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산맥 필사 (2018-02-14)

만년필로 쓰는 재미가 좋다. 만년필을 처음 접한 것은 아마 중학교 입학 선물로 아부지께서 사주신 만년필이었을 것이다. 아마 파커였던 것 같은데 너무 굵게 써지고 주변에 만년필을 쓰는 친구는 하나도 볼 수가 없어 나도 쓰지 않았고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 행방을 할 수가 없다. 본가 창고방 어딘가에서 수십년을 잠자고 있지 않을까… 그러다가 2008년 회사에서 e-learning 부교재로 준 프랭클린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