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 열여섯번째 수업 (2019년 8월 2일)

Published by Jaesung on

요가학원이 7월 29일, 30일, 31일 동안 방학이었다.

지난 수업은 7월 25일 (목요일)에 가고 8월 2일 (금요일)에 가는 것이니 8일 만이다.

본래 8월 1일 (목요일)에 갈 예정이었는데, 그동안 안 간 것이 관성이 되어 요가 수업이 있다는 것을 잊고 말았다. 🙂

알람이 울었을 때에는 이미 저녁 식사를 거하게 한 후라 그 몸상태로는 요가를 할 수가 없어 하루 미루었다. (식사하고 직후에는 몸이 부대껴서 요가를 할 수가 없다.)

8월 2일 저녁 6시 40분 수업인데 지금까지 다닌 중에 가장 사람이 많았다. 보통 적을 때에는 10명, 많아도 20명을 넘지는 않았는데 이날은 30명 정도는 오신 것 같다.

대부분 나와 비슷할 것 같은데 그동안 일주일 넘게 요가를 안해서 몸이 좀 부대끼는데 오늘 안오면 주말끼고 몸이 더 부대낄 것 같아서 오늘은 반드시 오자, 뭐 이런 심리로 다들 오지 않았을까 싶다.

역시 일주일만에 처음하는 요가는 몸이 따라가지 못한다. 확실히 안하면 퇴보한다. 잘하지 못하는 것 같아도 몸은 노력하고, 적응하고 있던 것이다.

자세도 그렇고, 순서도 익숙하지 않게 된 것이 많다. 어~~ 이거 다음에 이거였나? 등 어리둥절한 적이 몇번 있었다.

그리고 요즘은 산책을 너무 많이 해서 신발에 땀이 많이 찼나보다. 말하기 좀 뭐한데 내 발 냄새가 많이 나서, 가뜩이나 사람들도 많아 바짝바짝 붙어있고, 요가장 안에 공기도 좋지 않은데 발냄새가 폴폴 풍겨서 좀 미안했다. 평소 신는 신발로 바꾸고, 다음부터는 발을 닦고 들어가야겠다.

가장 자주 접한 선생님께서 가르쳐주셨는데, 이 분은 수리야 나마스카라 A를 지도로 3번하고, 4번째는 스스로 하고, B를 3번을 한다.

B를 3번째 할 때 쯤이면 팔에 땀이 송글송글 맺히다 못해 줄줄 흐르기도 한다.

쟁기자세는 처음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발전이 있다. 처음에는 발도 닿지 않음은 물론이고, 발 끝이 닿았어도 숨 쉬기가 너무 괴로웠는데, 이제는 쟁기자세만으로는 숨쉬기에 여유가 있다. 발 끝이 아니라 발가락 전체를 조금 여유있게 바닥에 붙일 수 있고, 발을 조금 앞뒤로 이동도 할 수 있다.

아직 못하는 것은 손을 나란히 펴서 놓는데, 손을 깍지 낄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겠다.

로망인 물구나무서기는 아직 시도도 못하겠다. 다른 동작은 못하더라도 시도라도 해보는데 물구나무서기는 겁이 나서 시도도 못해보고 있다. 집에서 벽을 두고 연습을 해서 감이라도 좀 잡아봐야겠다.

주 3회 수업으로 등록했는데, 지난 주에 3번 갔고, 이번 주에 1번 갔으니 다음주에는 매일 와야겠군.

요즘 나 운동 너무 열심히 하는 것 같아… 덕분에 체중은 1달동안 3kg 이상 빠졌다.

I Like It
Categories: 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