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 Rose Petal Black

Published by Jaesung on

잎차(Whole Leaf Tea)를 처음 접한 것은 유럽 여행에서 영국에 갔을때였다.

가이드가 안내한 Twinings 매장에서 가격도 저렴하고, 매장 안의 향이 너무 좋아서 우리도 마실 겸, 지인들에게 선물도 줄 겸 Twinings 얼그레이와 레이디 그레이를 구입해왔다.

레이디 그레이는 홍차와 꽃을 함께 가미한 차 였다.

나는 그냥 얼그레이를 더 좋아했고, 아내는 꽃향이 나는 레이디 그레이를 더 좋아했다.

이번에 구입한 Rose Petal Black도 장미가 들어간 가향차고 그 향과 맛이 전에 맛보았던 그 레이디 그레이와 비슷하다.

Rose Petal Black. 가성비가 훌륭한 것 같다.

새벽이나 아침 일찍 일어나서 홍차와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하루 중 가장 개인적인 시간이다. 그 시간의 행복이 너무도 크다.

나이를 먹으면서 취향이 고풍스러워 지는 것인지, 여성스러워 지는 것인지… 아내가 선물로 사준 다기들인데 잘 쓰고 있다.

오늘도 하루를 향긋한 홍차로 시작한다.

2월 21일 스타트!!

I Like It
Categories: Tea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