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완을 통한 차 우려 마시기

도구를 잘 사용하면 사용하는 맛이 난다. (이게 재미 아니겠는가?)

얼마전에 구입한 자사호와 개완을 번갈아 활용하고 있다.

자사호는 호에 차 향이 배기 때문에 가급적 한 종류의 차만을 우려야해서 처음에 우렸던 우롱차 위주로 우리고 있고, 용량도 220ml로 혼자 마시기에는 양이 꽤 되어서 아내와 둘이 마실 때 활용하고, 개완은 향이 배는 제약이 없고 크기도 작아 1인용 도구로 호젓하게 활용하고 있다.

개완에 차 잎을 넣고 아주 잠깐 우려서 조금씩 홀짝, 자주 우려마시는게 꽤 재미가 있다.

처음에는 차를 따를 때 손가락도 뜨겁고, 밑으로 차도 줄줄 새곤 했는데 몇 번 연습했더니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개완을 사용하는 과정을 한 번 살펴보자.

우릴 차 잎을 옆에 두고 우릴 준비를 한다. 개완은 미리 한번 뜨거운 물로 데워두면 좋다.
차 잎을 개완에 넣는다. 참고로 우롱차는 잎이 말려져있어 보기엔 적어보이지만 우러나서 잎이 펴지면 부피가 엄청 커진다.
홍차와 우롱차는 팔팔 끓는 물로 우리는게 좋다고 한다. 녹차는 80도 정도로 한 김 빠진 물로 우린다. 뜨거운 물을 붓고 뚜껑을 덮는다.
처음에는 차를 씻는 (세차) 과정을 거친다. 물을 붓고 잠시 (한 5~10초) 기다렸다가 물을 빼낸다.
세차할때에도 그냥 버리는게 아니라 마실 잔에 세차를 해서 잔을 데운다. 이 세차한 물은 두번째 우린 물을 따르기 전에 버린다.
세차용으로 잠시 우렸는데 이만큼 잎이 우러났고 풀렸다. 다시 끓는 물을 붓고 우려서 따라 마신다.
개완의 용량이 작아 마지막 한방울까지 따라도 잔에 저 정도 밖에 차지 않는다. 저만큼씩 자주 뜨겁게 마신다.
한 5~6번 우려 마셔도 충분하다. 우롱차 잎이 풀려 부피가 엄청 커졌다.

혼자서 홀짝 홀짝 차 마시는 모습을 청승맞다고 하지는 않겠지?

그게 혼자 유유자적 차 마시는 운치라고!!!

오늘도 끽다거!

저장저장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