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절주절

2016년 12월 30일

2016년 마지막 평일이구나. 2016년 12월 30일이라니 믿기지가 않아… 하긴 이때쯤이면 매년 믿기지 않았지. 누군가 그랬는데, 연말이, 혹은 겨울이 빨리 오는 것처럼 느껴지는 이유는 여름이 한해의 중간인 6월까지가 아니라 8월까지고, 거기에 9월까지는 더워서 9월까지 한해의 중간에 있다고 은연중에 생각하고 있어서라고… 맞는 말인 것 같다. 미신(?)인 지 모르겠는데 나는 짝수년에 뭔가 안좋고, 홀수년이 좋은 것 같다. 내년을 […]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세계 모터쇼 개최 일정

갑자기 생긴 자동차에 대한 관심!! 이중 가장 가고 싶은 것은 디트로이트 오토쇼 (매년 1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홀수해 9월, 짝수해 5월) 파리 모터쇼 (짝수해 10월) 참고로 2017년 서울모터쇼는 2017년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일산 Kinxtex에서 열림. 아~~ 가고 싶다. 참고: http://blog.hyundai.co.kr/Tech/Showcase/World-Motors-Show.blg#.WGRwxH19nwQ http://www.motorshow.or.kr/ http://naias.com/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Daily Life

동료들과 연말 모임

1차는 홍어. 엄청 비싸다. 맛은 괜찮았다. 다시 올지는 모르겠음.   이거 먹고 홍어애탕을 시켜서 먹었는데 난 괜찮던데 다른 분들은 거의 못먹었다. 🙁 홍어애탕 사진은 안찍었네… 이제 홍어탐방은 여기까지 일 것 같다. 가성비가 너무 떨어져…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올해에는 제주도를 못가봤네…

2014년 봄에 나 혼자 배낭메고 5박 6일 제주도 걷기 여행  – 그때 갑자기 예보에도 없던 태풍급의 바람과 비가 동반되었지…  – 완전 거지꼴이 되어 제주에서 살고 있는 후배 집에서 하루 신세도 지고… ㅋㅋㅋ  – 한라산 야영장에서 캠핑, 한라산 등반, 절물 자연휴양림 완주, 성산일출봉 앞에서의 야영, 우도 한바퀴 등 너무도 인상깊은 여행이었어. 2014년 한여름 성수기의 제주도 가족 […]

Spread the love
Daily Life

아침 헬스를 마치고…

아침에… 헬스를 하기로 했다. (건강 건강!!) 처음으로 아침 6시에 헬스를 가봤다.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매우 많았다. (내가 제일 어린 듯…) 그리 크지 않지만 탕도 하나 있는데 매일 물을 빼고, 새벽에 물을 새로 받는 것 같다. 운동을 하겠다는 생각보다 일단 가기만 하자는 생각으로 가면 어쨌든 운동을 하게 된다. 가장 기분이 좋을 때는 운동 마치고 […]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오랜만에 다시 캠핑을 가고 싶다.

올 6월에 원없이 캠핑을 해서 그런가? (쿵스레덴 여행기) 6개월동안 캠핑을 전혀 하지 않았다. 캠핑 뿐만이 아니라 외부 활동을 거의 하지 않고 매우 소극적(?)으로 살았던 것 같다. 집안에 일이 있어 다닐 상황도 아니었고… 이제는 다시 조금씩 꿈틀거리려 한다. 새벽형 인간인 내가 요즘은 아침 늦게까지 침대에서 밍기적거리며 게으름을 피운다. 애정을 쏟았던 블로그도 방치했었고… (그러던 중에 어느사이 방문객이 […]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연말에 더 바쁘군…

개인적으로 12월은 마무리 모드로 생각하는데 마무리 모드가 잔잔한 분위기가 아니라 너무도 역동적이군. 찬찬히 한해를 돌아보고 더 나은 내년을 위해 숙고도 하고 계획도 하고 휴식도 하면 좋겠는데 정신없이 진행되는군. 올 한해의 최대 과제 농사 열매가 아직 맺히지 않았으니 답답하군. 실제 농사도 겨울에는 밭을 놀려야 내년 곡식이 자랄 양분이 축적되는건데… 올해가 이제 보름가량 남았다는게 믿어지지 않는군. 사실 […]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e-learning을 괜히 했군…

선물(?)이 좋아서 신청했는데 역시 세상에 공짜는 없군. 여기에 쓰는 내 시간이 너무 아까운걸…? 이 애니메이션을 찬찬히 보자니 손가락이 오그라드네… 본질적 내용보다는 주변, 배경에 관한 스토리라인이 너무 장황하군. 스킵 신공을 펼쳐야하나…???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회사 내 방에 오면…

외투 주머니에 있는 지갑, 휴대폰 등을 꺼내 책상위에 놓는다. 외투를 벗어 건다. 마우스나 키보드를 한번 눌러 컴퓨터를 절전모드에서 깨운다. 알약 하나 먹는다. (탕비실로 이동) 자리에 앉는다. 휴대폰을 충전기에 연결한다. 모니터를 켠다. 로그인을 한다. (로그인 되는 동안) 안경알을 정성껏 닦는다. 오늘 할 일 목록을 정리한다. e-mail 을 보며 오늘 할 일 목록을 갱신한다. 하루 업무 시작! […]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서울사람과 살면서 알게 된 문화충격 (3편)

‘공기’놀이를 아는가? 보통 다섯개나 그 이상의 공기돌을 갖고 서로 건드리지 않으면서 단계에 따라 하나씩, 두개씩 손바닥에 주워담는 놀이이다. 1단, 2단, 3단, 4단, 꺾기 등 여러 과정이 있다. 이때 묻고 싶다. 4단과 꺾기 사이에 그 중간 단계가 없는가?   4단과 꺾기 사이에 ‘찍기’라는 단계가 없는가? ‘찍기’는 손바닥에 다섯개의 공기돌을 갖고 있다가 하나를 하늘로 던지고는 그 손의 […]

Spread the love
Daily Life

매일 한 컷 (2016-10-17)

주말에는 또 평택을 다녀왔다. 요즘 뭔가 살얼음을 걷는 것 같다. 일요일에 비가 오고 나무잎 색은 더 다채로워진 것 같다. 기온은 10월 중순이라기엔 너무 높지만… 별일 아닌 일로 끝나면 좋겠다… 그러면 좋겠다… 이러저러한 일로 심신이 복잡하네… Spread the love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도전 골든벨을 보다가 궁금했던 점

최후의 1인이 없이 동시에 떨어지는 경우는 없었나? 예를 들어 최후의 2인이 남았는데 그 둘이 동시에 오답을 내서 같이 떨어지는 경우 그런 경우가 있으면 편집하고 다시 촬영하나? 보통 최후의 1인은 40번대 후반에까지 가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지 않은 경우는 없었나? 예를 들어 최후의 1인이 30번대 초반에 결정되고, 그 최후의 1인도 40번대를 넘지 못하고 탈락하는 경우 역시 편집하고 […]

Spread the love
하만카돈 사운드스틱
Daily Life

매일 한컷 (2016-10-13)

뭔가를 사고 싶어 안달이 날때가 있다. 소위 ‘지름신’이 왔다는 것이다. 10년도 훨씬 전에 PC 스피커에 빠졌었다. 무엇을 살지, 무엇이 좋은지, 어떤 장단점이 있는지 등 각종 커뮤니티, 블로그 등을 찾아다니며 조사하고 비교하고 견적 뽑고, 새걸로 사는게 좋을지 중고로 사는게 좋을지 저울질하고… 이런저런 고민을 하다가 결국 정말 큰마음 먹고 지른 스피커가 하만카돈 사운드스틱이었다. 그때가 아마 2004년 초였다. […]

Spread the love
주절주절

서울사람과 살면서 알게 된 문화충격 (2편)

편가르기할 때 어떻게 하는가? 그거 있지 않은가? 여러명 있을때 동일 인원으로 두 편으로 나누는 방법. 동시에 손을 펼쳐서 손등이 보인 편과 손바닥이 보이는 편으로 나누는 방법. 동시에 손을 내밀때 외치는 구호(?)가 있지 않은가… 집사람은 두가지 방식을 말한다. 하나는 ‘데덴찌’ (일본말 같다.) 이고 다른 하나는 ‘어떻게 먹을까요, 째여도 말못해요~~ 말못해요~~ 말못해요~~’라고 한다. 나는 ‘엎어라 제쳐라‘라고 한다.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