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 78번째 수업 (2020년 1월 14일)

어제와 수업이 1도 다르지 않은데, 정말 힘들었다. 아내가 해준 콩나물 김치국에 밥을 말아 먹어서 너무 배가 불러 평소 다니던 6시 40분 수업은 못가고, 8시 수업을 갔다. 월수금에 6시 40분 수업을 맡으신 선생님께서 화요일 8시 수업을 하셔서 어제에 이어 다시 뵙게 되었다. 항상 수업 중간 쯤에는 오늘 이 수업을 내가 끝까지 Read more…

I Like It

[요가] 77번째 수업 (2020년 1월 13일)

언제나 월요일 수업은 힘들다. 물구나무 서기가 너무 진척이 없어서 아침에 집에서 스스로 연습하고, 동영상으로 찍어 점검을 하면서 신경을 썼더니 아주 조금, 정말 아주 조금 진척이 있다. 문제는 두가지이다. 허리를 곧게 펴고 해야하는데 허리가 둥글게 말린다. 다리를 풀쩍 들지 말고, 허벅지가 배나 가슴에 닿도록 당겨야하는데 그게 안된다. 월수금 6시 40분을 맡으신 Read more…

I Like It

[요가] 76번째 수업 (2020년 1월 10일)

요가를 갈 때 마다 생각하는 것은… 오늘만 빠지면 안될까??? 이다. 요가를 할 때마다 느끼는 것은… 내가 돈을 내고 왜 기합을 사서 받고 있지??? 이다. 요가를 마치고 집에 올따마다 느끼는 것은… 이처럼 좋은 것을 왜 안해? 내일도 꼭 오자… 이다… 이 세가지를 무한 반복하고 있다. 월수금 6시 40분에는 A 선생님이 하시고, Read more…

I Like It

[요가] 75번째 수업 (2020년 1월 8일)

오늘은 역대급으로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다. 선생님이 서는 자리 양쪽으로도 가로로 매트를 깔고 수업을 했고, 뒤쪽에서도 누군가 한분은 가로로 서서 수업을 진행했다. 오랜만에 하지만 그렇게 어렵지는 않았다. 하던 가닥이 있으니 그리 쉽게 몸이 굳지는 않나보다. 하지만 감각은 어쨌든 무뎌진게 맞다. 지난 시간에 선생님께서 물구나무 서기를 지도해주시겠다고 했는데 배가 아파서 진행을 Read more…

I Like It

[요가] 74번째 수업 (2020년 1월 2일)

지금은 2020년 1월 2일, 21:43 (집) 요가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씻고, 쥬스 한 잔 마시고 바로 이 글을 쓴다. 지난 글에서 기록의 소중함을 언급했으니 이를 실천하기 위함이다. 6시 40분 수업을 가려다가 키보드 수리하느라고 시간이 늦어서 8시 수업에 참여했다. 월수금 6시 40분에 수업을 하시는 선생님께서 목요일 8시에 하시는 것 같다. 이 Read more…

I Like It

[요가] 73번째 수업 (2019년 12월 27일)

글을 쓰는 현재 시간 2020년 1월 2일 목요일 21:38 정확히 말하면 지난 12월 27일 금요일에 요가를 했는지 잘 기억이 안난다. 거의 대부분 6시 40분 수업을 가니까, 금요일 그 시간이면 그 선생님일텐데 내가 수업을 참여했던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잘 기억이 안난다. 어쩜 이렇게 기억이 안 날 수 Read more…

I Like It

[요가] 72번째 수업 (2019년 12월 26일)

24일에는 크리스마스 이브여서 저녁 수업이 없었고, 25일에는 공휴일이어서 역시 수업이 없어서 오늘 오랜만에 수업을 듣는다. 살이 쪘음을 느낀다. 하긴, 연말이라고 여간 잘 먹었어야지… 갈낙탕, 회 (광어, 대방어), 호두과자, 돼지고기 시레기 볶음, 참치죽 등 계속 잘 먹었으니 살이 안 찔수가 없지… 그래서 그런지 요가가 좀 힘들고 부담된다. 헐… 전체적으로 힘들고 뭔가 Read more…

I Like It

[요가] 71번째 수업 (2019년 12월 23일)

지금은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20:14 (가족 회식으로 갈비이야기에서 갈비 먹은 날이다…) 다행히(?) 12월 23일 수업이 어땠는지는 간단한 메모가 있다. 갈비뼈 옆 근육이 놀랬는지 아프다. 며칠 전부터 그랬는데 오늘은 유독 심하네. 다리를 천정으로 올리는 자세 중에 갑자기 아파서 내려왔다. 처음 뵙는 요즘 연세가 있는 선생님… 고수시다… 요 며칠 수업을 하면 Read more…

I Like It

[요가] 70번째 수업 (2019년 12월 20일)

역시 기억 안남. 12월 20일이면 언제지…?  금요일이구나… 그때는 감기에 걸려서 호흡이 부자연스럽고 힘들었던 때였던 것 같다. 주변에 살짝 민폐이게 코 속에 코가 가득한 상태의 그르렁거리는 숨소리를 냈던 듯… 감기이니 수업을 안가는게 맞을 수도 있겠지만 그리 심하지는 않고 코만 막혀서 그냥 갔던 것 같다. 이렇게 과거를 생각해보면 확실히 하루하루 그날의 기록을 Read more…

I Like It

[요가] 69번째 수업 (2019년 12월 19일)

역시 어떤 수업을 했는지 기억나지 않음 (2020년 1월 11일 저녁임. 지금은…) 다만, 12월 26일까지가 수업 마감인데, 그때까지 72번째 수업까지 해야 개근(?)이라 하루도 빠짐없이 열심히 다녔던 기억이 남. (월 12회 * 6개월 = 72회) 69번째 수업이니 아직 많이 남았는데 기간이 며칠 안남아서 거의 매일 다닌 듯… I Like ItTweet

I Like It

[요가] 68번째 수업 (2019년 12월 18일)

현재 시간 2020년 1월 11일 토요일 20:04 작년 12월 18일에 어떤 요가 수업을 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음… 🙁 I Like ItTweet

I Like It

[요가] 67번째 수업 (2019년 12월 12일)

현재는 2020년 1월 10일 금요일 11시 24분… 거의 한달 전에 있었던 요가 수업 내용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아니, 기억은 나더라도 구분이 되지 않는다… 이 기록으로 확실한 것은 12월 12일에 67번째 수업을 받았다는 것이다. 아마도 6시 40분 수업을 받았겠지…??? 역시…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오늘도 나를 반성한다… 미루지 Read more…

I Like It

[요가] 66번째 수업 (2019년 12월 6일)

지난 65번째 수업 때에는 몸도 많이 유연해서 안되던 동작도 조금 진척이 있었는데, 오늘은 왜 이리 힘들지…? 금요일이라 그런가? 아니면, 이틀 연속 술을 마셔서 그런가…? 되던 동작도 안되고, 많이 힘이 든다. 지난 번에 칭찬하셨던 선생님께서도 칭찬이 무색하다고 생각하시지 않았을까 싶다. 물구나무 서기는 선생님께서 좀 도와주셨는데, 몸이 둥글게 말린다고 하신다. 내가 집에서 Read more…

I Like It

[요가] 65번째 수업 (2019년 12월 4일)

선생님이 신기할 정도로 엄청 발전했다고 칭찬해주셨다. 마르치 C 할 때에도 옆에서 엄청 유연해졌다고 말씀해주신다. 기분이 좋다. 지난 주에 열흘 정도 연속으로 한 것이 효과가 나오나보다. 요즘은 매일 집에서 물구나무 서기를 연습하고 있다. 하지만 물구나무 서기에 진척은 없다. 중심 잡는 것에 감각이 없는 것 같고, 위아래가 바뀌어 혹시라도 넘어져서 다칠 우려에 Read more…

I Like It

[요가] 64번째 수업 (2019년 12월 2일)

선생님이 도와줘서 물구나무 서기 시도… 어렵다… 혼자서 마리치 A 오른쪽 성공. 왼쪽은 못함. 선생님이 나보고 실력이 많이 좋아졌다고 칭찬하심… I Like ItTweet

I Like It

[요가] 63번째 수업 (2019년 11월 29일)

지난 수요일부터 오늘 금요일까지 일요일 빼고 매일 요가 수업을 들었다. 이제는 대충 순서와 동작을 알겠다. 서서 하는 동작은 몸을 푸는 용도인 것 같고, 메인은 앉아서 하는 동작인 것 같다. 잘 안되는 동작이 많지만 그래도 꾸역꾸역 흉내는 내고 있다. 가끔은 마리치 A 는 될 때가 있는데 그것도 오른쪽만 되고, 어깨가 안좋은 Read more…

I Like It

[요가] 62번째 수업 (2019년 11월 28일)

나는 진척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진척은 분명히 있나 보다. 수업을 마치고 상희 샘께서 요즘 많이 유연해진 것 같다고 말씀해주신다. 거의 빠짐 없이 꾸준히 나오니 눈에 띄게 좋아지는 것 같다고 하시며 앞으로도 꾸준히 하면 거의 대부분의 동작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신다. 스스로 느끼기에 요즘 조금 진척이 있는 것은 무릎 뒤쪽의 Read more…

I Like It

[요가] 61번째 수업 (2019년 11월 27일)

새로이 3개월 등록. 현찰로 하면 할인이 되어 온라인 입금을 했다. 벌써 5개월이 지났구나. 지난 6월에 처음 이곳의 문을 열고 들어올때 참 우려도 많았는데, 확실히 시작이 반 인 것 같다. 처음에 비하면 참 많은 발전을 이뤘고, 체중도 무려 13킬로그램이나 줄었으니 대단한 성과이다. 스스로 자축을 해본다. 지난 수요일부터 일요일만 빼고 매일 요가 Read more…

I Like It

[요가] 예순번째 수업 (2019년 11월 26일)

와~~ 이로써 이번 수업도 한번도 빼먹지 않고 할당량을 다 채웠다. 스스로 자축~~ 보통 6시 40분 수업을 듣는데, 오늘은 회의가 늦게 끝나서 8시 수업을 들었다. 마지막이고, 회의도 늦게 끝나서 피곤도 하니 오늘 하루 쨀까 라는 유혹을 잠시 받았지만 그동안의 경험으로 이 유혹에 굴복하면 그 순간에는 살짝 편해도 찝찝한 후회가 남는다는 것을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아홉번째 수업 (2019년 11월 25일)

나의 요가 수업 등록은 월 12회이다. 주 3회 정도인데, 요즘은 매일 가고 있다. 12월 초에 많이 가지 않아서 (왜 안갔지? 바빴나? 몸이 안 좋았나?) 수업이 밀렸기 때문이다. 이번 수업은 11월 26일까지 이고, 3개월 전에 3개월치를 한꺼번에 등록해서 총 36회 수업을 들을 수 있는데 가급적 하루라도 빼먹지 않기 위해서 매일 열심히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여덟번째 수업 (2019년 11월 23일)

토요일에는 오전 7시 30분에 마이솔 수업이 있고, 오전 10시에 아쉬탕가 수업이 있다. 토요일에는 원장 선생님께서 직접 가르치시는데, 원장 선생님이라 그런지 내공과 포스가 남 다르시다. 원장선생님 수업은 한 2~3번 들어보았는데, 다른 분들에 비해 이론을 조금 더 가르쳐주신다. 자세를 함에 있어 주의할 점을 꼼꼼히 챙겨주시고, 핵심을 잘 짚어주신다. 날이 추워져서 한참 더운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일곱번째 수업 (2019년 11월 22일)

불타는 금요일 저녁 6시 40분 수업. 금요일 저녁이라 잠시 꾀가 났지만, 11월 초에 수업을 많이 빠져서 남은 기간동안 계속 가지 않으면 수업 일수를 채울 수 없어서 이를 악 물고 집을 나서서 요가원으로 간다. 요가를 하기 2~3시간 전에는 금식을 하라고 하는데, 보통 퇴근 후에 요가를 하는데 아무것도 안 먹고 하기에는 너무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여섯번째 수업 (2019년 11월 21일)

요즘 확실히 이 요가원에서 요가를 하시는 분들이 늘어난 것 같다. 못보던 얼굴도 많고, 커플로 함께 하시는 분들도 많고, 방이 거의 꽉 차서 수업을 한다. 오늘도 처음 요가를 접하시는 분이 몇분 새로 오셔서 선생님께서 상세히 지도를 하면서 진행이 되었다. 진척이 있다면 가부좌를 틀고 팔만으로 상체를 드는 것이 전보다 훨씬 높아졌다는 점이다.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네번째 수업 (2019년 11월 15일)

불타는 금요일로 이날도 수업 빠지고 가족 외식이나 할까 라는 유혹이 있었지만 꿋꿋이 나갔다. 이달 수업 완료일이 26일인데 아직 채워야할 수업이 많아서 하루하루 빼먹으면 전체적으로 펑크가 날 확율이 높다. 이날은 이상하게 잡념이 많이 생겼다. 수업 전에 명상을 할 때부터 딴 생각도 많이 들고, 중간에도 다른 생각들을 하다가 동작을 놓친 적이 있고,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세번째 수업 (2019년 11월 13일)

글을 쓰는 지금은 11월 21일이다. 날짜가 많이 지나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 요일이 수요일이니 상희 선생님은 아니고, 새로 오신 선생님이실 것이다. 여름 한창 때와 지금은 같이 수업하는 분들의 구성도 많이 바뀌었다. 보이던 얼굴 중에 안보이는 분들도 꽤 있고, 못보던 얼굴이 많이 생겼고, 남성 분들이 많아지셨다. 전에는 많아야 1~2분 이었는데 이제는 1/3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두번째 수업 (2019년 11월 12일)

몸무게가 최저를 찍었을 때보다 한 1kg 정도 늘었다. 그 상태에서 계속 유지하고 있는데 계절, 날씨를 핑계로 운동양이 줄은 것도 원인이고, 음식을 전보다 많이 먹고, 영양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먹고 있다. 얼마전에 요가를 하면서 기운이 없다고 푸념한 적이 있는데, 요즘은 그런 것은 거의 사라졌다. 확실히 먹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새삼 깨달았다.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 한번째 수업 (2019년 11월 8일)

최근 들어서 남성분들이 많아졌다. 전에는 남성은 1~2명 정도로 드물었는데, 요즘은 거의 30% 이상이 되는 것 같다. 근력이 발달했지만 유연성이 떨어지는 남성이 요가 같은 운동을 해야하고, 유연성이 뛰어나지만 근력이 부족한 여성이 헬스같은 운동을 해야 맞는다는 말을 들은 것 같기는 하다. 요가 구루들 중에는 남성도 많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요가는 여성 운동으로 많이 Read more…

I Like It

[요가] 쉰번째 수업 (2019년 11월 5일)

오랜만에 그 선생님(성함이… 상희신가?)의 수업. 올해 체력적으로 가장 피크였을 때는 지리산을 다녀왔을때 같다. 그때는 요가 동작도 발전하는 느낌이었고, 몸에 기운이 넘쳤었는데, 가을이라 그런지, 체중을 과하게 빼서 그런지 요즘은 기운이 별로 없고, 요가 동작도 자신이 없다. 며칠 쉰 영향인지 몸이 뻣뻣하다. 전에 어떻게 허리를 숙여서 머리가 발바닥에 닿았는지 모르겠다. 상희 선생님의 Read more…

I Like It

[요가] 마흔 아홉번째 수업 (2019년 11월 4일)

지난 주는 몸이 안좋아서 (이놈의 환절기 감기와 무기력증) 일주일을 쉬었다. 지지난 금요일에 하고 월요일에 하니 일주일도 더 있다가 하려니 몸이 예전 같지 않다.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지금 뭔가 어렵고 잘 안되고 만족스럽지 않은 것이 사실은 대단히 어려운 것이고, 내 인생에 있어 최고의 성과일 수도 있지 않을까? 지금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Read more…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