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하며 분위기 좋은 La Vie Aisee 카페

카페를 자주 가는 편은 아니다.

어려서부터 절약이 미덕이라 들어왔고, 카페는 아무래도 비싸다. 커피 한잔이 밥 한끼 금액이라니… 후덜덜덜…

게다가 요즘은 테이크-아웃이 유행하여 한잔에 천원~2천원이면 그런데로 내 입맛에 맞는 괜찮은 커피를 마실 수 있다.

게다가 나는 커피보다는 차를 더 좋아하고, 차를 iherb.com 등에서 구입해서 집과 회사에서 우려 마시고 있다.

그리고 회사 내에도 카페가 있어서 근처 비싼 카페에 못지 않은 좋은 품질의 커피와 차를 훨씬 싼 값에 마시고 있다.

아내는 커피를 좋아해서 가끔은 원두를 직접 갈아 커피를 내려 마시기도 하고, 간편하게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도 즐겨 마신다.

지금 집도, 나중 집도 카페라고 해야할지 찻집이라고 해야할지 어쨌든 커피와 차 향과 음악이 그윽한 카페같은 공간으로 만들고 싶다.

카페나 찻집은 커피나 차를 마시기 만의 공간은 아닐 것이다.

그 안에는 ‘분위기’가 있다. 어찌보면 그 분위기 때문에 커피를 빌미로 그 공간안에 머무는 경우도 많을 것이다. 적어도 나는 그렇다. 커피 자체보다는 그 카페가 주는 정감, 분위기, 운치, 여유 때문에 카페에 간다.

특히 오늘처럼 비가 내리는 날이면 한적하고 운치있는 카페에 가고 싶다.

유명한 체인 카페는 더욱 잘 안가게 된다. 그곳은 일종의 도깨비 시장과 같다. 다양한 사람들이 그 안에서도 다양한 열기와 왁자지껄함을 만드는 것을 즐길 수도 있겠지만 그런 분위기를 카페에서도 느끼고 싶지는 않다.

그러던 중에 내가 좋아할 만한 카페를 최근에 발견했다.

사실 이곳은 2년전에 큰 불이 났던 건물에 새로 자리잡았다. 회사 건물 옆옆의 건물인데 2년전에 큰 불이 났고 보험 등 여러 문제가 잘 풀리지 않았는지 처리와 복원 등이 질질 끌더니 지난 6개월 동안 공사가 마무리 되었고, 최근에 보니 1층 한적한 곳에 카페가 자리잡았다. 이름은 La Vie Aisee (라뷔에세)이다.

라뷔에쎄 분당 수내점. (라뷔에쎄 홈페이지에서 퍼옴)

라뷔에쎄는 원래 수제원목가구를 제작하고 판매하는 곳인것 같은데 이곳에서는 그 가구들로 직접 인테리어를 하고 커피도 판매하고 있다.

라뷔에쎄 홈페이지에서 퍼옴

이곳이 마음에 드는 몇가지를 든다면

  1. 값이 싸다.
    1.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각종 커피와 차를 2,500원이라는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2. 인테리어가 훌륭하다.
    1. 원목수제가구들로 직접 인테리어를 해서 손님들은 그 가구들을 직접 체험(?)하면서 커피와 차를 마실 수 있다. 해당 탁자, 의자 등의 가격을 알아보니 후덜덜하다. 원목수제가구이니 어느정도 짐작은 된다. (가격 참고 링크)
  3. 분위기가 운치있고 좋다.
    1. 앞서 말한것처럼 분위기는 여러 요소에 영향을 받는다. 이곳은 아직 그리 북적이고 시끄러운 곳이 아니다. 이곳의 분위기가 그렇게 되는 것은 이곳의 구조와 구성상 힘들 것 같다. 카페 공간이 매우 넓은데 달박달박 구성해놓지 않고 매우 넓고 여유있게 가구가 배치되어있다.
    2. 조명과 오디오 시스템이 좋아서 그런지 카페 안의 느낌이 편안하다.
    3. 그동안 체인점으로 많이 접했던 그렇고 그런 카페들과 다른 분위기가 새롭다.
  4. 수제원목가구를 직접 보고 구입할 수 있다.
    1. 손님들이 직접 앉고 이용하는 의자, 탁자 등도 실제 제품들이고, 카페 한쪽이 전시관으로 되어있어 제품들을 보고 구입도 가능하다.
  5. 맛있는 커피와 차를 마실 수 있다.
    1. 그냥 아메리카노 등이 아니라 과테말라, 에티오피아, 케냐, 콜롬비아 등으로 원산지를 구분하여 커피를 주문할 수 있다.
    2. 하루는 커피를, 하루는 홍차를 마셨는데 둘다 맛이 좋았다.

와이파이가 빵빵한 것, 여름에 에어콘이 빵빵한 것 등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

단돈 2,500원 내고 이 넓고 시원하고 쾌적한 공간에서, 편안한 원목 의자에 앉아 테이블에 노트북을 펼쳐놓고 이렇게 블로깅을 하고, 책을 읽으며 맛있는 커피와 차를 마시는 호사를 누리니 좀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위치도 회사 바로 옆이라 앞으로 종종 이용할 것 같다.

지도에 업체 등록이 되지 않았는지 지도에서 라뷔에쎄 등으로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다. 

수내역 1번 출구에서 5분 거리에 있고, 입구에 돈키호테 금속상이 있는 건물이다.

내일은 에티오피아 커피로 마셔야겠다.

아~~ 그리고 참고로 이곳은 빙수 등은 팔지 않는다. 오직 커피와 차만…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