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외식] 이가네 양꼬치 (수내동)

회사 회식으로 먹은 양갈비가 너무도 맛있어서 가족들 생각이 나 그 다음날 연이어 이곳을 왔다. (2017년 8월 3일)

한 3년전쯤에 가족들과 와서 먹었었는데 그때 나는 참 맛있었는데 가족들 반응이 별로여서 한동안 뜸했었다가 오랜만에 다시 왔다.

그리고 이곳이 요즘 양갈비를 할인 해서 문전성시이다.

메뉴는 주된 메뉴인 양갈비로… 가족이 4명이니 4인분. 거기다 찡따오 한병 떠이~~

양고기엔 묘한 비린내가 난다는 말들이 있는데 내가 그동안 먹은 양고기에선 그런 냄새는 전혀 없었다.

주인 아줌마의 말에 의하면 양고기는 소고기 먹는 것처럼 먹으면 된다던데… 즉, 약간 덜 익은채로 먹어도 괜찮다는 말이었다. 찾아보니 약간 덜 익은채로 먹어야 맛도 더 좋단다.

그리고 삼겹살처럼 기름이 많지도 않아 고기를 구우면서도 연기가 많이 나지도 않고 맛도 담백하니 깔끔하다.

사진으로 보자.

이게 한 2인분이다. 다시 봐도 맛있어보인다. 숯불로 구워 더 맛도 좋을 것이다.ㅣ
닮은꼴 부녀. 내 얼굴 보니 살이 좀 빠진 듯… (얼마나 열심히 운동하는데…)
아들아~~ 미안해~~ 네 엄마가 본인 얼굴이 다 나온 사진은 올리면 안된다고 해서… ^^ (feat. by 스노우)
거의 다 익었다. 두툼하니 맛있어보인다. 육즙이 가득하다. 부드러우면서 쫄깃하다.
윤기가 잘잘 흐른다.
처음 시킨 것은 양갈비. 4인분 다 먹고 추가로 시킨 양왕꼬치~ 이건 양갈비와 또다른 부드러움이 있다. 아이들은 양꼬치를 더 좋아했다.
그래도 부족한 듯하여 시킨 탕수육. 엄청난 대먹성 식구들이다. 잘 먹고 건강하면 좋다.

장소는 수내역에서 50미터 떨어져있다.

그동안 양구이는 별로 하는 곳이 없어서 잘 먹지 못했는데 양고기를 주변 마트에서도 적절한 가격에 판매하면 좋겠다.

코스트코에서도 팔기는 하는데 소고기보다 비싼 것 같다. 음…

양고기 강추!!

저장저장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