봉 -> 이수봉 -> 옛골. 애플워치를 통해 트레킹이 되었다.

공기가 안좋고 햇살은 뜨거운데 모자를 쓰지 않아서 조금 더위를 먹었나보다. (미련했다.)

전에 1월에 동일 코스로 등산했을때에는 이렇게 힘들지 않았는데, 오늘은 집에 와서 씻고서 쓰러져 잠이 들었다.

그래서 지금 밤 11시에는 쌩쌩해서 이렇게 등산기를 쓰고 있다.

등산은 즐겁다.

다음에는 어디를 갈까? 🙂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