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BUDAPEST

[나홀로 동유럽 17일] – FAQ

FAQ라고 쓰고 ‘내가 궁금했던 것들’ 이라고 읽는다. 어디어디를 어떻게 다녀왔나? 뮌헨 (독일) – 3박 잘쯔부르크 (오스트리아) – 3박 비엔나 (오스트리아) – 3박 브라티슬라바 (슬로바키아) – 1박 부다페스트 (헝가리) – 2박 프하라 (체코) – 3박 나머지 2박은 오며가며 비행기에서… 언제 다녀왔나? 4월 2일 인천 (대한민국) 출발 -> 헬싱키 (핀란드) 경유 -> 뮌헨 (독일) 도착 (4월 2일) […]

나홀로 제주 렌터카 여행 (2018년 3월) – 4일차 (마지막날)

2018년 3월 15일 목요일 눌치재에서 잘 자고 일어났더니 창에 물이 맺혀있다. 일기예보대로 비가 내린다. 대부분의 일정이 끝나고 내리는 비에 감성이 더 촉촉히 젖는다. 여행과 비는 어찌보면 매우 잘 어울리는 단어이다. 현실적으로 여행하는 입장에서는 반갑지 않을 수 있겠지만… 첫날 눌치재 쥔장을 만났을 때 비오는 날에 먹는 라면 맛에 대한 얘기가 있었고, 후에 내가 여행하며 비오는 처마 […]

나홀로 제주 렌터카 여행 (2018년 3월) – 3일차

2018년 3월 14일 수요일 아침 산책을 좋아하는 나는 여행 중에는 특히 아침 산책을 즐긴다. 북적거리는 유명 관광지일지라도 아침에 눈 떠 발길을 옮기는 아침형 사람에게만 보이는 고유한 아침 풍경과 느낌의 새로움이 있기 때문이다. 제주는 석양의 그림자뿐만 아니라 일출의 그림자도 육지보다 길게 드리워진다. 날짜를 보니 3월 14일이다. 아내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요지는 (2월 14일 발렌타인 초콜렛은 엄청 받고서) 3월 […]

Tarlton 녹차 (Noble Peacock)

잘 들어보지 못한 브랜드인데 스리랑카(실론)에서 유명한(?) 브랜드인가보다. Bottle처럼 생긴 Tin이 인상적이다. 처음에는 녹차원액(?)이 들어있는 줄 알았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이들의 정체, vision, mission 등이 인상적으로 기록되어있어 이들의 자부심이 강하게 느껴진다. TEA ISN’T JUST OUR BUSINESS, IT’S OUR PASSION! WE DO TEA DIFFERENTLY 어찌어찌하다보니 적어도 올 한해, 어쩌면 3년은 마셔도 충분한 차가 생겼는데도, 조만간 올해의 우전을 구입해서 […]

턱걸이 – 2018년 #11 Week

2018년 3월 12일 (월) ~ 3월 18일 (일)까지 인데 제주도 여행간다고 거의 하지 못했다 는 것은 사실 핑계이고, 여행 다녀온 후에 할 수도 있었는데 이상하게 안하게 되더라…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무언가를 하는 것보다 하기로 마음 먹는 것이 더, 아니 가장 힘들고 어렵다. 턱걸이 하루에 한번 하는 것 1분도 안걸리는데… 아니, 1분도 안걸리는게 아니라 30초 정도밖에 […]

태백 산맥 필사 (2018-03-24)

만년필이 이제 조금 길이 들고, 내 손도 이 만년필에 익숙해지고 있나…? 전과 달리 이 만년필로 원고지에 글씨를 쓸 때 뭔가 조금은 더 익숙해지고, 편안한 느낌이 든다. 만년필의 사각함과 미끄러지듯 흘러가는 그 느낌 사이의 감촉이 쾌감을 준다. 아직도 스스로 신기한 것은 글자 한자한자 쓸 때는 불만족스러운데, 원고지 한 매를 다 쓰고 전체를 보면 나름 볼만하다는 느낌이 […]

나홀로 제주 렌터카 여행 (2018년 3월) – 2일차

2018년 3월 13일 화요일 이곳 도두해수찜질방의 특징은 욕탕의 물이 바닷물(해수)이다. 해수여서 몸에 좋은지는 모르겠으나 (미네랄이 많아서?) 안내문에서는 좋다고 한다. 당연히 짜다. 욕탕에서 밖을 볼 수 있다. 당연히 밖에서는 드론처럼 공중에 뜨지 않는 한 안이 보이지는 않는다. (보이면 큰일난다.) 건식이나 습식 사우나를 하며 밖을 보면 더욱 상쾌하다. 건식 사우나의 온도가 130도가 넘는다. 건식 사우나를 이렇게 무지막지하게 […]

미세먼지와의 전쟁 (공기정화식물)

요즘 공기가 너무 안좋다. 공기, 물 등 어찌보면 식량보다도 먼저 충족되어야 할, 생명과 건강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이런 요인들이 깨끗하지 못하면 어찌 살란 말인지… 예전에는 수도물도 그냥 마셔도 괜찮았고, 뒷산의 약수도 길어다 마시고, 등산하다가 졸졸졸 흐르는 물도 떠서 마시곤 했는데 요즘은 꿈도 꾸지 못하고 물은 ‘당연히’ 사서 마시는 것이 되었다. 집안마다 정수기를 구입하거나 렌트하는 […]

나홀로 제주 렌터카 여행 (2018년 3월) – 1일차

2018년 3월 12일 월요일 (1일차) 오전에 급하게 예약한 비행기는 13:35 출발이다. 수내역 앞에서 출발하는 공항가는 버스는 항상 10~15분 정도 늦는다. 하지만 공항가는 길은 언제나 설레임으로 가득하고, 그 기다림조차 즐거움이기에 버스가 늦어도 불만은 없다. 머리속에서 자꾸 제주에 도착하면 무엇을 하고, 무엇을 먹고, 어디를 가고, 무엇을 볼 것인가를 찾아보고 궁리하고자 하나 의식적으로 저지했다. 이번 여행은 그냥 마음가는데로 […]

연꽃녹차 (Lotus Green Tea)

지역 마켓에서 구입한 Lotus Green Tea 매우 싼 값에 샀는데 품질이 어떤지, 귀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Lotus Green Tea는 연꽃향차라고 하는데, 녹차잎을 연꽃으로 감싸서 연꽃향이 차잎에 스며들게 한 녹차이다. (관련 링크) 베트남에서 많이 즐기는 차라고 하는데, 베트남에서는 호아센(Huong Sen)이라 불린다고 한다. 연꽃향을 잘 모르겠는데, 어쨌든 이 Lotus Green Tea는 색은 일반 녹차와 같은데 향은 확실히 […]

나홀로 제주 렌터카 여행 (2018년 3월) – 들어가며

일요일(2018년 3월 11일)에 북한산 등산을 제대로 하여 월요일에는 움직이지 못하거나 움직이고 싶지 않을 줄 알았다. 실제로 등산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다리도 뭉치고 온몸에 힘이 하나도 없어 손가락 하나 까딱할 수 없었고, 까딱하고 싶지도 않았었다. 따라서 월요일에는 여유있게 쉬고, 화요일에나 제주도로 뜰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막상 월요일이 되니 언제 등산을 다녀왔냐는 듯이 몸이 가뿐한게 아닌가? 역시 좋은 […]

태백 산맥 필사 (2018-03-18)

1월 말에 필사를 시작한 이후로 하루도 빠짐없이 필사를 했었는데 이번에 여행을 다녀오며 며칠 빼먹었다. 하던 것 안하면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확실히 느낌이 달라지고 결과가 달라진다. 며칠 멈췄다고 만년필 잡는 손의 느낌이 어색하더군. 일주일에 현재 사용하고 있는 200자 원고지 60매를 쓰는 것으로 목표를 잡아서 꾸준히 가는 게 중요할 것 같다. 전처럼 하루에 몰아쓰는 것보다 […]

[등산] 북한산 (2018-03-11)

북한산은 여러번 올라보았는데 거의 대부분 이북오도청을 들머리로 했었다. 이북오도청을 들머리로 하면 향로봉과 비봉 사이로 오르게 되어, 능선에 다다르게 되면 진행 반대편인 왼편에 향로봉과 족두리봉이 있어 이들 봉우리에는 올라본 적이 한번도 없다는 아쉬움이 항상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는 다른 곳을 들머리로 오르자고 생각하고 있는데 어디를 들머리로 할지 고민이었다. 도봉산은 도봉산역이 있어서 들머리 선정이 쉬운데, 북한산은 그게 어려웠다. […]

영국 홍차 Fortnum & Mason Afternoon Tea

요즘 지역 온라인 마트에서 물건 구입하는 재미가 솔솔하다. 사는 지역 중심으로 중고 물건을 올려놓고 팔고 사는 것이다. 동네 거래이기 때문에 어느정도 믿고 살 수 있고, 가격도 합리적이고, 가격이 안 맞으면 당연히 안사면 되고, 물건 수령은 보통 사는 쪽에서 파는 쪽에 가서 사야한다. 주로 차 관련 키워드를 등록해서 관련 물건이 올라오면 알림을 받아 적합한 물건이면 살펴보고 […]

턱걸이 – 2018년 #9 Week

            어떤 의미로든 나도 참 대단한 것 같다. 🙂  (뭐 이런 자화자찬을 하고 있나…) 이제는 습관이기도 하고, 오기이기도 하고… 턱걸이 영상 일주일치를 한꺼번에 올리니 더 쓸말이 애매하고 없기도 한데, 오기로(?) 억지로(?) 주절주절 써보자. 아내가 있으면 턱걸이에 방해가 된다. 전에도 나름 기합을 준다고 맞춰준 것인데 그게 웃겨서 할 수가 없다. 그 […]

태백 산맥 필사 (2018-03-06)

필사를 시작한지도 벌써 한달 반 정도가 되었다. 그 기간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조금씩이나마 필사를 하고 있다. 무엇이든 꾸준히 하는 것은 재미를 준다. 걷기와 비슷하게 그 자체로는 느린 것 같지만 돌아보면 꽤 멀리 와 있음을 알고 불현듯 놀라게 된다. 원고지 매수가 모차르트 작품 번호 (K.V)를 연상케 하여 그것도 재미있었다. K.V 593는 현악5중주였던가…  나이를 먹으며 점점 취향이 […]

걸어서 분당에서 광화문까지 (2018년 3월 3일)

전에 이곳을 통해 분당에서 광화문까지 걸어가보고 싶다는 욕구를 기록한 바 있다. (링크) 해보고 싶다는 욕구는 있되 실행하지 않고 있다는 아쉬움이 항상 가슴한켠에 차지하던 중 3월 3일 아침 눈 뜨자 마자 별 생각 없이 실천하자! 라며 짐을 싸는 나를 발견했다. 마침 그 다음날인 3월 4일에는 비 예보가 있어 더 미룰 수 없다는 생각에 행동으로 쉽게 이어졌다. […]

喜怒哀樂에 대해 새로 알게된 것, 아직 모르겠는 것

‘희노애락’이 아니라 ‘희로애락’이라는 것을 알았다. ‘애’가 사랑이 아니라, 슬플 애(哀)라는 것을 알았다. ‘희’는 기쁨, ‘락’은 즐거움인데 기쁨과 즐거움이 어떻게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다. 영어로는 Joy와 Pleasure인데 알 듯 말 듯 헛갈린다. 사전을 찾아보면  기쁨: 욕구가 충족되었을 때의 흐뭇하고 흡족한 마음이나 느낌 즐거움: 즐거운 느낌이나 마음. 출처는 오경 중 하나인 예기의 예운편에서 희로애구애오욕으로 두려울 구였으나 후대 중용의 희로애락과 겹쳐 […]

딸랑구가 만든 미니언즈 케이크

아빠가 만든 애플파이에 자극을 받아서인가? 딸랑구가 초코케이크을 만들겠다고 나섰다. (참고로 cake의 한글 표기법은 케이크가 맞다고 한다.) 아빠를 꼬셔서(?) 마트에 가서 이것저것을 산다. 인터넷에 있는 레시피를 보고 따라하겠다는 것인데, 딸랑구가 꽂힌 것은 미니언즈 케이크로써 바나나 시럽과 노란색소가 있어야하는데 마트에서 팔지를 않아 실망한 눈치다. 하하. (원래 이 나이때에는 철저히 하고 싶어하지… 내 그 맘 안다. 딸아~~) 그냥 […]

딥펜을 구입했으나… (2018-02-27)

만년필을 쓰다가 어찌저찌하여 딥펜에까지 관심이 가서 하나 구입해보았다. 내가 가진 딥펜의 로망은  종이를 지나가면서 귀에 들리고 손 끝에 느껴지는 그 ‘사각’거림 종종 잉크를 묻혀가며 쓰는 그 고전적임 다 쓰고 난 후 펜 고정대에 꽂아두는 그 고풍스러움 이다. 이 영상을 보면 딥펜의 느낌을 짐작할 수가 있다. 이런 이유로 샀는데… 샀는데…   익히 알고 있었지만, 딥펜은 종이를 […]

태백 산맥 필사 (2018-02-28)

  필사도 독서의 한 종류이기는 한데, 나에게 있어 필사는 내용 파악은 잘 안되는 것 같다. 어쩌면 내가 글씨를 개선하려는 목적으로 필사를 해서인지는 모르겠는데, 아직은 내용보다는 글씨에 더 집중하고 따라서 필사를 했어도 내용은 머리에 잘 남아있지 않다. 언제까지 진행한 원고지 매수, 책 페이지에 연연할지는 모르겠는데, 이렇게 진도 나가는게 재미있기는 하다. 필사를 하며 신기한게 글자 하나하나를 쓸 […]

‘걷기’에 대한 공감 문구

도서 ‘걷기 예찬’ (다비드 르 브르통) 에서 발견한 문구이다. (p.20) 이 책에서 인용한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걷기’에 있는 문구인 것 같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걷기’ 도서는 찾을 수가 없다. 국내에는 발간이 되지 않았는지… 헨리 데이비드 소로는 ‘Walden’으로 유명하다. Walden을 아직 읽지 않았는데, Walden이 ‘걷기’는 아니겠지? ) 나는 하루에 최소한 4시간 동안, 대개는 그보다 더 오랫동안 […]

턱걸이 – 2018년 #8 Week

10개를 넘기기가 참 어렵네… 가장 잘 했던 작년 9월 영상을 가끔 꺼내보고는 하는데 그걸 보면 흐뭇하다. 그때 확 한계를 넘겼어야 하는건데… 슬럼프에서는 확실히 벗어난 것 같고, 이제 겨울도 끝나가고 내가 좋아하는 봄도 오니 다시 작년처럼 피치를 올려보자. 작년에 턱걸이 시즌 2를 시작한게 3월이었나? 그렇게 보면 1월 동안 꽤 진척이 있는거네… 긍정적으로… 긍정적으로…       […]

태백 산맥 필사 (2018-02-25)

주말에 열심히 썼네. 평창 동계 올림픽 보면서, 함께 응원하면서 필사를 했다. 특히, 여자 컬링, 메시 스타트, 봅슬레이… 2018년 2월은 후에도 기억이 많이 남아있을 것 같다. 올림픽을 보면서, 우리 선수 응원하면서 이게 몸에 안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들었다. 특히 여자 컬링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연장전에 돌입했을 때… 반드시 이기면 좋겠는데 상황이 유리하게 되어가지 않을 때 속이 […]

예전 맥을 꺼내어 사용해본다 (iMac G5)

안쓰고 공간만 차지하고 있는 것들을 하나씩 꺼내어 처분하고 있다. 얼마전에는 전에 샀던 iPad Mini 2 를 중고로 팔았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안쓰고 있던 맥이 생각나서 모처럼 꺼내어 먼지를 닦고 전기를 연결한다. 전에 처음 샀을 때가 생각이 난다. 생에 처음으로 구입한 Mac이었던 iMac G5 2.0 GHz. 당시가 2006년이었을 것이다. 박스에서 꺼내어 설레는 마음으로 전원 넣고 화면 설명대로 […]

태백 산맥 필사 (2018-02-23)

아자! 원고지 7권까지 완료! 똑같은 펜으로 써도 글씨가 마음에 들 때가 있고, 영 못쓸 때가 있다. 왜 그렇지? 글씨 쓰기에 아주 안좋은 때는 턱걸이를 하고 바로 이후에 손에 로션을 바르고 바로 이후에 이다. 턱걸이를 하고 난 후에는 손이 미세하게 떨려서 글씨가 제대로 써지지 않고 마음과 달리 삐뚤빼뚤하게 된다. 로션을 바르고 나서는 펜이 미끄러워 글씨가 뒤죽박죽 […]

태백 산맥 필사 (2018-02-18)

6번째 원고지는 한꺼번에 구입한 원고지에 썼다. 전에 쓰던 원고지보다 잉크가 많이 묻어나오는 느낌이다. 펜에 따라, 잉크에 따라, 원고지에 따라 써지는 느낌이 다른 것이 재미있다. 러시아가 아닌 소련이 나오는 시대배경도 오랜만이고, 소련을 ‘쏘련’이라고 표기한 것도 새롭다. 한번 펜을 잡으면 한 30분 정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집중해서 필사하는 것이 재미있다. 장인어른께 필사까지는 아니어도 펜으로 글씨 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