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걸이 – 2018년 #5 Week

아내와 딸랑구의 방해로 제대로 못한 날이 두번이나 된다. (웃다가 끝났다.) 다시 찍고 싶었지만 방해가 계속 될 것이고, 기운도 빠졌고, 이것도 추억이라 그냥 날로 올린다. 아내가 그 후로도 호시탐탐 노리고 있지만 없는 틈을 노려서 잽싸게 운동을 한다. 남들은 운동 하라고 난리인데, 나는 아내의 방해가 두려워 냉큼 시간 내서 몰래 운동을 하다니… 이거 뭔가 이상하네… 오늘도 한파이긴 […]

Spread the love

티타임 (2018-02-04 저녁)

자사호로 우려 마시는 운남홍차 자사호로는 이렇게 약간 줄줄 흘리며 마셔야 멋이 있지. 요즘 저녁 때마다 아내와 둘이 홍차를 마시는데 커피를 좋아하는 아내가 차의 맛을 조금씩 알아가는 것 같다. 커피와는 다른 차만의 맛과 멋과 향이 좋다고 하며, 어느 특정한 때에는 커피보다 차를 달라고 할 때도 있다. 아내가 좋아하는 차는 미국 갔을 때 사 온 아리산 우롱차이다. […]

Spread the love

티타임 (2018-02-04)

오늘은 Asam 홍차 요즘 홍차에 푹 빠져있다. 영국식 홍차, 중국 홍차, 우롱차, 밀크티, 개완, 자사호… 각각 특징이 뚜렷하고 개성이 남달라 두루두루 즐기는데 싫증이 나지 않는다. 200ml가 주는 이 향과 여유가 참 좋다. 시간 날 때 홍차 직구 사이트를 들락거리는 모습을 보면 좀 웃기기도 하고, 어이가 없기도 하고… 우리나라에서는 홍차를 만들지 않아 시중의 홍차는 거의 100% […]

Spread the love

티타임 (2018-02-03)

마지막 남은 립톤 홍차 티백으로 밀크티를 우려 마신다. 립톤 티백 2개를 넣어서 만들고 싶었으나 하나밖에 없어 살짝 약하게… 홍차와 책은 참 잘 어울린다. 요즘 고전에 도전하고 있는데 아침마다 30분 정도 읽는 책은 호메로스의 일리아스이다. 그리스 로마신화는 여러 버전을 통해 읽어서 내용을 알고는 있지만 이렇게 원전 번역판을 읽는 것은 처음으로, 내용을 알고 있어도 읽기가 그리 쉽지는 […]

Spread the love

티백 구입 (2018-02-02)

집 외의 공간에서 편하게 마시기 위해 티백 구입.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지 않고 내용이 알차서 나름 만족하고 있다. 올해처럼 추운 겨울에는 특히 홍차가 좋다. 몸도 훈훈해지고, 마음도 따뜻해진다. 날이 갈수록 차 욕심이 많아져서 큰일이다.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아이폰X를 닮은 보조 배터리

2014년 제주도 배낭여행 때 산 보조 배터리인데 모처럼 꺼내 보니 아이폰X를 쏙 빼닮았다. 이게 먼저 나왔으니 아이폰이 이걸 닮았다고 해야할까. 아이폰X의 M자를 보면 아이언맨이 떠오르기도 한다. 주변에 아이폰X를 쓰는 사람이 거의 없는걸로 봐서 흥행에 그리 성공한 것 같지는 않은데, 나도 지금쓰는 6s를 2년 정도 더 쓰고 그후에 새 모델을 고민해봐야겠다.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