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ries 주절주절

[키보드 이용기] Apple Design 키보드

Apple Extended II 키보드 중고로 구입할 때 덩달아 구입한 키보드이다.

이 키보드부터 Apple은 기계식과 이별하고 멤브레인이 시작된다. (1994년 생산 시작)

나의 사무공간. 키보드들과 헤드폰이 보인다.
이전까지는 ADB 케이블이 착탈식이었다면, Apple Design 키보드는 케이블 일체형이다.

 

아래는 애플 키보드만의 고유 키나 키문양들이다.

한국 버전은 별도 제작했는지, 한글로 기록이 되어있다. 제조는 태국에서…
키를 뽑아보니 이렇다. (사실 멤브레인이 이렇게 생긴 것인지는 모르겠다.)
해피해킹과의 크기 비교. 역시 압도적으로 작은 해피해킹

당시에는 왜 이리 키보드를 크게 만든 것일까?

오른쪽의 방향키와 키패드 공간은 그렇다 해도 펑션키 위쪽의 그 광활한 면적은 좀 이해가 안된다. (Apple Extended 키보드보다 좀 작아지기는 했다.)

다른 회사는 그렇다 해도 공간활용의 극대화를 추구한 애플이 이렇게 크게 만들었다는 것은 잘 이해가 안된다. 스티브 잡스가 복귀하기 전 제품들이라 그런가…

멤브레인 키보드를 쳐본지는 오래되어서 다른 멤브레인 키감은 기억이 잘 안난다.

이 Apple Design 키보드는 상쾌한 느낌이 나는 키보드이다. 기계식 청축 같은 경쾌함은 아니지만 키감이 부드럽고 키음이 시원하다.

기계식 키보드, 특히 Apple Extended II 키보드가 주는 것 같은 귀와 손 끝의 묘한 쾌감과 고급스러움을 느끼지는 못하지만 이 키보드만의 키감도 흔한 느낌은 아니다.

키보드에 관한 글을 쓰니 대장금이 생각나는 군.

홍시맛이 나서 홍시라고 했는데, 어찌 홍시라 생각했느냐라고 물으면….

귀와 손끝으로만 느낄 수 있는 것을 전혀 상관없는 글로 표현하려니 부질없다는 생각이 드는구나.

동영상으로 보자

손이 오동통하구나.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