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막글] 2018년 1월 31일

5분동안 마구 쓰는 글이다. 전에 사실 15분을 해보았는데 생각보다 너무 길어서 5분으로 줄였다. 무엇을 쓸지 전혀 생각없이 들어왔다가 오늘 날짜를 보고 또 시간에 대한 얘기를 할 것 같다. 2017년 마지막 날인, 즉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한 달 전 또 한해를 마무리한다고 우리 가족은 모두 처가에 모였다. 결혼하고 15년동안 본가에서 연말을 계속 보냈는데 작년에는 처음으로 처가에서 새해인 […]

Spread the love

[15분 주절] 2017년 7월 7일 (금요일)

회사로 돌아왔다. 지난 1월초에 자리 이동을 하고,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오자마자 잠실로 가서 내 자리의 짐 정리도 안되어있었는데, 6개월만에 짐 정리를 했다. 회사 동료들이 반겨준다. 서로 오랜만에 보는 얼굴들이 반갑다.  회사는 안바뀐 듯 조금씩 바뀌었는데 그게 무엇인지 하나하나 구분하기는 어렵다. 회사도, 사람들도 조금씩은 바뀌었다. 하나의 큰 프로젝트가 끝났으니 좀 리프레쉬를 해야하는데, 벌써 다음 프로젝트가 내정되어있다. 휴… […]

Spread the love

[15분 주절] – 2017년 5월 25일

격동의 시기를 살고 있는 느낌이다. 인류는 이제 더이상 컴퓨터에게 바둑을 이길 수 없는 세상이 되었다. AI, VR, AR, 자율주행, 전기차, IoT, IoE… 기술과 컴퓨터는 세상 곳곳에 파고 들어가고 인간의 영역으로 생각되는 것도 잠식하고 있다. Internet Of Everthing이라니… Artificial Intelligence 라니… 기가 막히지 않은가? 몇년전에 봤던 월E 영화가 생각난다. 그때의 사람은 자동으로 움직이는 자동차에 누워서 하루종일 […]

Spread the love

[15분 주절] – 2017년 5월 24일

15분 주절은 15분 동안 생각나는데로 주절거리는 것이다. 잘썼는지 문법에 맞는지, 논리에 맞는지는 두번째 문제고 생각나는데로 쓰는 것이다. 이 생각이 든 이유는 요즘 나의 블로그가 정형화되어가고, 쓸 소재가 아주 한정적이 되어간다는 생각에 다른 좋은 방법이 없을까 하다가 이 생각이 들었다. 15분으로 한 이유는 별 이유는 없다. 10분은 좀 짧은 것 같고, 20분은 좀 길고, 그렇다고 13분 […]

Spread the love

내가 뭔가를 잘한다면 그것은 바로…

내가 뭔가를 잘한다면 그건 바로, 그게 재미있기 때문일거야. 내가 뭔가를 못한다면 그건 바로, 그게 재미가 없기 때문일거야. 그게 재미가 있는 것은 내가 그것을 지속적으로 하기 때문일거야. 그게 재미가 없는 것은 내가 그것을 억지로 하거나 한두번하고 말기 때문일거야. 知之者는 不如好之者요, 好之者는 不如樂之者니라. 지지자는 불여호지자요, 호지자는 불여락지자니라. 알기만 하는 사람은 좋아하는 사람만 못하고, 좋아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보다 못하다. –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