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을 다투는 자들의 세상 – 쟁선계

쟁선계는 국산(?) 무협소설이다.

무협소설 중 최고라 자부한다.

이 나이에 무협이라니… 하하하… 무슨 상관인가…

쟁선계 – 앞을 다투는 자들의 세상이라는 뜻이다. 캬~ 제목도 멋있다.

링크에 있는 나무위키를 보면 찬사일색인데 그럴만하다.

이재일 작가는 이제 50줄에 들어섰을텐데 이 작품을 처음 연재한 시기는 1994년으로 벌써 20년도 더 전이니 아마 20대 후반에 이 작품을 쓰기 시작했을 것이다. 그 구성의 방대함과 문체의 유려함, 한문, 역사적 지식의 넓이, 인물의 생생함, 구성적 묘미를 보았을때 감탄을 금할 수 없다.

나도 이 작품을 PC 통신 하이텔의 무림동에 연재할 당시 갈무리하며 읽었다. 작가와 하이텔에서 대화도 나누곤 하였는데 기억하시려나…???

이 작품의 완결과 출판까지의 과정을 아는 분들은 다 아실텐데 이 작품은 참으로 긴 연재 기간과 적지 않은 휴재 기간을 거쳐 힘들게 어렵게 완결이 되었다. 나는 사실 이 작품이 완결될 것이라 생각하지 않아서 이런 명작의 마무리를 볼 수 없을 것이라 아쉬움에 혀를 차기도 했었다. (연벽제와 제갈휘가 만나서 검을 겨룰지 매우 궁금했는데… 쩝…)

그러다 어느 날 이 작품이 완결이 되었고, 외전 포함하여 출판이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곤 전권을 사야지~~ 했지만 하루하루 바쁘게 지내다 시간이 지나 찾아보니 세트본이 절판되었다는게 아닌가.

부랴부랴 다른 곳을 찾아보니 새 제품을 중고로 파는 곳이 있어서 결국 전권을 구비할 수 있었다.

쟁선계 전권(외전 포함)을 구입하여 순식간에 다 읽었다. 거실 책장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쟁선계 전권. 위풍당당하다.
선(앞)을 다투는 세상 – 쟁선계
서장 – 석대원. 양수처럼 포근한 숙면 속을 떠돌다가 그가 최초로 느낌 촉감은 간지러움이었다. 쟁선계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기억하는 첫 구절이다.

주인공은 석대원이고, 나중에는 인간이라고 할 수 없는 무상의 경지에 올라 고금제일이라 할 수도 있겠지만 석대원보다는 다른 인물이 더욱 매력적이다.

눈을 감고 떠올려보자.

검왕 연벽제, 고검 제갈휘, 석대문, 개방 방주 우근, 북악신무 남패무양 중 신무전주 소철, 무양문주 서문숭, 잠룡비각주 이악, 신비혈랑 혈랑곡주, 만용천선 천선자, 신무전의 후계자 도정, 각 세력의 브레인인 삼절수사 운소유, 이비영 천안 문강, 신산 육건, 이들보다 한세대 앞선 문무쌍전 석문경, 운리학, 유쾌하고 멋진 쾌찬 양진삼, 쓸쓸한 진금영과 이군영, 공문삼기 광비, 매불, 한운자 등 손에 잡힐 듯이 또렷하고 풍부한 개성의 인물들이 살아서 숨쉬고 있다. 그 밖에 강호사마, 강호오괴, 강호육사, 호교십군, 사십구비영 등 어마어마한 인물들이 포진하고 있다.

종종 배꼽을 잡고 웃게 하는 유머가 있다.

그 유머의 선두에 있는 무쇠소 마석산, 골골대는 육건, 처음과 달리 웃음을 선사한 거경 제초온.

누가 뭐래도 신천하오대고수 중 선두를 달리는 검왕 역벽제가 가장 인상 깊다. 그 가공할 포스라니… ‘내가 검왕이외다….’

“나는 친하고 싶은 사람이 셋, 싸워보고 싶은 사람이 둘, 그리고 두려워하는 사람이 하나 있지.” 라는 석대문의 고백…

올 여름 더위를 식혀준 쟁선계 부채. 두 세트로 되어있어 부채가 두개 생겼다. 멋지다.

고검과 무양문주의 만남과 헤어짐에는 사나이의 뜨거움이 있다.

충격이 지나쳐 입을 다물 수 없는 복선과 반전이 곳곳에 잠복해있다.

의도와 의지가 모여 결국 불성(不成)을 이룬 이군영의 모사재인 성사재천 탄식

아비와 고향의 그리움을 담아 바친 향긋한 차에 담겨있는 그 심모원려를 깨닫기에는 10년도 훨씬 넘는 시간이 필요했다.

무뚝뚝하지만 마음으로 같이 아파하고, 가슴으로 같이 울어주는 진정한 츤데레인 줄 알았던 외눈호랑이…

“잊지 않았겠지. 너희들 사이에 무슨 일이 생기면 너는 가장 먼저 나를 만나야 한다는 말을.”

붕(崩) – 산월월 (山月月)의 느닷없음과 충격

짚신(屝) – 송장 밑에 깔린 털벌레를 통한 제자의 구원과 오체투지

“언제일지 모르는 그날, 상대의 죽음 앞에 흘려 줄 눈물이 남아 있기를 바라며……”

무더운 2018년 여름, 더운 줄도 모르고 모처럼 독서삼매경에 빠지게 해준 ‘쟁선계’의 일독을 권한다.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