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동막해변 산책 (2020년 1월 30일)

전등사 구경 후 근처의 동막해변으로 간다.

겨울 바다는 언제나 좋다.

아내와는 둘이 살아본 기간이 딱 1주일이다. 결혼하고는 동생 (아내 입장에서는 시누이)도 같이 살았고, 동생은 아들이 태어나기 1주일 전에 결혼을 했다.

아이가 태어나고는 육아를 하느라 둘이만 있던 적이 거의 없다. 여행을 둘이 한 적도 신혼여행과 아이가 뱃속에 있을 때 경주 여행한 것 말고는 없는 것 같다.

이제는 아이들이 어느정도 커서 가끔은 당일치기 여행을 둘이서만 홀가분하게 다녀오기도 한다. 아이들이 조금 더 크면 하루 자고 들어오라고 할까??? 

아니다, 아이들이 더 크면 혹시나 싶은 마음에 그러지 못할 것 같다.

동막해변이어서 그런건지, 해변이어서 그런건지, 겨울이어서 그런건지, 하늘과 바다의 구분이 안될 정도로 날씨가 좋아서 그런건지… 하여튼 눈도, 마음도 시원했다.

물이 빠져나간 모래사장에 돌을 들어 이름을 새기고, 하트도 그려보았다.

연애 때 신혼때도 안하던 짓을 한다고 후에 사진을 본 분들이 핀잔을 주기도 했지만, 흐뭇했다.

오늘 참 좋다…

.
.
.
.
.
둘의 이름을 쓰고, 하트를 그리고 있다. 차마 이것은 완성본을 못 올리겠다.
애들아~~ 사랑해~~
방향을 돌려 바다를 보고 쓸 걸 그랬나??? 어쨌든 멋있다…
.
오늘 참 좋다!!!

집으로 가다가 며칠 전에 우연히 언급된 수원의 어느 국밥집이 생각나 강화도에서 수원까지 간다.

오늘 갈데까지 가보자…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