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사 온 녹차

여행을 가면 그 지역의 홍차나 녹차를 사오려한다.

지난 7월에 태국에 갔을 때에도 어느 매장에서 홍차와 녹차가 있길래 샀는데, whoe leaf 인 줄 알았는데 티백이었다. 🙁

통에 써 있는 글자 중 Milk Green Tea 와 Product of Thailand 말고는 전부 태국어여서 도통 무슨 말인지 알 수가 없다.

Milk Green Tea 라니 무슨 말이지?

밀크가 들어있어 물만 부으면 밀크그린티 (녹차라떼)가 된다는 말인가?

아니면, 밀크티 (녹차라떼)로 만들면 맛있게 된다는 말인가?

이 차는 총 3번 놀랐다.

  1. Whole Leaf가 아니라 티백이어서 놀람
  2. 우릴 때 색깔이 흔하게 보던 녹차의 그런 은은한 색이 아닌 낙동강 녹조처럼 진한 녹색이어서 놀람
  3. 향과 맛이 그동안 맛보던 녹차와는 확연히 다른데 매우 향이 좋고 맛있어서 놀람

날이 선선해지니 차에 더욱 손이 자주 가는데, 색다른 차가 있어 차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다음에는 이름처럼 밀크티로 만들어봐야겠다.

오늘도 끽다거!!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