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2만보]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Published by Jaesung on

나무 입장에서는 힘이 쇠하고 말라서 사람으로 따지면 피부와 머리카락이 바래고 떨어지는 것일텐데 우리는 이를 보고 아름답다고 하니 나무가 보기엔 참 야속하겠다.

가을은 색으론 아름답지만 느낌이 너무 쓸쓸하다. 낮도 짧아지고…

난 어서 봄이 오면 좋겠다.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