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ries

미세먼지와의 전쟁 (숯)

미세먼지와의 전쟁 마지막이다. 숯이 좋아보였다. 조사해보니 나무 종류에 따라 참나무숯, 대나무 숯 다양하게 구분되고, 목재를 굽는 조건과 불을 끄는 방법에 따라 백탄과 검탄으로 구분된단다. 검탄은 숯가마의 공기를 차단시켜 천천히 식힌 숯 (700도씨 정도의 저온에서 구워낸 숯) 백탄은 1000도씨 이상의 고온에서 탄화를 시킨 후 가마에서 꺼내 잿가루나 모래 등을 덮어 갑자기 식혀서 만든 숯   – […]

Spread the love
Memories

미세먼지와의 전쟁 (에어워셔)

2010년대가 되면서 봄철 황사 뿐만이 아닌 미세먼지라는 불청객이 더욱 빈번히 나타났고, 이제는 초미세먼지라는 것까지 나와서, 요즘은 일기예보에 구름, 비 소식 뿐만이 아니라 공기청정 지표까지 매일 챙겨야하는 때가 되었다. 식물로도 충분할 수 있겠지만 혹시나하는 노파심에 결국 자연식 가습기도 구입했다. (2016년 봄) 물이 최대 7L가 들어가는데 한 3일이면 다 증발되어버린다. 하루에 2L 이상 씩 증발을 하니 가습효과는 […]

Spread the love
Memories 주절주절

미세먼지와의 전쟁 (공기정화식물)

요즘 공기가 너무 안좋다. 공기, 물 등 어찌보면 식량보다도 먼저 충족되어야 할, 생명과 건강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이런 요인들이 깨끗하지 못하면 어찌 살란 말인지… 예전에는 수도물도 그냥 마셔도 괜찮았고, 뒷산의 약수도 길어다 마시고, 등산하다가 졸졸졸 흐르는 물도 떠서 마시곤 했는데 요즘은 꿈도 꾸지 못하고 물은 ‘당연히’ 사서 마시는 것이 되었다. 집안마다 정수기를 구입하거나 렌트하는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