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 스물두번째 수업 (2019년 8월 20일)

Published by Jaesung on

확실히 이틀 연속 하면 몸이 훨씬 편안하다. (힘든건 마찬가지지만…)

오늘로 22번째 수업, 수업 당 1시간, 즉 총 22시간을 열심히 했더니 매트 마찰면에 파인 곳이 생겼다.

지금 쓰는 매트는 전에 빈야사 요가를 배울 때 쇼핑몰에서 대충 저렴한 걸로 산 것인데 여기 요가원에서 이런 매트를 쓰는 사람은 나 밖에 없는 것 같다. 🙂

아지 매트에 대해 잘 모르는데, 많은 분들이 좀 두꺼운 매트와 타월을 같이 쓴다.

좀 찾아보니 만두카, 제이드, 블루레몬 등이 유명하고 비싸고, 좋은 브랜드라고 한다.

재질로 PVC, NBR, TPE, Cork 등으로 구분되고 오른쪽으로 갈 수록 좋은 재질이란다.

얼마 전에 있었던 효리네 민박에서 나온 요가매트가 만두카라고 하던데 그 방송 덕에 인기있던 제품이 더 인기가 있게 되었다고…

요가원 내에서도 요가 매트를 설명해주고, 판매하는 것 같은데 좀 안내를 받아봐야겠다.

이제 두번만 더 다니면 2달 수업을 꽉 채우게 되는데, 크게 달라진 것은 없는 것 같다.

처음과 달라진 것이라면

  1. 순서 (sequence)를 조금은 외우게 되었다.
  2. 몇몇 동작의 이름을 외우게 되었다. (하지만 대부분 그 이름이 그 이름 같다. 모두가 사나 (SANA) 로 끝나는 동작들. 파르보따나사나, 비라바드라사나, 우파비스타 코나사나 등)
  3. 우르드바 다누라사나 (무지개 자세)를 조금이나마 하게 되었다.
  4. 할라사나 (쟁기 자세)를 조금이나마 하게 되었다.
  5. 1시간 수업을 해도 죽을 것처럼 힘들지는 않다. (처음 배울 때에는 정말 죽을 것처럼 힘들었다.)
  6. 맨 뒤가 아닌 중간에도 자리 잡는다. (가끔 늦게 가면 어쩔 수 없이 맨 앞자리에… 🙂 )
  7. 살은 좀 빠졌고, 체중도 줄었는데 이는 요가와 여러 운동, 식단 조절의 복합 결과일 것이다.

지금 생각하면 요가를 하기로 결정한 것은 나름 큰 결정이었다. 대부분 그렇지 않을까?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것의 문을 열고 들어가는 것은 누구나, 언제나 큰 용기와 결심을 필요로 할 것이다.

요가 전에 명상을 하려고 명상원을 방문했었는데, 설명해주시는 분이 좀 사이비삘이 나서 발길을 돌리고 요가원으로 향했다. 잘 한 선택인 것 같지만, 명상에 대한 바램은 여전히 있다. 후에 다시 명상원을 찾아볼 것 같다.

이번주는 강사 사정으로 금요일 오후 수업은 없다고 하는데, 아마도 월화수목 나흘 연속으로 갈 것 같다.

살 좀 빠지겠는걸???

 

I Like It
Categories: 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