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북한산 (2018-03-11)

북한산은 여러번 올라보았는데 거의 대부분 이북오도청을 들머리로 했었다. 이북오도청을 들머리로 하면 향로봉과 비봉 사이로 오르게 되어, 능선에 다다르게 되면 진행 반대편인 왼편에 향로봉과 족두리봉이 있어 이들 봉우리에는 올라본 적이 한번도 없다는 아쉬움이 항상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는 다른 곳을 들머리로 오르자고 생각하고 있는데 어디를 들머리로 할지 고민이었다. 도봉산은 도봉산역이 있어서 들머리 선정이 쉬운데, 북한산은 그게 어려웠다. […]

Spread the love

모처럼 등산 (청계산)

오랜만에 등산을 한다. 접근성이 좋은 청계산. 올 초에 눈 내린 청계산에 반한적이 있는데 오늘도 역시 참 푸근하고 상쾌했던 청계산이다. (사실 산은 언제나 좋다.) 아침에 눈 뜨자 마자 주섬주섬 아침을 챙겨먹고 짐을 대충 싸서 집을 나선다. 그때 시간이 대략 8시… 지하철로 청계산역에 내리면 원터골 들머리가 지척이다. 오늘의 코스를 정리하면… 원터골 -> 옥녀봉 -> 매봉 -> 이수봉 […]

Spread the love

서울 양재동 청계산 산행 (2017년 4월 15일)

사실 오늘 산에 갈 계획은 전혀 없었는데 문득 진달래가 끝 무렵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전에 갔던 청계산의 진달래 능선이 떠올라서 아침 일찍 가방에 물과 간식을 주섬주섬 담아 길을 나섰다. 집을 나섰을 때 모자를 안 썼음을 인식했으나 이놈의 귀찮음병으로 인해 다시 집으로 들어가지 않고 그냥 산행을 했다. 산길을 걸으며 모자를 안 쓰고 온 것을 계속해서 후회했다. 나중에 […]

Spread the love
소백산 희방사역

소백산 등산기 (희방사역 – 연화봉 – 비로봉) – 2017년 2월 19일

2월 18일 소백산 등산기 보기 9시간에 걸친 산행에 몸은 휴식을 필요로 했을 것이다. 본래 생각은 밤에 일어나 쏟아지는 별을 두 눈에 담고자 했으나 한번 누워버린 몸과 정신은 아침까지 깨어나지 못했다. 6시 30분은 되어서 일어나 혹시 아직 별이 보일려나 하고 방만한 마음으로 밖으로 나갔다. 그 시간은 별이 아니라 해를 맞이할 시간이었다.           […]

Spread the love

소백산 등산기 (희방사역 – 연화봉 – 비로봉) – 2017년 2월 18일

등산에 빠져있는 요즘. 올해 들어서 벌써 꽤 많이 등산을 했다. 북한산, 관악산, 광교산, 청계산, 도봉산… 수도권 근교산이 아닌 좀 더 멀고 높고 깊은 산을 가고 싶었다. 작년 쿵스레덴 여행 이후로 사물함 깊숙히 짱 박혀 한번도 나들이도 해보지 않은 배낭을 메고 하루종일 걷고 싶었다. 언제부턴가 머리보다 행동이 빨라졌다. 나의 큰 변화이다. 바람직한 변화라고 생각한다. 마눌님의 재가를 […]

Spread the love

2015년 도봉산 등산 사진 모음

2017년과 비교해보자. 코스는 조금 다르지만 도봉산역, 도봉산 입구, 천축사, 신선대 등이 나온다. 이때에는 신선대에서 내려와 사패능선을 타고 사패산까지 갔었구나. 내 얼굴도 지금보다 좀 더 어려보이네… 흑…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등산] 도봉산 등산기 (2017년 2월 5일)

산에 미친 요즘. 🙂 어제 저녁에는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하고, 오늘도 가볍게 짐을 챙겨 상쾌하게 산으로 향한다. 어떤 산을 갈지는 자면서 선택이 된다. 짐은 뭐 아이젠, 스틱이 들어있는 배낭에 물, 간식만 추가로 넣고 가다가 사발면만 하나 더 사서 넣으면 끝이다. 오늘 갈 산은 도봉산으로 정했다. 도봉산도 몇번 가보았는데 도봉산역과 우이동을 들머리로 했었다. 오늘은 지하철로 도봉산역으로 가서 […]

Spread the love

서울 청계산 산행기 (2017년 1월 30일)

원래는 소백산을 가려했다,  오늘이 아니라 어제.  (1박 2일) 하지만 설  명절 처가에서의 가족들 모임은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었고 나의 계획은 수정되었다. 등산을 하고픈 욕구는 삭아지기는 커녕 더 커져갔고 마침 어제 점심때부터 내린 눈은 겨울산에 대한 호기심을 더 키워주었다. 연휴 마지막날에 무리하기는 조금 부담되어 근교의 산으로 골랐다.  ‘청계산’ 접근성이 매우 좋다,  신분당선 지하철역이 바로 있으니까,  이름도 ‘청계산역’이다. […]

Spread the love

수원 광교산 산행기 (2017년 1월 22일)

이틀 연속 산행은 별로 해본적이 없는데… 🙂 사실은 오늘 1월 22일 동료들과 산행을 전부터 약속했었고 어제 나홀로 산행은 그냥 불쑥 나혼자 돌발적으로 가버린 것이었다. 눈이 오거나, 날이 추운 이유로 오늘 산행이 불발되면 너무 아쉬울 것 같아서 어제 미리 갔던 것이었다. 아직은 건강이 괜찮은지 산을 다녀와도 하루 잘 자면 다음날 거뜬하다. 산이 건강을 주어서 그런건지… 약속은 […]

Spread the love

관악산 산행기 (2017년 1월 21일)

올해에는 시간이 날 때마다 산에를 가기로 했다. 지난주에 충동적으로 갔던 북한산이 너무 좋았다. 오늘은 어디를 갈까… 북한산에서 내려와 봤던 도봉산이 너무 멋졌는데 거기까지 대중교통으로 가기가 너무 멀어서 거기는 다음을 기약하고 내 뇌리를 스친 산 이름은 관악산이었다. 학교 다닐 때 친구,  후배들과 함께 올라갔던 관악산. 신혼 때 사당에서 살았는데 그때 좀 자주 갔던 관악산. 회사 동료들과도 […]

Spread the love

2015년 북한산 (비봉-의상능선)

2015년 10월 북한산 산행 사진들 이북오도청 -> 비봉 능선 -> 의상능선 ” template=”default” order_by=”sortorder” order_direction=”ASC” returns=”included” maximum_entity_count=”500″]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북한산 산행기 (2017년 1월 15일)

일요일 오전에 멍하니 있다가 그냥 충동적으로 떠났다. 바깥은 한파라고 했지만 그냥 아무 생각하지 않고 짐을 추려 배낭을 매고 나왔다. 배낭에는 초콜릿, 과자, 귤, 물만 집어넣었다. 가끔 머리는 무언가를 하기에 방해가 될 때가 있다. 아무 생각없이 그냥 배낭을 매고 집을 나섰다. 그 시간이 대략 10시 경. 전에 갔던 북한산 등반 코스를 생각해보니 들머리를 이북오도청으로 잡았던 것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