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2만보]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날씨와 공기와 기온이 요즘만 같으면 좋겠다. 기온이 쌀쌀해지면 중국에서 난방을 하고, 시베리아 고기압 영향을 받으면 또 우리나라에 황사, 미세먼지가 몰려오게 될까? 미세먼지 얘기를 들은지 몇개월이 된 것 같은데 다시는 최근 몇년간 봄처럼 공기질이 떨어지는 일이 없으면 좋겠다. 공기질 뿐만이 아니라 하늘색을 하늘색으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요즘처럼… I Like ItTweet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10월 9일 (수요일)

달 떴다. 별도 떴을텐데 보이지 않는다. 별을 언제 제대로 보았는지 모르겠다. 얼마 전 지리산 노고단에서 별을 모처럼 보았는데, 숲으로 들어가면서 날로 흐려져서 제대로 보지 못했다. 요즘은 별 볼일이 없는 것 같다. 하늘에서나, 일상에서나… 쩝… 매일 일이나 하고, 걷기나 하고, 독서나 하고, 필사나 하고, 요가나 하고, 등산이나 하자… 인생 뭐 있어?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10월 8일 (화요일)

홈서버에 백업용 디스크를 추가하면서 백업했던 데이터를 복구하는데 신경쓰느라 앱으로 인증샷 만들어놓는 것을 깜빡했다. 아침 6시 30분에 아침 산책을 하고, 점심 먹으러 갈때 걷고, 점심 먹고 걷고, 퇴근 때 걷고, 요가 갈 때 걷고, 요가 마치고 걷고… 이렇게 해서 간신히 20,420 걸음 걸었네… 2만보 걷기는 녹녹치 않다. I Like ItTweet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10월 3일 (목요일)

하늘이 열린 날, 집에서 율동공원까지 걸어 다녀왔다. 전형적인 가을 날씨. 호수 주변을 도는 사람들, 잔디밭에서 가족단위, 연인들이 즐겁게 어울리는 모습들. 그동안 비가 많이 와서인지 호수엔 물이 가득하다. 호수 주변 산책로를 두바퀴 돌고 집으로 오니 2만보가 채워져있었다. I Like ItTweet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10월 2일 (수요일)

올 가을은 유독 비가 자주, 많이 내리는 것 같다. 없던 태풍(17호 타파, 18호 미탁)도 갑자기 생겨서 많은 피해를 주고… 쩝… 점심 먹고 사무실로 들어가기 전에 탄천 따라 쭉 걸어서 중앙공원 끝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찍었다. 저 나무들은 벚나무인 것 같다. (봄에 벚꽃이 피니 벚나무가 맞겠지?) 요즘은 하루하루 나무잎 색깔이 바뀌고,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10월 1일 (화요일)

9월 열심히 걸었고, 이제 10월도 열심히 걸어보자. 조만간 이 풍경의 느낌도 달라지겠지? 아직은 단풍 기미가 없는데 조만간 울긋불긋 바뀌겠지… I Like ItTweet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정리

참고: 2019년 8월 걷기 결산 보기   9월 걷기도 마무리되었다. 9월 한달 정리를 해볼까? 9월 총 걸음 수: 719,598 걸음 (대략 72만보) 한달 30일 중 달성 일 수: 27일 (추석 연휴 9/12, 9/13, 9/14 미달성. 🙁 ) 가장 많이 걸은 걸음 수: 71,996 걸음 (지리산 종주) 8월 31일 대비 몸무게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30일 (월요일)

이제 또 한달이 가는구나. 9월 마지막 날 아침에 산책을 하는데, 나무 가지 사이로 아침 해가 또렷이 보여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에서의 모습은 내가 눈으로 본 모습과 차이가 크다. 평지를 걷는 것보다는 오르막 내리막이 있는 능선이 좋고, 시멘트나 콘크리트를 걷는 것보다는 흙길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고 그 외에는 아침에 걷든지, 점심에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9일 (일요일)

지리산 강행군 후유증으로 온 몸이 안 아픈 곳이 없다. 특히 다리는 정말 뻑적지근하다. 이독제독이라 했던가, 독은 독으로 풀어야 한다는 말이 있듯이 걷기로 생긴 부작용은 걷기로 해소해야지. 2만보를 위해선 아침에 1시간, 점심에 30분, 저녁에 30분 걸어야한다. 뻐근한 몸을 이끌고 평소대로 아침 6시 30분에 집을 나서 중앙공원 언덕을 걷는다. 오수를 마치고 (달디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8일 (토요일)

걷기 기록을 세웠다. 71,996 걸음. 이 인증샷을 찍고 후에 확인해 보니 4걸음만 더 걸어서 72,000걸음을 만들걸 이라는 후회가 살짝 생겼지만 어쩌겠나… 2019년 9월 27일 토요일 02시 50분: 성삼재 도착 (산악회 관광버스) & 노고단으로 출발 03시 20분: 노고단 고개 도착 & 천왕봉을 향해 출발! 05시 30분: 반야봉 도착 06시 15분: 삼도봉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7일 (금요일)

9월 27일 금요일 밤에는 지리산으로 야간산행을 하러 떠난다. 체력을 비축하기 위하여 저녁 요가 대신 오전 요가를 하고, 주로 낮에 산책해서 2만보를 미리 채워놓았다. 지난 주 설악산 등산 때에도 예정에 없던 17호 태풍(타파)이 생겨 등산 전 노심초사하게 하고, 등산 당시에도 풍경을 100% 만끽하지 못했는데, 이번에도 다시 예정에 없던 18호 태풍(미탁)이 생겨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6일 (목요일)

꽃무릇이 한창이다. 예전에 전라도 백암산 야영장에서 캠핑을 하고 백암사에 들렀을 때 참 불교스럽게 생긴 꽃이 있구나 싶었던 기억이 있다. 당시에는 꽃 이름도 몰랐는데, 몇 년 전부터 중앙공원에 꽃무릇을 심더니 요새 한창 피고 있다. 꽃무릇은 9월 중순부터 10월 초까지 피는 꽃으로 뿌리에 독성이 있어 뿌리를 찧어서 사찰의 탱화나 단청에 바르면 벌레가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5일 (수요일)

매일 2만보를 위해선 하루에 2시간 이상을 걸어야한다. 나는 아침에 1시간 (중앙공원 언덕길) 점심 이후에 30분 ~ 40분 (탄천) 저녁, 보통 요가 마치고 30분 ~ 40분 (탄천) 걸어서 2만보를 걷는다. 이 풍경은 중앙공원 언덕길을 내려오면 있는 중앙공원 정문 안쪽 모습이다. 넓은 광장이 있고, 사진 왼쪽은 공연장, 앞쪽 길 건너엔 수내동 아파트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4일 (화요일)

내가 사는 분당 수내동은 참 살기 좋은 동네인 것 같다. 일단 자연 친화적이고, 생활/문화적으로도 없는 게 없다. 근처에 바로 없으면 주변(서현, 정자, 판교)에 다 있으니 불편함이 전혀 없다. 자연 친화적이라는 점에는 탄천, 중앙공원, 불곡산, 율동공원이 지척에 있기 때문이다. 탄천에는 두루미 외 내가 모르는 새들도 많고, 물고기도 무척 많이 산다. 전에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3일 (월요일)

내가 등산을 가는 주말이면 없던 태풍도 생겨서 날씨가 안 좋다가 주중이면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여주는구나… ‘미운 며느리 봄 김매기 시키고 고운 딸 가을걷이 시킨다’ ‘봄볕에 타면 보던 임도 못 알아본다’는 속담이 있다. 조상들이 봄볕을 경계해 만든 말이라고 하는데 요즘 기후가 조금 바뀌었는지 추석도 지났고, 9월도 말이 되어가는데 아직 낮의 햇볕은 강렬하다.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2일 (일요일)

전날 설악산 등산으로 피곤해진 몸을 간단한 산책으로 푼다. 태풍 타파는 수도권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빠져나가나보다. 저녁에 중앙공원 언덕을 걷고, 아래쪽 공연장 주변을 도는데 하늘을 보니 무지개가 선명하게 떠 있어 바로 사진에 담았다. 무지개는 사진을 담은 직후 아쉽게도 사라졌다. 묘하게도 요즘 내가 가장 열심히, 꾸준히 하는 것은 걷기이다. 후에 걷기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1일 (토요일)

인생 두번째 설악산 대청봉 등반이다. 작년에 갔을 때에는 정말 죽을 것처럼 힘들었다. 농담 아니고 실제로 헬기를 불러야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었다. 오색에서 대청봉까지 4시간이 넘게 걸렸다. 등산로 안내도에서는 보통 평균 시간 이상으로 기록할 텐데 그 안내도에서 오색에서 대청봉까지 4시간으로 안내하고 있다. 내가 작년에 그랬던 것이다. 올해에는….??? 2시간 30분 걸렸다. 뭐,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0일 (금요일)

9월 20일 밤에는 설악산 산행 출발 예정이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9월 26일이다. 무사히 잘 다녀왔다.) 내가 산을 간다고 해서 그런가, 없던 태풍(타파)이 갑자기 생겼다. 🙁 태풍이 부는데 산에 가는 것은 말이 안되어 일기예보를 주시해보니 강원도에는 일요일에나 영향이 있어 바람과 비가 내릴 거라고 한다. 2만보를 위해선 아침에 1시간, 점심 식후에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17일

어렸을 적에 우리나라 가을 하늘빛은 고려청자의 오묘한 쪽빛과 닮았다며 세상에 유래가 없다는 식으로 세뇌(?)를 당했었다. 나는 우리나라 하늘이 세상에서 가장 맑고, 푸르고, 깨끗한 줄 알았다. 해외 여행이 자율화되기 전에는 외국에 나가본 사람도 많지 않을 것이고, 지금처럼 인터넷, 모바일, SNS가 발단하기 전에는 보여주는 모습과 소식만 접할 수 있으니 그 좁게 인식된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16일

언제부터, 어떤 이유로 걷기를 좋아하게 되었지? 주변사람들과 얘기를 해보면 내가 걷기와 캠핑을 좋아하는 것은 군대를 현역으로 다녀오지 않아서 그렇다는 웃픈 얘기를 듣기도 했다. 🙂 생각해보면 어려서부터 걷기를 좋아했다. 어려서를 떠올려보면 정확히 어디인지는 모르겠으나 논길, 밭길, 뚝방길, 숲길을 걸었던 기억이 나고 칠흑같은 어둠은 아니어도 어두운 저녁길에 개구리가 많이 울었던 길에 대한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15일

등산은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 등산 포스팅도 쓸 수 있고, 걷기 포스팅도 쓸 수 있고… 🙂 하지만 등산은 생각만큼 많이 걷는 운동은 아니다. 아무래도 평탄한 평지를 걷는 것보다는 한 걸음 걷기가 어려워, 같은 시간 대비 적은 걸음을 걸을 수 밖에 없다. 언덕은 오를 때 힘이 들어서 빨리 걸을 수가 없고,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실패] 2019년 9월 12일

자성예언이 들어맞았군. (명절에 2만보 걷기가 힘들지 않을까…??? 라는 우려) 추석 명절 오전에 산책을 가지 않은게 문제였다. 명절에 본가에 가서 가족들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어울려 지내다가 저녁을 먹고나서야 그날의 첫 산책을 시작했다. 그때까지 이동걸음은 천걸음이 안되었다. 동네 여기저기를 한참을 다녀서 기진맥진해서 돌아왔건만 걸음은 17,000 걸음밖에 되지 않았다. 고향 평택은 엄청 변해있었다.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11일

명절 전날이다. 예전에는 명절 전날이나 크리스마스 이브, 연말에는 스스로 조기 퇴근을 하기도 했는데 유연근무제가 도입되면서 일찍 가든, 늦게 가든 다 근태시간에 반영이 되니 덤으로의 조기퇴근은 없다. 어쨌든 조기 퇴근을 했다. 추석이 금요일이어서 연휴에서 하루를 손해본 것이 영 아쉽다. 산책을 하는데 탄천 변의 나뭇잎 색깔이 변하고 있다. 올해에는 추석이 일러서 조금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10일

추석 전 마지막 요가를 마치고 역시 탄천을 따라 집으로 걷는데 탄천변에 세워져있는 공용 자전거가 보이는데 모양이 좀 이상하다. 지난 태풍 때 누군가 자전거를 탄천변에 그냥 세워두어 넘친 탄천물에 자전거가 그대로 방치되었던 모양이다. 바퀴, 기어, 체인, 페달 등에 나뭇잎이 가득 채워져있다. 누군가 좀 무책임했다. 자기 자전거 아니라고 이렇게 방치하다니… 하긴 이렇게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5일 ~ 9월 9일

요즘 가장 충실한 것은 걷기인 것 같다. 아무리 힘들어도, 태풍이 불어도, 시간이 늦어도 걷기를 멈추지는 않았구나. 9월 6일은 잊지 않으리… 이또한 지나가리라… I Like ItTweet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4일 (수요일)

많이 피곤했나보다. 요가를 마치고, 탄천 따라 걸어와서 씻고 책을 좀 보다가 잠시 침대에 누워서 쉰다는게 그냥 잠이 들어버렸다. 매일 기록하는 2만보 인증 화면 캡쳐 (AIA Vitality)도 하지 않고 그냥 잠이 들었다. 자정 전에 정신이 돌아오긴 했지만 캡쳐를 할 생각도 못했다.   9월 4일에 언제 얼마나 걸었는지 그대로 보여주는구나. 새벽 5시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3일 (화요일)

아침에 중앙공원 언덕길을 걸으면 매일 뵙는 분들이 있다. 인사를 하지는 않고, 속으로 오늘도 또 나오셨구나 라며 지나친다. 하루에 세번 정도 왕복을 하기 때문에 보통 2번 정도는 마주친다. 인상 깊은 분이 두분 계신데 한분은 좀 덩치가 있는 중년 남성 분으로 매일 회색 면티에 이어폰을 귀에 꼽고 산책을 하시는데 땀을 많이 흘리는지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2일 (월요일)

많이 걸었네. 아침에 중앙공원 언덕길 걷고, 오전에 병원 갈일이 있어 자전거로 다녀왔는데 그 기록도 들어간 것은 아니겠지? 저녁 식사 이후에 몸이 좀 찌부드해서 탄천을 따라 코리아 디자인센터까지 걸었다. 편도로 한 5km가 약간 안되는 것 같다. 중앙공원 언덕길은 흙길이고, 오르막 내리막이 있어 걷는 재미가 큰데 탄천길은 우레탄 길이고 그냥 평평하기만 해서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9월 1일 (일요일)

8월 31일은 여름을 보내며 관악산에 가고, 9월 1일은 가을을 맞이하며 도봉산에 가고… 🙂 주변에서 나보고 전문 산악인이 될거냐고 하기도 하고, 심마니가 되는 것은 어떠냐고도 묻는다. 🙂 체력이 확실히 좋아졌다. 비결은 뭐 식상한 대답이겠지. 지속적으로 운동하고 (요가, 산책, 등산) 밥 잘 먹고, 잠 잘자고… 후에 상세히 기록하겠지만 이번 도봉산 등산은 너무 Read more…

I Like It

[매일 2만보] 2019년 8월 정리

2019년 8월 한달동안 하루도 빼먹지 않고 매일 2만보 이상씩 걸었다. 스스로 생각해도 기특하다. 🙂 비가 와도, 약속이 있었어도, 회식이 있었어도, 몸이 불편해도, 놀러갔어도 2만보는 꼭 지켰다. 1달의 기록을 정리해보자.   멋있기는 한데 마치 AIA Vitality 광고 하는 것 같네… 🙁 어쨌든 9월에도 나의 걷기 도전은 계속된다. 걷기는 즐거워~~   I Read more…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