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제주] 1일차 – 제주 김희선 몸국 (2020년 2월 4일)

렌터카에 있던 네비게이션은 ‘김희선 몸국‘ 식당이 용두암 근처에 있다고 안내했다. 네비가 가라는 데로 용두암 근처에 가서 아무리 찾아봐도 몸국집은 보이지 않는다. 차에서 내려서 둘러봐도 없다. 대충 근처에서 먹을까 했는데 마땅한 식당이 보이지 않아 스마트폰 지도앱을 열어 다시 검색하니 아까 있었던 어영공원 근처에 있다고 한다. 🙁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간다. (차로 Read more…

I Like It

[맛집] 수원 서문 순대국밥 (2020년 1월 30일)

국밥을 참 좋아한다. 국밥에도 종류가 많으니, 순대국밥, 돼지국밥, 선지국밥, 소머리국밥, 콩나물국밥, 나주국밥 (곰탕?), 굴국밥 등 다 좋아한다. 이 동네의 ‘할머니 순대국밥’과 ‘담소’도 좋아하기는 하는데 집사람과도 농담삼아 주말에 특별히 할 일 없으면 국밥을 테마로 전국 국밥 맛집을 찾아다녀볼까? 라는 말도 했었다. 몇년 전에 내가 점심에도 국밥을 먹고, 저녁에도 국밥을 먹는 것을 Read more…

I Like It

[맛집] 토고리 옛날 막창 (2020년 1월 22일)

여행 후유증을 덜기 위해 어디 뜨끈한 곳을 찾다가 광주에 있다는 숯가마를 가기로 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니 든든히 식사를 해야겠는데 아내가 추천하는 곳으로 간다. 아내가 전에 가보았다는 ‘토고리 옛날막창’ 대창, 막창은 다음에 저녁에 먹기로 하고 오늘은 고기를 주문한다. 조만간 가족과도 오고, 등산 후 뒤풀이 식사로도 와야겠다. 참 좋은 식당을 알게 된 것 Read more…

I Like It

[강화도] 전등사 남문식당 (2020년 1월 30일)

갑작스럽게 즉흥적으로 떠난 강화도 당일치기 여행. 거창하게 여행이랄 것도 없이 그냥 바람쐬기 나들이라고 하는게 더 맞을까? 나들이든, 여행이든 목적이나 계획없이 훌쩍 뜨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 날씨도 최근에 볼 수 없던 최고의 청명함을 보여줘서 마음도, 눈도, 기분도 상쾌하다. 초지대교를 지나 강화도 하면 생각나는 전등사로 향한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식사 메뉴를 Read more…

I Like It

지난 주말부터 먹은 음식들…

연휴의 시작인 지날 금요일부터 오늘까지 먹은 우리 가족들이 먹은 요리들이다… 이렇게 먹고 살이 빠지기를 기대하다니 이건 말이 안되지… 어쨌든 참 맛있게 먹었다. 잘 먹고 잘 소화시키고 열심히 운동하면 되겠지… 라고 위안을… 🙂 정말 하나하나 다 맛있었다… 꿀꺽~~ 저장저장 I Like ItTweet

I Like It

[제주여행 2017] 푸짐한 인심 태흥1리 어촌계 회집

아프리카 속담 중에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는 말이 있단다.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은 아무래도 천천히 가게 된다. 🙂 전날 비행기도 타고, 차로 이동도 하고, 낯선 곳에서 여행의 설레임도 겹쳐 피곤들 했을 것이다. 아침에 곤히 자는데 깨우지 않고 천천히 하루를 시작한다. 이런 점이 패키지 여행과 비교할 Read more…

I Like It

[무주맛집] 천지가든 (버섯전골)

덕유대 야영장에 가기 위해서 무주 IC로 빠진다. 연휴를 맞아 여행을 떠나는 인파들로 고속도로는 주차장을 방불케하여 점심시간은 벌써 예전에 지나 가족 모두 배고프다고 난리다. 여행 전에 어디에서 무엇을 먹을지는 미리 준비해가지 않고 대체로 우연한 인연에 기대곤한다. 그리고 요즘은 스마트폰 앱이 워낙 잘 되어있어 조금만 검색하면 목적지 부근이나 현재 위치 부근의 맛집을 Read more…

I Like It

한뚝배기 하실라예?

동네 맛집이라는데 한번도 가봤던 곳인데 오늘 아내의 안내로 가서 점심을 먹었다. 오~~ 맛있더군… 추운 한 겨울 따뜻하게 속을 채워주는 전주콩나물국밥… I Like ItTweet

I Like It

함관령 (함경도 음식)

함관령…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능라도 옆에 바로 붙어있는 함경도 음식 전문점이다. (냉면 경쟁???) 나는 평양냉면을 좋아하는데 아내와 아이들은 좋아하지 않아 능라도 대신 함관령을 가게 되었다. 이곳의 함흥냉면도 맛있지만 냉면 외의 다른 함경도 음식이 별미이다. 추석 음식이 집에 쌓여있지만 느끼한 속을 풀기 위해 이곳에서 외식 한 번 했다. 우린 네 식구! 메뉴도 Read more…

I Like It

봉피양 평양냉면 (분당 정자점)

어제 회식 때 한 다트 게임에 져서 오늘 점심에 간 평양냉면집. 국물에서 은은히 고기육수맛이 나고 깔끔하니 맛있다. 운중동 능라가 너무 밋밋하게 느껴진다면 여기는 보다 입맛에 맞을 듯. 내기에 져서 출혈이 크지만 덕분에 맛있는 점심을 먹었다. 사이드 메뉴로 수육은 덤???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평양냉면.   부드러우며 쫄깃한 수육. 한첨 먹고 사진을 찍어서 Read more…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