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등산] 관악산 (2019년 5월 1일)

2019년 9번째 등산 광교산 (2월 23일) 청계산 (3월 17일) 분당 불곡산 (3월 23일. 수내동 -> 불곡산 -> 태재고개 -> 영장산 -> 율동공원) 관악산 (3월 31일. 사당 -> 연주대 -> 서울대) 광교산 (4월 7일. 반딧불이 화장실 <-> 형제봉) 관악산 (4월 13일. 과천향교 -> 연주대 -> 관음사 -> 사당)  관악산 (4월 20일. 과천 육봉 -> 연주대 ->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분당 불곡산 (4월 28일)

2019년 8번째 등산 광교산 (2월 23일) 청계산 (3월 17일) 분당 불곡산 (3월 23일. 수내동 -> 불곡산 -> 태재고개 -> 영장산 -> 율동공원) 관악산 (3월 31일. 사당 -> 연주대 -> 서울대) 광교산 (4월 7일. 반딧불이 화장실 <-> 형제봉) 관악산 (4월 13일. 과천향교 -> 연주대 -> 관음사 -> 사당)  관악산 (4월 20일. 과천 육봉 -> 연주대 ->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관악산 (2019년 4월 20일)

2019년 7번째 등산 광교산 (2월 23일) 청계산 (3월 17일) 분당 불곡산 (3월 23일. 수내동 -> 불곡산 -> 태재고개 -> 영장산 -> 율동공원) 관악산 (3월 31일. 사당 -> 연주대 -> 서울대) 광교산 (4월 7일. 반딧불이 화장실 <-> 형제봉) 관악산 (4월 13일. 과천향교 -> 연주대 -> 관음사 -> 사당)  관악산 (4월 20일. 과천 육봉 -> 연주대 ->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관악산 (2019년 4월 13일)

2019년 6번째 등산 광교산 (2월 23일) 청계산 (3월 17일) 분당 불곡산 (3월 23일. 수내동 -> 불곡산 -> 태재고개 -> 영장산 -> 율동공원) 관악산 (3월 31일. 사당 -> 연주대 -> 서울대) 광교산 (4월 7일. 반딧불이 화장실 <-> 형제봉) 관악산 (4월 13일. 과천향교 -> 연주대 -> 관음사 -> 사당) (이번글) 요즘은 등산 때문에 주말이 기다려진다. 사실 어느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광교산 (2019년 4월 7일)

2019년 5번째 등산 광교산 (2월 23일) 청계산 (3월 17일) 분당 불곡산 (3월 23일) 관악산 (3월 31일) 광교산 (4월 7일) – 이번글 지난 1차 산행 (청계산 – 3월 17일) 이후 2번째 모임 산행이다. (가칭 변사또 [변하지 않는 사랑으로 또 만나요] 산악회)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주말에 비가 온다고 몇몇분은 기뻐했다고 하던데, 일기예보는 빗나갔고 아주 화창한 봄날을 만끽할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관악산 (2019년 3월 31일)

2019년 들어 네번째 산행이다. 광교산 청계산 분당 불곡산 관악산 (이번 글) 사실 3/30 토요일에 등산 가려고 눈 뜨자 마자 등산복으로 차려입고 밖을 보니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게 아닌가… 거기에 회사 업무도 갑자기 생겨 토요일은 출근도 했다. 하마터면 일요일도 출근할 뻔 했는데 토요일 저녁에 일이 극적으로 마무리되어 일요일은 쉴 수 있게 되었다. 쉰다는게 산을 가는 것으로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불곡산 + 영장산 (2019년 3월 23일)

지난 광교산, 청계산 등산 이후로 다시 등산에 재미를 붙이고 있다. 체중이 너무 늘어서 검진 결과 다음에는 6kg 이상 줄여서 오지 않으면 안된다고 의사 선생님이 꾸중을 하셨다. 🙁 토요일에는 평일보다 더 일찍 일어난다. 나만의 자유시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나는 아무래도 백수가 되면 일생을 더 알차게 보낼 것 같다.) 식탁 위를 보니 삶은 고구마, 어제 밤에 먹다 남은 […]

Spread the love
Memories 등산

[등산] 청계산 (2019년 3월 17일)

아이들 학교 친구 부모님들과 교류하다가 의기투합하여 종종 식사, 술, 운동을 같이 한다. 모두 5 가족으로 다 모이면 시종일관 웃음보따리가 떠나지 않는다. (각자 개성 만점) 얼마전에는 목금토일, 연속 나흘을 보기도 했다. (물론 자정을 넘어 헤어졌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3월부터 매달 등산을 하기로 해서 매달 인당 5만원, 즉 가족 당 10만원 씩 모으고 있다. 5가족 중 한 가족은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광교산 (2019년 2월 23일)

일시: 2019년 2월 23일 09:30 ~ 13:30 집결지: 신분당선 동천역 2번 출구 앞 (편의점 있음) 들머리: 만남의 교회 (동천역에서 도보 20분 거리) 코스: 만남의 교회 -> 성지바위산 -> 수리봉 -> 광교산 (시루봉) -> (다시) 수리봉 -> 산사랑 식당 (날머리) 회사에서 번개가 쳐졌다. 주말 근교 산행. 광교산은 몇번 가봤는데 매번 경기대 입구에서 오르기 시작해서 형제봉, 광교산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설악산 오색코스

회사에서 간, 내 생애 최초의 야간산행. (9월 2일 22:00 분당에서 속초로 출발) 새벽 3시부터 15시까지 12시간 산행. 오색분소 (들머리) -> 대청봉 -> 중청대피소 -> 희운각대피소 -> 양폭대피소 -> 무너미고개 -> 귀면암 -> 비선대 -> 신흥사 -> 설악동탐방지원센터 (날머리) -> 척산온천 -> 장사항 일월회집 이렇게 힘든 등산은 처음이었다. 가기 전에는 의기양양했다. 사실 등산을 좋아하고, 즐겨하고, 올해에도 […]

Spread the love
Diary 등산 제주 나홀로 렌트 여행 (2018년 3월)

나홀로 제주 렌터카 여행 (2018년 3월) – 2일차

2018년 3월 13일 화요일 이곳 도두해수찜질방의 특징은 욕탕의 물이 바닷물(해수)이다. 해수여서 몸에 좋은지는 모르겠으나 (미네랄이 많아서?) 안내문에서는 좋다고 한다. 당연히 짜다. 욕탕에서 밖을 볼 수 있다. 당연히 밖에서는 드론처럼 공중에 뜨지 않는 한 안이 보이지는 않는다. (보이면 큰일난다.) 건식이나 습식 사우나를 하며 밖을 보면 더욱 상쾌하다. 건식 사우나의 온도가 130도가 넘는다. 건식 사우나를 이렇게 무지막지하게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북한산 (2018-03-11)

북한산은 여러번 올라보았는데 거의 대부분 이북오도청을 들머리로 했었다. 이북오도청을 들머리로 하면 향로봉과 비봉 사이로 오르게 되어, 능선에 다다르게 되면 진행 반대편인 왼편에 향로봉과 족두리봉이 있어 이들 봉우리에는 올라본 적이 한번도 없다는 아쉬움이 항상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는 다른 곳을 들머리로 오르자고 생각하고 있는데 어디를 들머리로 할지 고민이었다. 도봉산은 도봉산역이 있어서 들머리 선정이 쉬운데, 북한산은 그게 어려웠다. […]

Spread the love
등산

모처럼 등산 (청계산)

오랜만에 등산을 한다. 접근성이 좋은 청계산. 올 초에 눈 내린 청계산에 반한적이 있는데 오늘도 역시 참 푸근하고 상쾌했던 청계산이다. (사실 산은 언제나 좋다.) 아침에 눈 뜨자 마자 주섬주섬 아침을 챙겨먹고 짐을 대충 싸서 집을 나선다. 그때 시간이 대략 8시… 지하철로 청계산역에 내리면 원터골 들머리가 지척이다. 오늘의 코스를 정리하면… 원터골 -> 옥녀봉 -> 매봉 -> 이수봉 […]

Spread the love
등산

서울 양재동 청계산 산행 (2017년 4월 15일)

사실 오늘 산에 갈 계획은 전혀 없었는데 문득 진달래가 끝 무렵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전에 갔던 청계산의 진달래 능선이 떠올라서 아침 일찍 가방에 물과 간식을 주섬주섬 담아 길을 나섰다. 집을 나섰을 때 모자를 안 썼음을 인식했으나 이놈의 귀찮음병으로 인해 다시 집으로 들어가지 않고 그냥 산행을 했다. 산길을 걸으며 모자를 안 쓰고 온 것을 계속해서 후회했다. 나중에 […]

Spread the love
소백산 희방사역
등산

소백산 등산기 (희방사역 – 연화봉 – 비로봉) – 2017년 2월 19일

2월 18일 소백산 등산기 보기 9시간에 걸친 산행에 몸은 휴식을 필요로 했을 것이다. 본래 생각은 밤에 일어나 쏟아지는 별을 두 눈에 담고자 했으나 한번 누워버린 몸과 정신은 아침까지 깨어나지 못했다. 6시 30분은 되어서 일어나 혹시 아직 별이 보일려나 하고 방만한 마음으로 밖으로 나갔다. 그 시간은 별이 아니라 해를 맞이할 시간이었다.           […]

Spread the love
등산

소백산 등산기 (희방사역 – 연화봉 – 비로봉) – 2017년 2월 18일

등산에 빠져있는 요즘. 올해 들어서 벌써 꽤 많이 등산을 했다. 북한산, 관악산, 광교산, 청계산, 도봉산… 수도권 근교산이 아닌 좀 더 멀고 높고 깊은 산을 가고 싶었다. 작년 쿵스레덴 여행 이후로 사물함 깊숙히 짱 박혀 한번도 나들이도 해보지 않은 배낭을 메고 하루종일 걷고 싶었다. 언제부턴가 머리보다 행동이 빨라졌다. 나의 큰 변화이다. 바람직한 변화라고 생각한다. 마눌님의 재가를 […]

Spread the love
등산

[등산] 도봉산 등산기 (2017년 2월 5일)

산에 미친 요즘. 🙂 어제 저녁에는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하고, 오늘도 가볍게 짐을 챙겨 상쾌하게 산으로 향한다. 어떤 산을 갈지는 자면서 선택이 된다. 짐은 뭐 아이젠, 스틱이 들어있는 배낭에 물, 간식만 추가로 넣고 가다가 사발면만 하나 더 사서 넣으면 끝이다. 오늘 갈 산은 도봉산으로 정했다. 도봉산도 몇번 가보았는데 도봉산역과 우이동을 들머리로 했었다. 오늘은 지하철로 도봉산역으로 가서 […]

Spread the love
등산

서울 청계산 산행기 (2017년 1월 30일)

원래는 소백산을 가려했다,  오늘이 아니라 어제.  (1박 2일) 하지만 설  명절 처가에서의 가족들 모임은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었고 나의 계획은 수정되었다. 등산을 하고픈 욕구는 삭아지기는 커녕 더 커져갔고 마침 어제 점심때부터 내린 눈은 겨울산에 대한 호기심을 더 키워주었다. 연휴 마지막날에 무리하기는 조금 부담되어 근교의 산으로 골랐다.  ‘청계산’ 접근성이 매우 좋다,  신분당선 지하철역이 바로 있으니까,  이름도 ‘청계산역’이다. […]

Spread the love
등산

수원 광교산 산행기 (2017년 1월 22일)

이틀 연속 산행은 별로 해본적이 없는데… 🙂 사실은 오늘 1월 22일 동료들과 산행을 전부터 약속했었고 어제 나홀로 산행은 그냥 불쑥 나혼자 돌발적으로 가버린 것이었다. 눈이 오거나, 날이 추운 이유로 오늘 산행이 불발되면 너무 아쉬울 것 같아서 어제 미리 갔던 것이었다. 아직은 건강이 괜찮은지 산을 다녀와도 하루 잘 자면 다음날 거뜬하다. 산이 건강을 주어서 그런건지… 약속은 […]

Spread the love
등산

관악산 산행기 (2017년 1월 21일)

올해에는 시간이 날 때마다 산에를 가기로 했다. 지난주에 충동적으로 갔던 북한산이 너무 좋았다. 오늘은 어디를 갈까… 북한산에서 내려와 봤던 도봉산이 너무 멋졌는데 거기까지 대중교통으로 가기가 너무 멀어서 거기는 다음을 기약하고 내 뇌리를 스친 산 이름은 관악산이었다. 학교 다닐 때 친구,  후배들과 함께 올라갔던 관악산. 신혼 때 사당에서 살았는데 그때 좀 자주 갔던 관악산. 회사 동료들과도 […]

Spread the love
등산

북한산 산행기 (2017년 1월 15일)

일요일 오전에 멍하니 있다가 그냥 충동적으로 떠났다. 바깥은 한파라고 했지만 그냥 아무 생각하지 않고 짐을 추려 배낭을 매고 나왔다. 배낭에는 초콜릿, 과자, 귤, 물만 집어넣었다. 가끔 머리는 무언가를 하기에 방해가 될 때가 있다. 아무 생각없이 그냥 배낭을 매고 집을 나섰다. 그 시간이 대략 10시 경. 전에 갔던 북한산 등반 코스를 생각해보니 들머리를 이북오도청으로 잡았던 것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