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걸이 – 시즌2 : D+67

세가지를 변경했다.

  1. 카메라 위치와 각도를 바꾸었다.
  2. 처음에 조금이나마 당기면서 올라가는게 아니라 그냥 매달린체로 시작한다.
  3. 시선이 천장을 봐서 약간 눕듯이 자세를 잡았다.

어렸을적에 봤던 어떤 무협지에서 부드러움은 강함을 제압하고, 느림으로 빠름을 앞서간다고 했던 것 같은데 운동 등을 해보면 빨리 하는 것보다 천천히 하거나 멈춰있는 것이 훨씬 힘들고 효과가 큰 것 같다.

가령 천천히 하거나 일정시간 멈춰있는 요가가 에어로빅에 비해 결코 쉽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같은 자세를 유지하는 플랭크가 푸쉬업보다 쉽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오늘처럼 천천히 하는게 후닥후닥 하는 것보다 훨씬 어렵고 운동 효과가 큰 것 같다.

근데 운동을 열심히 하는 것은 좋은데 처음과 같은 순수한 아마추어, 못해도 좋다 나는 계속 한다라는 마음이 조금 변한 것 같다. 너무 진지하게 접근하는 것 같다.

어쨌든 자세가 제대로 나오지 않으니 조금 신경이 쓰이는 것은 사실이다. 쩝…

즐기자 즐겨…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