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Jul 1st, 2022
오늘은 중학생 아들 학교 소풍 가는날. 동네 유명한 김밥집에 주문한 김밥 찾아서 동네 한바퀴. 새벽 시장이나 병원 응급실, 지하철을 보면 다들 참 열심히 산다는 생각이... Read More
2016년 6월 22일 (수요일) 경로: Teusajaure에서 Vakkotavare까지 걸은 거리: 17.8km (iPhone 건강 App) 걸은 시간: 07:30 ~ 15:30 난이도: 상 강평: 강을 보트로 건너는 것은... Read More
2016년 6월 21일 (화요일) 경로: Kaitumjaure 못미친 어느 길에서 Teusajaure까지 걸은 거리: 23.7km (iPhone 건강 App) 걸은 시간: 08:40 ~ 17:50 난이도: 상 강평: 고즈넉하고 여유로운... Read More
2016년 6월 21일 (화요일) 경로: Kaitumjaure 못미친 어느 길에서 Teusajaure까지 걸은 거리: 23.7km (iPhone 건강 App) 걸은 시간: 08:40 ~ 17:50 난이도: 상 강평: 고즈넉하고 여유로운... Read More
어제 회식 때 한 다트 게임에 져서 오늘 점심에 간 평양냉면집. 국물에서 은은히 고기육수맛이 나고 깔끔하니 맛있다. 운중동 능라가 너무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여기는 보다 입맛에 맞을... Read More
이번에 가져간 것 중에 잘 가져갔다고 생각하는 것과 다음에 다시 가면 잘 가져갈 것, 전혀 필요가 없었던 것을 정리해보자.   잘 가져간 것 등산 스틱 이번에 만난 트레커들 중에는 스틱을 갖고 다니는 사람을 그리 많이 보지 못했다. 하지만 나는 스틱이 필수라 생각한다. 그 이유로는 긴 걷기여행에서, 그리고 언덕, 산 등 높낮이 변화가 있는 곳에서는 스틱이 체중을 분산해줘서 피로도를 낮춰준다. 그리고 쿵스레덴길은 생각보다 미끄러운 구간이 꽤 많다. 나도 5~6번은 넘어졌었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어떤 여성 트레커는 길을 걷다가 미끄러져 넘어져 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하기도 했다. 그리고 눈길도 많은데 스틱은 여러모도 도움이 되었다. 또 나는 스틱을 타프 기둥으로 쓰기도 했으니 일석이조 이상이었다. MSR 리액터 나가서 밥하고 찌게 끓이는 한국 요리를 제대로 해먹기는 어렵고 번거롭고 시간도 오래 걸린다. 그리고 한국에서 식재료를 가져가는 것도 한계가 있다.... Read More
Kungsleden 숙소에 대하여 내가 걸은 코스는 노르웨이와의 접경에 있는 최북단의 Abisko Turistation에서 시작하여 전체 코스 440km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Kvikkjokk 까지의 북쪽 코스이다. 스웨덴 여행...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