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 Jun 30th, 2022

요가

어제와 수업이 1도 다르지 않은데, 정말 힘들었다. 아내가 해준 콩나물 김치국에 밥을 말아 먹어서 너무 배가 불러 평소 다니던 6시 40분 수업은 못가고, 8시 수업을... Read More
언제나 월요일 수업은 힘들다. 물구나무 서기가 너무 진척이 없어서 아침에 집에서 스스로 연습하고, 동영상으로 찍어 점검을 하면서 신경을 썼더니 아주 조금, 정말 아주 조금 진척이... Read More
요가를 갈 때 마다 생각하는 것은… 오늘만 빠지면 안될까??? 이다. 요가를 할 때마다 느끼는 것은… 내가 돈을 내고 왜 기합을 사서 받고 있지??? 이다. 요가를... Read More
오늘은 역대급으로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다. 선생님이 서는 자리 양쪽으로도 가로로 매트를 깔고 수업을 했고, 뒤쪽에서도 누군가 한분은 가로로 서서 수업을 진행했다. 오랜만에 하지만 그렇게... Read More
지금은 2020년 1월 2일, 21:43 (집) 요가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씻고, 쥬스 한 잔 마시고 바로 이 글을 쓴다. 지난 글에서 기록의 소중함을 언급했으니 이를... Read More
글을 쓰는 현재 시간 2020년 1월 2일 목요일 21:38 정확히 말하면 지난 12월 27일 금요일에 요가를 했는지 잘 기억이 안난다. 거의 대부분 6시 40분 수업을... Read More
24일에는 크리스마스 이브여서 저녁 수업이 없었고, 25일에는 공휴일이어서 역시 수업이 없어서 오늘 오랜만에 수업을 듣는다. 살이 쪘음을 느낀다. 하긴, 연말이라고 여간 잘 먹었어야지… 갈낙탕, 회... Read More
지금은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20:14 (가족 회식으로 갈비이야기에서 갈비 먹은 날이다…) 다행히(?) 12월 23일 수업이 어땠는지는 간단한 메모가 있다. 갈비뼈 옆 근육이 놀랬는지 아프다.... Read More
역시 기억 안남. 12월 20일이면 언제지…?  금요일이구나… 그때는 감기에 걸려서 호흡이 부자연스럽고 힘들었던 때였던 것 같다. 주변에 살짝 민폐이게 코 속에 코가 가득한 상태의 그르렁거리는... Read More
역시 어떤 수업을 했는지 기억나지 않음 (2020년 1월 11일 저녁임. 지금은…) 다만, 12월 26일까지가 수업 마감인데, 그때까지 72번째 수업까지 해야 개근(?)이라 하루도 빠짐없이 열심히 다녔던... Read More
현재는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11시 24분… 거의 한달 전에 있었던 요가 수업 내용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아니, 기억은 나더라도 구분이 되지 않는다… 이 기록으로... Read More
지난 65번째 수업 때에는 몸도 많이 유연해서 안되던 동작도 조금 진척이 있었는데, 오늘은 왜 이리 힘들지…? 금요일이라 그런가? 아니면, 이틀 연속 술을 마셔서 그런가…? 되던... Read More
선생님이 신기할 정도로 엄청 발전했다고 칭찬해주셨다. 마르치 C 할 때에도 옆에서 엄청 유연해졌다고 말씀해주신다. 기분이 좋다. 지난 주에 열흘 정도 연속으로 한 것이 효과가 나오나보다.... Read More
선생님이 도와줘서 물구나무 서기 시도… 어렵다… 혼자서 마리치 A 오른쪽 성공. 왼쪽은 못함. 선생님이 나보고 실력이 많이 좋아졌다고 칭찬하심… Tweet...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