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쿵스레덴 (KUNGSLEDEN) – 9일차 (1/2)

2016년 6월 23일 (목요일)

  • 경로: Vakkotavare에서 Saltoluokta까지
  • 걸은 거리: 5.4km (iPhone 건강 App)
  • 걸은 시간: N/A
  • 난이도: 극하
  • 강평: 걷는 것도 중요하지만, 걸음을 멈추고 즐기는 것도 그 못지 않게 중요함.

파란 하늘에 대한 그리움과 기대가 컸었다.

출발하기 전 한국은 엄청난 미세먼지로 인해 파란 하늘은 커녕 호흡에 대한 걱정을 해야할 정도였다.

스웨덴에 도착한 첫날 Stockholm, Gamla stan에서의 청명함은 기대 이상이었지만 Kungsleden을 걷기 시작한 이후로 파란 하늘을 제대로 본 적은 거의 없었다.

그런데 여기 Vakkotavare에서부터 하늘이 열렸다.

Vakkotavare 아침 풍경
Vakkotavare 아침 풍경 (아침 6시 30분 경)
Vakkotavare 아침 풍경
Vakkotavare 아침 풍경 (아침 6시 30분)
Vakkotavare 아침 풍경
Vakkotavare를 마주보고 구축한 나의 보금자리
Vakkotavare를 마주보고 구축한 나의 보금자리
스웨덴 남자의 텐트와 나의 텐트
스웨덴 남자의 텐트와 나의 텐트
Kungsleden Vakkotavare
Kungsleden Vakkotavare
화장실에는 휴지와 알콜(소독제)이 구비되어있다.
Kungsleden의 모든 화장실에는 휴지와 알콜(소독제)이 구비되어있다.
Kungsleden 화장실
Vakkotavare 숲속의 화장실
Vakkotavare STF Hut
Vakkotavare STF Hut
Vakkotavare STF에서 바라본 Vakkotavare
Vakkotavare STF Hut 발코니에서 바라본 Vakkotavare

산에서부터 내려온 물은 이렇게 강으로 흘러들어간다.

산에서부터 내려온 물은 이렇게 강으로 흘러들어간다.
산에서부터 내려온 물은 이렇게 강으로 흘러들어간다. 이 물을 떠서 식수로 마시고 밥도 해먹었다.
눈이 부시게 푸른 Vakkotavare 하늘과 강
Vakkotavare
Vakkotavare
집사람 슬리퍼. 색깔 대비가 뚜렷한게 날씨와 매우 잘 어울린다.
한국에서 가져온 집사람 슬리퍼. 색깔 대비가 뚜렷한게 날씨와 매우 잘 어울린다.
텐트에서 바라본 풍경
텐트안에서 바라본 풍경
Vakkotavare 흔한 하늘
Vakkotavare 흔한 하늘
Vakkotavare 흔한 하늘
Vakkotavare 흔한 하늘

Vakkotavare 흔한 하늘

Vakkotavare 흔한 풍경

일광욕과 독서
일광욕과 독서
빨래
빨래

Vakkotavare 흔한 풍경

여유, 휴식

Vakkotavare 흔한 풍경

Vakkotavare 흔한 풍경

Vakkotavare 흔한 풍경

 

하루에 한번 오는 버스가 오후 2시 40분.

그때까지 참으로 여유있는 시간을 보냈다.

원래 Vakkotavare는 Saltaluokta로 가기 위해 그냥 거쳐갈 예정이었는데 어제 버스를 놓쳤기에 이런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이겠지.

여행도 이제 중반을 지나 후반부로 접어드는데 이런 여유 시간이 꼭 필요했던 것 같다.

날씨도 이곳에서 환상적으로 바뀌어서 내게 Vakkotavare는 각별한 기억으로 영원히 남게 되었다.

이것도 일종의 새옹지마겠지.

얼음장 같은 흐르는 계곡물로 (비누 없이) 빨래도 하고, (비누 없이) 머리도 감고, 수건을 적셔서 몸도 닦고, 햇살 아래 바위에 앉아 독서도 하고 잔잔한 강을 보며 멍도 때리고, 이번 여행 중에 가장 여유있는 시간을 보냈다.

어제는 매우 길고 지루할 것 같았던 23시간은 금세 지나갔고, 정확히 오후 2시 40분이 되자 호수 Langas 까지 가는 93번 버스가 도착했다.

Kebnats로 가는 93번 버스

 

To be continued (9일차 2/2 보기)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