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늘 (2017년 8월 5일)

폭염이 절정을 치닫고 있다. 더워서 힘들지만 요즘은 제대로 여름답기는 하다. 여름은 여름다워야지… 휴가철 답게 사람들도 북적여야하고… 덥지만, 시원하고 재미있는 오후 & 저녁이었다. 내일은 즐거운 일요일~~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가족외식] 이가네 양꼬치 (수내동)

회사 회식으로 먹은 양갈비가 너무도 맛있어서 가족들 생각이 나 그 다음날 연이어 이곳을 왔다. (2017년 8월 3일) 한 3년전쯤에 가족들과 와서 먹었었는데 그때 나는 참 맛있었는데 가족들 반응이 별로여서 한동안 뜸했었다가 오랜만에 다시 왔다. 그리고 이곳이 요즘 양갈비를 할인 해서 문전성시이다. 메뉴는 주된 메뉴인 양갈비로… 가족이 4명이니 4인분. 거기다 찡따오 Read more…

Spread the love

눌치재 철봉 프로젝트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지난 6월에 제주에 놀러가서 눌치재에 묵었을때, 여행중이지만 하루라도 턱걸이를 빼먹지 않기 위해 눌치재 쥔장에서 문자 메시지로 이렇게 물어보았다. 나: “궁금한게 한가지 더 있네… 근처에 철봉있는 곳이 있는지…” 눌치재 쥔장: “철봉은 아직 본 적이 없습니다. ㅠㅠ. 근린공원 같은데 가면 있을텐데… 초등학교 가면 있겠지요? 눌치재 마당에 철봉하나 세워야 쓰겠네요. 빨랫줄도 걸 겸. Read more…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