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BUDAPEST

[나홀로 동유럽 17일] – FAQ

FAQ라고 쓰고 ‘내가 궁금했던 것들’ 이라고 읽는다.

  1. 어디어디를 어떻게 다녀왔나?
    • 뮌헨 (독일) – 3박
    • 잘쯔부르크 (오스트리아) – 3박
    • 비엔나 (오스트리아) – 3박
    • 브라티슬라바 (슬로바키아) – 1박
    • 부다페스트 (헝가리) – 2박
    • 프하라 (체코) – 3박
    • 나머지 2박은 오며가며 비행기에서…
  2. 언제 다녀왔나?
    • 4월 2일 인천 (대한민국) 출발 -> 헬싱키 (핀란드) 경유 -> 뮌헨 (독일) 도착 (4월 2일)
    • 4월 17일 프라하 (체코) 출발 -> 헬싱키 (핀란드) 경유 -> 인천 (대한민국) 도착 (4월 18일)
  3. 간 이유는?
    • 그냥 휴가가 끝나가는데 이대로 끝내기는 아쉬워서…
  4. 이용한 항공사는?
  5. 여행 계획은 언제부터 세웠나?
    • 가기로 마음 먹고 만 48시간도 안되어 출발한 것이라 거의 계획 없이 갔다.
  6. 계획 없이 가도 별 문제 없나?
    • 나름 아주 만족하고 충만한 여행이었다고 생각한다.
    •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도 있지만, 선입견이나 기대없이 갔기에 모든게 새로움으로 가득해서 더 좋은 것 같다.
    • 현지에서 제공 받은 map과 information으로 별 문제 없었다.
  7. 원래 이렇게 갈 여정이었나?
    • 4월 2일 인천 발 뮌헨 행 비행기 표와 4월 17일 프라하 발 인천 행 비행기 표만 끊고 환전만 해서 간 것이었다. 정말 아주 준비나 계획 없이 갔다.
    • 어느 도시에서 며칠을 머물지 등을 하나도 정하지 않고 갔다.
    • 심지어 첫 도시인 뮌헨에서 머물 숙소도 정하지 않고 출발해서 경유지인 헬싱키 공항에서 모바일 앱으로 예약했다.
    • 어느 도시에서 머물다가 이제 다른 곳으로 떠나볼까 싶으면 다음 도시를 그때 정해서 갔다.
    • 어떻게 하나보니 독일 -> 오스트리아 -> 슬라바키아 -> 헝가리 -> 체코로 가게 된 것이다.
  8. 누구와 같나?
    • 나홀로 여행
  9. 외롭지는 않았나?
    • 당연히 외롭다. 하지만 그 외로움도 여행의 선물 중 하나라고 생각하며 즐겼다.
  10. 여행 경비는 얼마나 들었나?
    • 150만원을 유로로 환전해갔다.
    • 환전한 돈을 모두 썼고, 추가로 신용카드와 USD도 더 썼다.
  11. 그만큼 경비를 준비한 이유가 있나? 부족하지는 않았나?
    • 여행 준비할 시간도 없었고, 사전에 머리로 계획하고 계산하는게 부질없어 보이고, 막상 궁리해도 답이 안보여서 대충 하루에 10만원 정도 잡았다.
    • 집에 남아있던 USD (미국 달러)가 있어서 여분으로 가져갔다. (나중에 선물살 때 썼다.)
    • 신용카드도 가져가서 별 문제가 없었다.
    • 여행 막바지에 선물을 넉넉히 사지 않았으면 환전한 것만으로도 충분할 뻔 했다.
    • 경비는 여행 방식에 따라 많이 차이가 나니 단순 참고만 하면 좋겠다.
  12. 여행 경비 준비는 어떻게 했나?
    • 위의 답변과 중복되지만 다시 쓰면
    • 유로로 150만원 인터넷 환전하여 인천 공항 내 KEB 환전소에서 여행 당일 아침에 찾음
    • 집에 있던 약 170 USD 지폐 가져감 (비상용)
    • VISA, MASTER 신용카드 2장 가져감
  13. 모든 국가가 유로를 사용하나?
    • 헝가리는 포린트(Forint, FT)라는 별도 자국 화폐를 씀 (2018년 4월 현재 1 FT는 대략 4.2 KRW)
    • 체코는 코루나(CZK)라는 별도 자국 화폐를 씀 (현재 1 CZK는 대략 52 KRW)
    • 그 외에 방문했던 핀란드, 독일, 오스트리아, 슬로바키아는 모두 유로를 사용했음
  14. 그럼 헝가리와 체코에서는 자국 화폐만 사용하나? 유로를 쓸 수는 없나?
    • 대부분의 경우 유로를 같이 받기도 하나 유로로 계산하면 손해가 되게 가격 책정이 되어있음
    • 즉, 가령 환전소에서 1 EUR = 25 CZK 인데, 가게에서는 25 CZK 값인 경우 1.5 EUR을 받는 식으로 유로로 계산하는게 손해인 경우가 많음
  15. 신용카드 사용에는 문제가 없나?
    • 한국만큼이나 신용카드 사용이 원할했던 것 같음
    • 마지막 숙소와 길거리 시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신용카드를 받았고
    • 위의 예처럼 현지 화폐 대신 유로로 계산하는게 불리한 경우 신용카드로 계산하곤 했음 (헝가리에서는 포린트로 환전을 하지 않았음)
  16. 그럼 USD (미국 달러)로 계산해도 되나?
    • 이건 안해봤는데 잘 안되었을 것 같다.
    • 가게마다 자국 화폐 혹은 유로로는 가격을 표시하는데 달러로는 표시한 곳이 없었다.
  17. 교통은 어떻게 했나?
    • 국가간에는 기차나 버스를 이용하고, 도시내에서는 버스, 트램 이용이나 주로 걸었다.
    • 독일에서는 DB(Deutsche Bahn)을 이용하고
    • 오스트리아에서는 ÖBB를 주로 이용했다.
    • 그외에는 FlixBus를 이용했다. (버스와 기차 모두 취급하는데 아직은 주로 버스 위주 노선이 많다.)
    • 마지막 도시인 체코 프라하 숙소에서 공항 갈때에는 Uber를 이용했다.
    • 참고로 DB, ÖBB, FlixBus도 현지에 가서 알았다. (그만큼 아무 준비없이 갔다.)
  18. 기차나 버스 가격은 어떤가?
    • 생각보다 비싸지 않았고, 역에서 발권하는 것보다 mobile App으로 하면 값이 훨씬 쌌다.
    • 참고로 FlixBus 소요 시간과 요금은 아래와 같다. (성/비수기, 주중/주말, 이용 시간대에 따라 요금이 다를 것임. 참고만 하기 바람)
      • 독일 뮌헨 -> 오스트리아 잘쯔부르크: 버스 2시간 (9 EUR)
      • 오스트리아 잘쯔부르크 -> 오스트리아 비엔나: 기차 2시간 30분 (19.99 EUR)
      • 오스트리아 비엔나 ->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버스 1시간 10분 (5 EUR)
      •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 헝가리 부다페스트: 버스 3시간 (8 EUR)
      • 헝가리 부다페스트 -> 체코 프라하 : 버스 7시간 40분 (16 EUR)
  19. 교통 예약과 결제는 어떻게 했나?
    • 예약은 DB, ÖBB, FlixBus 전용 모바일 App 을 이용했고
    • 결제는 paypal이나 신용카드 직접 결제를 했다.
    • App에 따라 paypal 지원이 안되는 경우도 있는 경우 신용카드 직접 결제를 했다.
  20. 시내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 교통은 어떻게 이용하나?
    • 대부분 일회권, 일일권, 48시간권, 72시간 권등을 자판기나 판매원을 통해 살 수가 있다.
    • 도시 카드(ex: 잘쯔부르크 도시 카드, 비엔나 도시 카드 등)에는 대중교통 이용권이 포함되어있다.
    • 국내처럼 버스나 지하철 이용시 검표를 하지 않고 그냥 탑승할 수 있다.
    • 심지어 기차 조차도 검표 과정 없이 그냥 탑승이 가능하다.
    • 즉, 표를 구입하지 않고도 탑승이 가능하단 말이다, 즉, 양심에 맡기는 시스템이나 간혹 승무원이 다니며 검표를 하는데 무임승차가 발각되면 엄청난 과태료를 낸다고 한다.
    • 이용하면서 한번도 승무원이 검표하는 것을 본 적은 없다.
    • 도시 카드나 시간권을 끊으면 최초 이용시 시간 발급을 받아야한다. (버스 내부나 지하철 탑승구에 배치되어있음)
  21. 그럼 유레일을 끊지 않았다는 말인가?
    • 그렇다. 유레일을 끊지 않았다.
    • 유럽 교통하면 유레일이 생각나서 그걸 발급받아야하나 싶었는데 한달 이상 장기가 아니면 불필요할 것 같다.
    • 이렇게 필요한 구간을 필요에 따라 그때그때 적합하게 구입하는게 더 경제적이고 합리적인 것 같다.
    • 위의 교통 요금을 보면 알겠지만 국가간, 도시간 이동에 총 56 유로 (한국돈으로 약 7만원) 밖에 쓰지 않았다.
    • 물론 시내 교통비는 미포함이나 이는 유레일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 다시 한번 더 느꼈다. 여행은 철저한 준비가 아니라 자유를 누리려는 용기만 있으면 된다.
  22. 잘쯔부르크 도시 카드, 비엔나 도시 카드 등은 사는게 좋은가?
    1. 도시카드도 시간별도 여러 종류가 있다. (24시간, 48시간, 72시간 등)
    2. 혜택은 잘쯔부르크 도시 카드가 많고, 비엔나 도시 카드는 별로 없다.
    3.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필수는 아니나 잘쯔부르크에서 1박 이상 하는 경우 잘쯔 카드는 사는게 유리하고, 비엔나 카드는 안사고 그냥 다니는게 이득일 것 같다.
    4. (잘쯔 카드에는 무료 입장이 많은데, 비엔나 카드에는 무료 입장 혜택은 없고 할인 혜택만 있다.)
  23. 해외에서 국내 신용카드 모바일 결제에 문제는 없었나?
    • 개인적으로 신한카드와 삼성카드의 앱카드를 사용하는데 해외에서 모바일 결제시 앱카드는 오류가 나고 진행이 되지 않았음
    • 따라서 일반적으로 카드번호, 소유자명, 유효기간, 고유번호, 개인 ID, Password를 입력하는 식으로 해야했음 (불편함)
  24. 모바일 통신은 어떻게 했나?
    • 로밍을 하지 않았고, 현지 SIM 카드도 구입하지 않았다.
    • 모든 숙소에서 무료 WI-FI를 제공했고, 종종 무료 WI-FI를 공식적으로 제공하는 곳 (T-Mobile, Vodafone 등 통신사 매장이 있거나 유명 광장, 기차역 등)이 있어 큰 불편은 없었다.
  25. 지도는 어떻게 이용했나?
    • Google map App에서 미리 해당 지역의 map을 down 받아 offline으로 이용했는데 큰 불편함 없었음.
    • 참고로 나는 심각한 길치인데 별 문제없이 잘 다녔음.
  26. 화장실은 정말 유료인가?
    • 처음에는 독일만 화장실이 유로인 줄 알았다.
    • 하지만 지내보니 내가 다녔던 모든 국가의 공중 화장실이 거의 다 유료였다.
    • 대부분 0.5 유로 ~ 1 유로까지 요금은 다양했다.
    • 화장실 앞이나 내부에 돈을 받는 분이 있어 계산을 해야 들어갈 수 있다.
  27. 모든 화장실이 유료인가?
    • 일부 무료인 곳도 있으나 찾기는 어렵다.
    • 다만 돈을 내고 입장을 한 곳 내부의 화장실은 당연 무료다. (서비스에 포함되어있는 것이겠지)
    • 가령 숙소, 박물관, 공연장, 식당 등의 화장실은 무료다.
  28. 버스 내부에 화장실이 있나?
    • 내가 이용했던 FlixBus에는 화장실이 있어 운행 중에 이용할 수 있다.
    • 처음에는 그걸 모르고 버스 타기전에 터미널의 유료 화장실을 이용했었다.
    • 그리고 기차에도 당연히 화장실이 있다.
  29. 숙박은 어디서 묵었고 어떻게 예약했나?
    • HostelWorld 라는 모바일 App을 이용해서 hostel 에서 묵었음.
    • 이 App에서는 paypal을 지원하지 않아 신용카드 결제를 했음.
    • 미리 숙박도 다 잡아놓은게 아니라 해당 도시로 떠나기 하루 전에 예약을 했음
    • 그곳에서 만난 어떤 분의 말로는 같은 숙소여도 hostelworld 와 booking.com 간에 가격차가 있다고 하니 비교하여 결정하면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을수도… (난 그냥 한 서비스만 이용했다. 귀찮아…)
  30. 숙박 시설에 자리는 넉넉했나?
    • 비수기라 그런지 자리에 여유는 있었음
    • 다만 딱 한번 헝가리에서 목요일 숙박하고 금요일에도 연장하려는데 자리가 없어 숙소를 옮겨야했음
  31. Hostel의 가격은 어느정도인가?
    • Hostel마다, 도시마다, 위치에 따라, 주중/주말에 따라, 방의 종류 (1인실, 2인실, 4인실, 6인실 등) 등에 따라 차이가 많음
    • 독일, 오스트리아에선 대략 1박당 27~30 유로였고, 비슷한 시설이 슬로바키아, 헝가리, 체코에서는 16~20 유로였음
  32. Hostel의 시설은 어떠한가?
    • 시설도 천차만별로 닭장같은 곳도 있고, 매우 넓은 곳, 세면장, 샤워장, 화장실이 공용인 곳, 방안에 같이 있는 곳 등 한가지로 규정지을 수는 없음
    • 어쨌든 유럽에는 hostel 이 매우 많이 다양하게 있고 경쟁이 치열하여 보다 좋은 서비스와 차별화를 위해 노력하는게 보였음
    • 다양한 호스텔을 접하는 것도 여행의 큰 재미 중 하나였음
  33. Hostel에서 아침 식사도 제공하는가?
    • 제공하는 곳도 있고, 그렇지 않은 곳도 있음
    • 사전에 예약할 때 hostel의 정보를 보고 선택해야 함
    • 뮌헨과 프라하에서 묵은 곳은 식사가 포함이었고, 잘쯔부르크와 비엔나에서는 숙소 내 식당이 있어 아침 식사를 돈 내고 사먹었다.
    • Hostel 주변에 아침이나 brunch를 파는 식당이 많아 선택의 폭은 넓음
  34. 남녀 구분해서 방이 제공되는가?
    • 대부분 선택할 수 있다. (남자 전용, 여성 전용, 남녀 혼용)
    • 전용이 좀 더 비싸고, 혼용이 조금 더 쌈
    • 뮌헨의 호스텔에서는 이튿날에 6인실이었는데 손님이 없는지 나 혼자 편하게 썼음
    • 마지막 프라하 호스텔에서는 8인실을 썼는데 남자는 나 혼자에 여성 7명과 한 방에서 잤음. (잠만 잤음)
  35. 치안에는 문제가 없었나?
    • 10시 넘어서 돌아다니기도 했는데 치안에 문제가 있었던 적은 한번도 없었음
    • 관광지라 그런지 밤 늦게까지 술을 파는 가게도 많았고, 술 등 밤 문화를 즐기는 사람도 많아서 별 문제 없었음
  36. 언어에는 문제가 없었나?
    • 동유럽이라 영어를 못하거나 안할 줄 알았는데 대부분 영어를 잘 했고, 다들 척하면 척으로 알아들어 별 문제 없었음
    • 정 안되면 손발 쓰면 이해하고, 그래도 안되면 요즘 모바일 앱이 잘 되어있어서 문제가 아닐 것임
  37. 먹을거리는 어떻게 했나?
    • 다양하게 즐겼음
    • 숙소 내 대륙형 아침 부페를 먹기도 하고
    • 길거리 샌드위치나 음식을 사 먹기도 하고
    • 그 나라 전용 요리를 전통 레스토랑에서 먹기도 하고
    • 숙소 주방을 이용해 해먹기도 하고
    •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기도 하고
    • 맥주와 함께 과일이나 소세시, 치즈 만으로 먹기도 하는 등 다양하게 먹었음
    • 2주가 넘는 기간 동안 밥, 라면, 김치는 구경도 하지 못했음 (먹으려면 먹을 수도 있었지만 굳이 거기까지 가서 그걸 먹을 필요는…)
  38. 술도 많이 마셨는가?
    • 맥주가 아주 싸고, 다양하고, 식사를 사먹을때 물 보다 맥주를 마시는게 자연스러워서 거의 매일 맥주를 마신 것 같다.
    • 와인도 아주 싸서 병으로 사서 마시기도 하고, 공연 중간 휴식 때 잔으로 마시기도 했다.
    • 뮌헨의 유명 호프집인 Hofbräuhaus에서 직접 담근 양조 맥주도 마셨고
    • 잘쯔부르크의 Die Weisse 식당에서 하우스 맥주도 맛있었고
    • 프라하의 수도원 옆 식당에서 직접 담근 양조 맥주도 맛있었고
    • 매장에서 파는 여러 일반 맥주도 아주 맛있었다. (딸꾹)
    • 특히 체코는 필스너 우르켈 맥주가 유명하다.
  39. 물가는 어떠한가?
    • 한국 물가가 낮지 않아서 그런지 그리 비싸게 느껴지지 않았다.
    • Billa, Tesco, SPAR, Muller 등 대형매장에서는 정말 물건을 싸게 팔았다.
    • 특히 맥주는 500ml에 35 센트(한국돈으로 대략 400원)에 팔기도 하고, 비싸야 1 유로 정도 (약 1300원) 여서 정말 싸게 느껴졌다.
    • 와인도 아주 쌌다. (수천원에서 1만원 정도면 좋은 품질의 와인을 한병 샀다)
    • 햄, 소시지, 치즈, 과일 등도 아주 싸서 많이 사 먹었다. (산딸기, 오렌지, 아보카도, 망고 등)
    • 하지만 레스토랑이나 길거리 음식 등 사람의 서비스가 들어가는 경우에는 많이 비쌌다.
      • 파는 음식은 아무리 싸도 1만원을 훌쩍 넘겼고
      • 식당에서 먹는 경우 2~3만원은 기본이다.
    • 박물관 등 입장료로 그리 싸지 않았다. (아무리 싸도 10 유로 이상이니 한 13,000원 이상)
    • 즉, 공산품이나 식품은 매우 싸고, 서비스 요금은 비싸다.
  40. 날씨는 어떠했나?
    • 경유지였던 헬싱키에는 함박눈이 내렸고
    • 잘쯔부르크에서 첫날 부슬비가 내렸고
    • 부다페스트와 프라하에서 촉촉히 봄 비가 내렸고
    • 그 외에는 눈부신 햇살과 파란 하늘, 하얀 구름 등 한국에서 볼 수 없는 화창한 날씨였다.
    • 공기는 더 할 나위없이 좋았다. (미세먼지 등은 없는 단어이다)
  41. 예술의 대륙인 유럽에서 예술을 즐겼나?
  42. 어떻게 예약했나? 미리 계획이 있었나?
    • 미리 계획은 없었고, 그 도시를 가야겠다고 결정했을 때 인터넷에서 검색하여 적당한 공연이 있으면 예매하였다.
    • 나의 여행 일정과 운 때가 맞은 공연 위주로 보게 된 것 같다.
    • 해당 시기가 공연도 비수기인지 4월 말부터 더 많은 공연 일정이 있어 아쉬웠다. (모차르트 레퀴엠, 돈지오반니, 피가로의 결혼 등)
    • 모바일에서 web으로 예약과 결제를 하였다.
    • 대부분 신용카드 결제로 별 문제가 없었다.
  43. 가장 인상 깊었던 도시를 꼽는다면?
    • 크지 않으면서 깔끔하고 단정했던 모차르트의 고향 잘쯔부르크가 인상 깊다.
    • 특히 Untersberg에 가서 본 오스트리아 알프스의 절경은 잊지 못할 최고의 순간이었다.
    • 그리고 오스트리아에서 슬로바키아로 가면서 있는 수백기의 수력발전소는 장관이기도 하면서 그걸로 오스트리아의 전기 걱정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오스트리아가 이토록 풍요롭고 여유롭고 기후 좋고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가 많은 나라라니…
  44. 잘쯔부르크에서 가깝다는 할슈타트는 가지 않았나?
    1. 호수가 절경이고 한가한 휴양도시로 가고 싶었으나 당일치기로 왔다갔다 하기보단 잘쯔부르크에서 여유를 즐겼다.
    2. 할슈타트에서 하루 쯤 묵으면 좋았을텐데 일정이 되지 않아 그럴 경우에는 과감히 포기했다.
    3. 많은 곳에 가고, 많을 곳을 보기보다는 여유롭게 앉아 맥주를 마시며 멍 때리는 편안한 여행이고자 했다.
  45. 프라하에서 가깝다는 체스키 크룸로프도 갔나?
    1. 위의 할슈타트와 마찬가지로 프라하에서 체스키까지 편도 3시간인데 하루 묵을 것이 아니면 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싶지 않았다.
    2. 특히 부다페스트에서 프라하까지 8시간 가까이 버스를 타고 이동해서 정착하고 싶었다.
    3. 대신 프라하에서 더 많이 즐겼다.
  46. 특별한 체험을 한 것이 있나?
    • 오스트리아에서 사우나를 갔는데, 혼욕이었음. 🙂
    • 종일 가격이 29.5 유로인데 20% 할인 받아서 3만원 돈으로 몸으로 누릴 수 있는 호사는 다 누리고 왔음. (음란한 것 아님)
    • 국내 온천을 생각하면 아주 저렴한 가격에 최고의 힐링을 하고 온 것임.
  47. 동유럽 여행을 다녀온 느낌을 정리하자면?
    • 다양함을 존중한다.
    • 사람들이 급하지 않다.
    • 한번에 하나씩 처리한다.
    • 차보다 사람이 먼저다.
    • 자전거도 차와 같은 대접(?)을 받는다.
    • 자전거도 사람과 같은 대접(?)을 받는다.
    • 일하려고 사는게 아니라 깨끗한 자연 환경에서 여유롭고 풍요롭게 인생을 즐기며 사는 것 같다.

이제 여행기를 시작한다!

To be continued…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