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rlton 녹차 (Noble Peacock)

잘 들어보지 못한 브랜드인데 스리랑카(실론)에서 유명한(?) 브랜드인가보다.

Bottle처럼 생긴 Tin이 인상적이다.

처음에는 녹차원액(?)이 들어있는 줄 알았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이들의 정체, vision, mission 등이 인상적으로 기록되어있어 이들의 자부심이 강하게 느껴진다.

TEA ISN’T JUST OUR BUSINESS, IT’S OUR PASSION!

WE DO TEA DIFFERENTLY

Bottle Tin Collection은 모두 5종인데 4종이 홍차이고, 녹차는 한가지뿐이다. 컴퓨터 프로그래밍 서적으로 유명한 Oreilly의 동물시리즈를 연상케한다.
Tin의 위용이 상당하다. 게다가 Noble Peacock 이라니…
We do tea differently. 정말 남과 다르게 만든다… 🙂
우롱차처럼 둥글게 말려져있다. 차는 기본 3g, 300ml, 3분을 기준으로 하고 시행착오를 거쳐 맞게 조정한다.
혼자 홀짝이며 마실때에는 개완이 좋다.
차 잎을 개완에 넣고
데운 물을 넣는다. 홍차는 끓는 물을, 녹차는 한 김 식은 물을 넣는게 맛이 더 좋단다.
세차하여 첫물은 덜어내고, 두번째부터 마신다.
녹차 특유의 은은한 향은 여전하다. 다른 녹차와 특별한 차이는 잘 모르겠다.

어찌어찌하다보니 적어도 올 한해, 어쩌면 3년은 마셔도 충분한 차가 생겼는데도, 조만간 올해의 우전을 구입해서 최고의 녹차를 맛봐야겠다는 차욕심이 또 발동하고 있다.

오늘도 끽다거!!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