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산맥 필사 (2018-05-13) – #16

이곳에 자세히 기록하지는 않았지만 (개인 비밀 일기에는 자세히 썼지만… ㅋㅋㅋ)

개인적 사정으로 한동안 회사를 쉬었는데, 다시 복귀하고 업무가 바쁨을 핑계로 개인 활동을 제대로 못했다.

쉬어보니 나는 정말 잘 논다는 것을 알았다.

주어진 일이 없어도 나는 하루가 심심하지 않게 아주 잘 지내고, 잘 놀고, 할 것을 찾아 잘 한다.

회사를 다니는 것보다 훨씬 알찬 시간을 보내는 것 같다.

알찬 시간의 최고봉은 여행을 갔을 때이고… ㅋㅋㅋ

어쨌든 복귀해서 필사는 꾸준히 잘 했는데, 필사 기록을 이곳에 올리는 것은 소홀히 했다.

확실히 하루 미루면, 영원히 미루는 것이 된다.

사실 하려면 별 것 아닌데, 그 별 것 아닌 것 자꾸 미루게 되네…

이런 반성도 벌써 몇번째야…

밀린 것 다 올리자… 훗 날 보면 기쁠거야…

원고지 16권째 완료. 새벽에 썼군.
착각일 수 있는데 원고지 첫장과 마지막장은 유독 잘 써지는 느낌적 느낌이다. 음.. 내용이 19금이군…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