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을 북카페로 꾸미고 싶다.

요즘 책의 향기에 빠져있다. 책을 읽음에 책만 있으면 되지만 좀 더 사치를 부리고 싶다는 욕심이 들기도 한다. 우리집을 카페로 만들고 싶다. 그냥 카페가 아니라 북카페… 사실 북카페로 정의할지 서재로 정의할 지 마음속에 망설임이 있다. 둘다 향기로운 단어인데 일단의 마음으론 ‘서재’로 하고 싶지만 책 뿐만이 아닌 커피나 차의 향기가 같이 녹여있기를 바라는 욕망이 감지된다. 제주도의 눌치재 […]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