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핀 개나리

오늘의 봄 – 2017년 3월 17일

지난주만 해도 한파(?)라고 했는데 어느새 봄이 성큼 다가왔다. 내가 사랑하는 봄. 또 어느틈엔가 훌쩍 떠나갈까 두려워 봄이 오는 흔적들을 담아놓는다. 저장 I Like ItTweet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