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 열다섯번째 수업 (2019년 7월 25일)

Published by Jaesung on

오후에 일정이 있어 오늘도 오전 10시 수업을 들었다.

처음 뵙는 선생님이신데, 목소리가 나긋나긋하셔서 처음에는 말씀을 알아 듣기가 조금 힘들었다.

이 선생님은 더 천천히 진행하신다.

똑같이 5까지 세기는 하는데 다른 분들보다 템포가 길다. 그래서 더 힘들었다.

지금까지 하던 중에 가장 땀을 많이 흘린 것 같다. 끝나고 체중을 재보니 헐~~ (감사감사…)

서서 다리 올리는 자세 (Utthita hasta padangusthasana 우티타 하스타 파당구쉬타사나)는 참 우아하고 멋있는데 도저히 못하겠다.

한발로 서는 것이 왜이리 힘들지… 전혀 중심을 못잡겠다.

학이 외다리로 서듯이 전혀 미동도 없이 꼿꼿이 서서 다리를 들고 서계신 다른 분들을 보면 그렇게 멋있을 수가 없다.

근데 그 분들도 우아한 백조처럼 속으로는 땀을 뻘뻘 흘리고 계신 것이겠지? ㅋㅋ

 

I Like It
Categories: 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