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홍차 – 2017년 5월 12일

모차르트가 그 짧은 생애동안 평생 가장 심혈을 기울인 장르가 무엇일까? 내 생각에는 단연 오페라이다. 그는 10살인 1767년에 첫 오페라를 작곡하고 죽는 해인 1791년에는 대작 마술피리(K.620)와 티토왕의 자비(K.621)를 작곡한다. 모차르트의 오페라 작품 수는 기준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22곡이라 하기도 하고, 23곡, 24곡 등 조금씩 다르다. 공동 작곡인 작품도 있고, 장르가 오페라라 해야할지 오라토리오라 해야할지 겹치는 작품도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22일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중 처음 접한 곡은 빌헬름 켐프 연주의 K.310 & K.331 이었다. 이 앨범은 아니었고, 카세트 테입이었다. LP는 뒷면에 곡 설명도 있어서 구입 전에 내용을 참고할 수 있지만 테입은 제목 외에는 얻을 수 있는 정보가 없어 이 곡이 어떤 곡인지도 모르고 무작정 구입했을 것이다. 당시는 아마 중 3때? 지금 생각하면 좀 이른 시기에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20일

출퇴근 시간이 어느 정도 걸리는 것에도 장점이 있다. 회사가 5분 거리여서 걸어다닐 때에는 이동 중에 음악을 듣기도 어려웠고, 책을 보기도 어려웠다.  지금은 지하철로 출퇴근을 하는데 문에서 문까지 (door to door) 약 1시간이 걸린다. 집에서 나갈때부터 회사 자리에 앉을 때까지 음악을 들으며 이동하고 책은 지하철 내에서 읽게 된다. 지하철에서 책을 읽을 때의 장점이 몇 있다. 첫째,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18일

어제 Ave verum corpus라는 ‘위안’의 음악을 들어서 그런가, 오늘도 영혼을 쓰다듬는 음악이 듣고 싶어졌다. 어떤 곡이 있을까 잠시 고민하다가 많이 유명하진 않지만 참으로 명곡인 또 하나의 종교곡에서 골라본다. Vespere Solennes K.339 중 Laudate Dominum   20세기 신학자 칼바르트는 모차르트에 경도되어 하루도 빠짐 없이 모차르트만 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이런 말을 남겼다. Whether the angels play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17일

어제 세월호 3주기를 추모하여 독일 학생들이 검은 옷을 입고 가슴에 노란색 세월호 리본을 꼽고 우리의 노래 ‘향수’를 부르는 것을 보고 참 감동을 받고 많이 고맙고, 부끄러웠다. 내가 좋아하는 모차르트 음악 중 한 곡을 세월호 희생자들의 영전에 바친다면 어떤 곡으로 할까를 잠시 고민하다가 이곡을 골랐다. Ave verum corpus, K.618 (곡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위키 참고) 종교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14일

모차르트 대미사 C단조, K.427 작곡년도 1783년. 미완성. 이 곡을 처음 접한 것은 영화 AmadeuS를 통해서였다. 얼마전에 썼던 ‘음악과 홍차‘에서도 살리에리가 모차르트 초고를 보며 감탄하는 장면에서 이 음악도 나온다. 그리고 모차르트와 콘스탄체가 결혼하는 장면에서도 이 음악이 나온다. 살리에리가 모차르트의 초고를 보며 경악하는 그 장면은 이 영화에서 가장 극적이며 모차르트 음악의 아름다움을 절묘하게 드러낸 장면이라 생각한다. 아름다움을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12일

오늘도 홍차를 마시며 음악을 듣는다. 🙂 그때의 느낌을 손가락 가는데로 타이핑하여 마음대로 적어본다. 오늘은 모차르트 바이얼린 협주곡이다. (3번 K.216과 5번 K.219)   이 역시 고등학교 때 LP로 처음 접한 음반이다. 안네 소피 무터가 15세의 나이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과 협연한 무터의 최초 녹음이다. 음악쪽을 보면 상상을 불허하는 천재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무터의 […]

Spread the love

음악과 홍차 – 2017년 4월 6일

한잔의 홍차와 한곡의 음악과 함께 하는 나만의 신선놀음. 한잔의 홍차를 마시고, 한곡의 음악을 들으며 마음 내키는데로 써내려가는 나만의 에세이. 음악 풍평도 아니고, 홍차 시음도 아닌 그냥 그때 마신 홍차와 그때 들은 음악을 배경으로 자유롭게 써내리는 향기어린 개인적인 독백을 이어가본다.   고전음악을 좋아한다. 바흐, 슈베르트, 베토벤, 헨델, 차이콥스키, 브람스 그리고… 모차르트. 내 버킷 리스트 중의 하나로 […]

Spread the love

오늘 들은 음악 (2017년 1월 26일)

원래 집에서 회사까지는 도보로 5분인데, 요즘 잠실로 출퇴근하니 출퇴근에만 왕복 2시간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 시간동안 음악을 듣는 것도 좋은 것 같고, 멍 때리는 것도 좋은 것 같다. 지하철에서 책을 보기에는 사람에 너무 치여서 제대로 서 있기도 힘들다. 원래 음악 듣는 것을 좋아했었는데, 출퇴근이 가깝다보니 그게 잘 안되더라. 회사나 학교가 너무 가까워도 단점이 있어… 출퇴근하며 […]

Spread the love

오늘 음악 (2017년 1월 23일)

오늘 출근 길에, 산책하며, 퇴근 길에 들은 음악. 내가 좋아하는 그뤼미오와 하스킬이 연주하는 모차르트. 모차르트 음악 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느린 악장에 많다. 이 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그의 마지막 바이얼린 소나타 K.V 526의 2악장과 바이얼린 협주곡 5번 K.V 219의 2악장도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악장 중의 하나이다. 음악은 말로 설명할 수가 없다. 직접 들어보도록 하자.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