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호와 개완 사용기

AliExpress를 통해 자사호개완을 구입했다. (링크)

12월 20일에 주문했는데, 1월 3일에 도착했다. (약 2주 소요)

일단 개완을 살펴보자.

개완

 

일단 포장을 뜯고 개완을 처음 보았을 때의 느낌은 ‘매우 작다!’였다.

내가 고른 것은 100ml 용량이라 작은 것이다. (다른 좀 더 큰 용량도 있다.)

중국이 대륙답지 않게(?) 차 문화는 작은 것을 추구하는 것 갈다. 적은 용량으로 자주 마시는 것이다. 그 이유는 차를 마시는 내내 식지 않은 적정 온도의 차를 마시기 위함이다.

함께 온 자사호를 살펴보자.

자사호가 담겨있는 박스. 뭔가 고풍적인 느낌이 있다.
박스 안에 비닐과 뽁뽁이로 충실히 쌓여져있다.
속의 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되어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 손잡이가 파손된 상태로 배송이 되었다. 오호 통재라…
이렇게 부러져있었다.
꺼낸 모습…

판매처인 AliExpress에 상황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어서 올리니 다음 날 통지가 왔다. (좋은 세상이다. Web이나 App을 통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고 처리가 되다니… 예전 같았으면 우편물 발송하고 내용 증명하고 이 과정에만 며칠이 소요되었을텐데…)

‘소비자인 당신의 과실은 없어보입니다. 물건을 다시 배송하실 필요는 없고, 물품 가격은 돌려드리겠습니다.’

오호~~ 고장난 물건이지만 그냥 가지란다… 그리 싼 물건도 아닌데…

포장을 다 뜯고 다시 살펴보니 옆에 꽃 음각이 있다. 손잡이 부분이 파손되었는데 잘 붙이면 쓰는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자사호는 유약을 칠하지 않고 구운 것이라 그릇이 숨을 쉰다고 한다. 첫 사용전에 물로 끑이고 차잎으로 길들이기를 하면 좋다고 하여 냄비에 넣고 끓인다.
자사호에는 작은 구멍이 있어 향이 배인다고 한다. 따라서 하나의 자사오에는 한종류의 차만 우리는게 향이 섞이지 않아 좋다고 한다. 이 자사호는 ‘우롱차’ 전용으로 할 생각이라 우롱차 잎을 넣고 길들이기를 한다.
길들이기 후에 강력 순간접착제를 구입해서 붙여보니 단단히 잘 붙는다. 길들이기를 해서 그런지 색이 진해진 것 같다. (조명 탓인가?)
단단히 잘 붙으라고 접착제를 몇번 덧칠해주었다. 잘 붙은 것 같다.

 

자사호도 이렇게 사진으로 보면 크기를 잘 가늠할 수 없는데 220ml 용량으로 작고 아주 귀엽다.

보고 있으면 여기에 차를 우려서 마시고 싶다는 생각과 선반에 잘 장식해놓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일단 체험으로 써보고 크기, 모양, 용도 별로 개완과 자사호를 좀 모아볼까 생각도 든다.

참고로 AliExpress 등에서 개완은 Gaiwan으로 검색하면 되고, 자사호는 Kung Fu Tea pot으로 검색하면 된다.

자사호 동영상 링크

개완 동영상 링크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