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 파티 (가락시장)

프로젝트에서 회식을 하려는데 어떤 분이 요즘이 대게 제철이라고 가락시장에 가서 대게 회식을 제안했다.

그동안 대게는 제대로 먹어본 적이 없었다. 어쩌다 먹은 대게는 겉만 번지르하고 속은 텅비어 먹을 게 별로 없었다.

다리 모양이 대나무를 닮아서 대게라고 하는데 그동안 먹은 대게는 대나무처럼 다리가 길어서가 아니라 대나무처럼 속이 비어서 대게라고 생각될 정도였다.

제안하신 분 말에 의하면 요즘이 일년중에 대게가 가장 좋고 쌀 때라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가락시장으로 갔다.

정확히 말하면 가락시장이 아니라 가락몰로써 가락시장역 2번출구로 나오면 지척에 있다.

네비게이션에서도 가락시장으로 찍고 가면 안되고 가락몰로 찍고 가야한다. 가락시장은 도매를 하는 곳으로 경매하는 것을 볼 수는 있으나 소매로 구입하거나 식사를 하기엔 덜 적합하다.

처음 가 본 가락시장(가락몰)은 별천지였다.

전통시장과는 달리 건물 안에 세련되고 깔끔하게 구성되어있었고, 엄청나게 매장이 즐비하고 싱싱한 해산물들이 손님을 유혹하고 있었다.

박달대게
털게
랍스타
새우
새우
홍어

대게와 회를 구입하니 조개와 새우 등을 덤으로 담아주었고, 그 자리에서 바로 쪄서 준다.

찐 것을 3층 식당으로 가져가 자리세 등을 내고 식사를 한다.

회식 자리이다보니 요리를 사진으로 찍지는 못했다. 🙂

이렇게 배불리 먹은 다음날 금요일, 나만 먹은게 못내 미안하여 저녁에 가족들과 함께 다시 가서 쪄 왔다. 🙂

우리가 먹을 박달대게를 고르고 있다.
언제나 스마일 딸랑구
그자리에서 바로 삶아서 뜨겁게 포장을 해준다. 1시간이 지나도 뜨끈하다. 먹을 준비 완료! 개봉박두!
개봉! 대게를 샀더니 새우와 조개를 덤으로 주었다. 박스에 함께 들어있다.
살아있던 싱싱한 모습 그대로 삶아진 대게의 모습. 미안하지만 맛있게 먹을께…
먹기 전에 신난 아이들
게, 회, 홍어 뿐만 아니라 젓갈도 판다. 이건 낙지 젓갈
아내가 좋아하는 오징어젓갈
내가 좋아하는 어리굴젓

온 가족이 푸짐하게 맛있게, 알차게 먹었다.

제철 대게는 속이 꽉 차있었다.

이제야 대게가 대나무처럼 비어서 대게가 아니라, 대나무처럼 길어서 대게라고 생각이 된다.

누군가 우스개로 말한 ‘대게는 대개 되게 맛있다‘가 맞는 것 같다. 🙂

대게 속살은 발라내서 다음날(오늘) 아침에 볶아먹었더니 이게 또 진리이다.

게살 새우 볶음밥
게살 새우 볶음밥
디저트로 먹은 새우 머리 튀김

목요일 저녁부터 토요일 오늘까지 참으로 포식을 했다.

요즘이 대게 철이라니 대게 좋아하는 분들은 한번쯤 잡숴봄이~~ ^^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