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제주] 2일차 – 송악산 산책 (2020년 2월 5일)

호스텔에서 간단히 아침식사를 하고, 렌터카에 몸을 싣고 시동을 건다. 어디로 갈까는 이미 결정되었다. 예전에 가족 여행 때 가족 모두 풍경에 감탄을 했던 송악산으로 결정했다. 서귀포의 숙소에서 송악산까지는 대략 30km 떨어져있고, 약 40~50분 정도 소요된다. 가다가 웅장한 모습의 산방산이 눈에 들어와 그 밑에서 사진 한방을 찍었는데, 아침에는 느끼지 못했던 엄청난 바람이 Read more…

I Like It

[나홀로 제주] 2일차 – 서귀포 칠십리 공원 아침 산책 (2020년 2월 5일)

호스텔은 안락했다. 아주 편안히 잘 자고 일어나 공복에 산책을 하러 나간다. 처음 맞이하는 익숙치 않은 공간에서 산책을 하는 것은 여행이 주는 즐거운 경험이다. (개인적으론 여행 가서 늦잠을 자는 것을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일단 차를 끌고 가서 숙소 근처에 있는 아랑조을거리 공영주차장에서 차량 충전을 걸어놓고 산책을 간다. 아랑조을거리 공영주차장은 오전 9시부터 Read more…

I Like It

[나홀로 제주] 1일차 – 서귀포 HY CHOI Hostel (2020년 2월 4일)

이 호스텔에서는 2박을 했다. 본래 1박만 예약했었고, 상황에 따라 다른 곳으로 이동하자고 했었는데 위치도, 시설도, 가격도 괜찮아서 하루 더 연장했다. 이 곳의 단점이 있다면 지도앱에서 검색이 잘 안된다는 것이다. 간판에는 HY CHOI 호스텔이라고 써있는데, 앱에서 이렇게 검색하면 안나오고, 한글로 초이 호스텔이라고 해야 나온다. 🙁 지도 크게 보기 이 점 말고는 Read more…

I Like It

[나홀로 제주] 1일차 – 제주 애월에서 봉변 그리고 산책 (2020년 2월 4일)

날이 참 좋다. 하늘을 날때에는 비행기 좌석 가운데에 앉아서 창밖 풍경을 볼 수 없었는데 공항에 내려 밖으로 나오니 눈 쌓인 한라산이 선명하게 보인다. 차를 타고 서쪽해안을 따라 갈 때에도 한라산은 모습을 조금씩 바꿔가며 그 모습을 내게 보여주곤 했다. 여행 내내 날씨가 좋으면 좋겠다. 한라산을 내일 갈지, 모레 갈지 정하지 않았는데 Read more…

I Like It

[나홀로 제주] 1일차 – 제주 김희선 몸국 (2020년 2월 4일)

렌터카에 있던 네비게이션은 ‘김희선 몸국‘ 식당이 용두암 근처에 있다고 안내했다. 네비가 가라는 데로 용두암 근처에 가서 아무리 찾아봐도 몸국집은 보이지 않는다. 차에서 내려서 둘러봐도 없다. 대충 근처에서 먹을까 했는데 마땅한 식당이 보이지 않아 스마트폰 지도앱을 열어 다시 검색하니 아까 있었던 어영공원 근처에 있다고 한다. 🙁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간다. (차로 Read more…

I Like It

[나홀로 제주] 1일차 – 제주 어영공원 (2020년 2월 4일)

코로나 때문인지 김포공항은 한산했다. 매우 오랜만에 김포공항에 왔다. 전에는 없던 시스템이 생겨있다. 손금과 지문을 등록해서 국내선인 경우 신분증 없이 생체인증을 하는 시스템이다. 간단히 등록하고 편하게 보딩을 한다. (국내선만 해당된다. 국제선은 적용되지 않는다.) 2017년 걷기 여행 중에 알게 된 제주공항 위쪽의 어영공원은 제주에 들르면 가장 먼저 가는 곳이 되었다. 올해에도 렌트 Read more…

I Like It

[나홀로 제주] 들어가며 (2020년 2월)

북한산 등산을 하고 밤에 자려는데 잠이 오지 않는다. 휴가를 어떻게 마무리할까…? 아내의 승인은 얻었다. 하고 싶은 것 다 하라고… 🙂 본래는 스페인이나 포르투갈의 순례길을 걸을 생각도 있었는데 코로나로 인해 마음을 접었다. 대신 멀리는 가지 못하더라도 국내의 지리산이나 제주도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즉흥적으로 들었다. 지리산 둘레길을 제대로 걷고 싶었는데, 문제는 숙소였다. 한참을 Read more…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