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 78번째 수업 (2020년 1월 14일)

Published by Jaesung on

어제와 수업이 1도 다르지 않은데, 정말 힘들었다.

아내가 해준 콩나물 김치국에 밥을 말아 먹어서 너무 배가 불러 평소 다니던 6시 40분 수업은 못가고, 8시 수업을 갔다.

월수금에 6시 40분 수업을 맡으신 선생님께서 화요일 8시 수업을 하셔서 어제에 이어 다시 뵙게 되었다.

항상 수업 중간 쯤에는 오늘 이 수업을 내가 끝까지 할 수 있을까 라는 의구심이 들면서 중간에 사정을 얘기하고 살짝 조퇴(?)하는게 어떨까 라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었다.

평소 종종 카운터에 계신 여성분이 오늘은 요가 수업을 들으셨고, 나는 그분 옆에서 수업을 들었는데 한참 전에 수업을 같이 했을 때 보다 그 분이 엄청 실력이 늘어서 이제는 고수라고 할 만 한 실력이 되었다. 그 유연함이라니…

오늘 수업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면 쟁기 자세 이후에 다리를 귀에 붙이는 자세에서 손을 등뒤로 깍지를 꼈다는 점이다. 항상 손을 허리에 받쳤었는데 오늘은 선생님께서 쟁기자세를 해보라고 하셔서 하니까 그건 그것대로 되더라…

그리고 선생님의 도움으로 물구나무 서기를 억지로 했다는 것에 있다. 그동안 전혀 진척이 없고, 안되니까 수업시간에도 해당 자세를 시도도 하지 않는 것에 선생님께서도 좀 답답하셨는지 어제부터 조금씩 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자 선생님께서 적극 도와주신 것이다. 도움으로 다리를 높이 드는 것까지 성공했는데 조금 버티다가 내려놓아야할 때 힘을 주어서 약간 발버둥 치다가 선생님 머리를 발로 살짝 찼다. (죄송…)

수업을 마치고 옆에 있던 여성분과 요가원에 비치된 차를 마시면서 잠깐 대화를 나누는데 서로 엄청 늘었다고 칭찬을 하는데 나는 진심인데, 그분의 말도 진심일까??? 나는 진척이 별로 없는 것 같은데…

휴가와 이직으로 인해 요가를 계속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아내도 함께 할 생각이었는데 당장은 가능할 것 같지 않다. 선택은 세가지이다.

  1. 잠시 홀드했다가 후에 다시 시작한다. (2주간 홀드가 가능하단다.)
  2. 아내에게 양도한다. (1만원을 떼고 양도가 가능하단다.)
  3. 남은 수업을 취소한다. (10%를 떼고 취소가 가능하단다.)

1안이나 2안이 좋겠다.


(Draft를 남긴 줄 모르고 기억을 더듬어 썼던 아래 기록… 기억의 오류를 알 수 있다…)

보통 6시 40분 수업을 듣는데, 이날은 8시 수업을 들었다. 왜 8시 수업을 들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아마 저녁을 배불리 먹어서 늦춘게 아닐까 싶다.

상희쌤 수업을 못 들은지 오래 되었다. 6시 40분이면 뵈었을텐데… 다행히(?) 6시 40분 수업을 마치고 돌아가는 쌤을 엘리베이터 앞에서 보고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헤어스타일이 바뀌어있었다. 계속 열심히 하고 있냐고 물어보신다.

역시 요가는 힘들다. 요가 선생님들은 요가 1시간을 해도 힘들지 않을까? 종종 꾀가 나는데 어쨌든 이를 악물고 지속한다.

사실 지금은 2020년 1월 22일로, 대만 여행을 다녀온 이후로 요가를 한지 벌써 1주일이 지나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사람은 기억을 잘 하는 것 같지만 내용이 범벅이 되어 구분, 분간을 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

그 전날에는 물구나무 서기를 시도했지만 이날은 너무 기운이 없고 힘이 들어서 시도를 안한 것 같다. -> 아니다, 선생님을 발로 찼다…

좀전에 병원을 다녀왔는데 다시 체중을 줄여야할 것 같다. Stay Hungry, Stay Foolish 라는 격언이 다시 떠오른다. 작년에 많이 비관적일 때 더 열심히 살았고 성과가 나왔다. 어느정도 성과가 나와서 마음을 놓으니 다시 도루묵이 되었다. 항상 배고프고, 어리석게 묵묵히 나아가자.

매일 하기로 했으면 매일 하자. 만족하지 말고 나아가자. 만족을 모르는 사람은 불행하다는 말도 있지만 그렇다면 나는 불행하기로 하자. 이대로 가면 나중에 정말 불행하게 될 것이니까…

I Like It
Categories: 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