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산맥 필사 (2018-02-12)

원고지 4권째 완료. 근데 이상한게 60매 원고지인데 이번 권은 59매로 되어있는 것 같다. 마지막 장이 240번을 예상했는데 239여서 혹시 중간에 건너뛴게 있는가 해서 몇번을 살펴봐도 건너뛴게 없다. 장수를 세어봐도 59장이다. 헐… 또박또박 쓰려하는데 아직 그게 잘 안된다. 글씨가 변할지 잘 모르겠다. 글씨체를 잡고 필사를 해야 글씨체가 새로 자리를 잡게 될 것 같은데… 전에도 얘기했지만 가장 […]

Spread the love

애플파이를 만들다.

애플파이를 만들겠다는 다짐 포스팅 참조! 아래처럼 만들었다. 결과는 대성공이고, 대만족이다. 처음에는 멘붕이었다. 밀가루는 부엌에 날리지, 좁은 조리대 위에 계량저울, 그릇, 도마, 칼 등이 다 나와있어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사과를 익히면서는 냄새에 취해서 머리가 아플 지경이었다. 반죽이 모자라 다시 추가로 반죽을 만들때에는 이게 뭐지 싶었다. 참고한 레시피대로 하는데 설탕, 버터가 어마어마하게 들어가서 빵이 무서워보였다. 전기오븐에 넣는데 […]

Spread the love

애플 파이를 만들고 싶어졌어

  “스님, 스님께오서 곡차를 드셨으니 그 옛날 천장사에서 법문은 술기운에나 하는 법이라고 하시던 말씀이 생각납니다. 지금 마침 스님께오서 곡차를 드시고 얼굴까지 단청불사 하셨으니 한 가지 묻겠습니다. 스님, 스님께오서는 이처럼 곡차를 마시지만 저는 술이 있으면 마시고 없으면 안 마십니다. 굳이 있고 없음을 따지지 않습니다.” 만공은 다시 상 위에 올려져 있는 파와 밀가루를 버무려 지진 파전 안주를 손으로 가리키면서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