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제주] 1일차 – 제주 김희선 몸국 (2020년 2월 4일)

렌터카에 있던 네비게이션은 ‘김희선 몸국‘ 식당이 용두암 근처에 있다고 안내했다.

네비가 가라는 데로 용두암 근처에 가서 아무리 찾아봐도 몸국집은 보이지 않는다. 차에서 내려서 둘러봐도 없다. 대충 근처에서 먹을까 했는데 마땅한 식당이 보이지 않아 스마트폰 지도앱을 열어 다시 검색하니 아까 있었던 어영공원 근처에 있다고 한다. 🙁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간다. (차로 한 5분도 안걸린다.)

사실 몸국이 뭔지는 잘 몰랐다.

제주도의 향토음식. 여기서 조류인 모자반(Sargassum fulvellum)의 제주도 방언이다. 뭔가 식인종스러운 이름 때문인지 ‘모자반국’이라고도 많이 불린다. 원래 표기는 아래아가 들어가서 ‘ᄆᆞᆷ국‘(/mɒmk̤uk̚/). – 나무위키에서 퍼옴

주인분 이름이 유명 연예인과 동일하여 알기가 쉽다. 제주시 맛집이라고 한다.
메뉴는 몇가지 없다. 요즘은 이런게 더 좋다. 메뉴가 너무 많은 집은 전문성을 의심하게 된다.

사실 메뉴판을 보고선 갑자기 육개장이 땡겨서 그걸로 먹을까 싶었지만 대표 메뉴를 먹어야지 라는 생각에 간신히 자제할 수 있었다.

가격이 6천원이면 요즘 시세로 봤을때 비싸지 않다.

점심시간이 한참 지난 시간이여서 그런지 손님은 나 말고 한 팀만 더 있어 한산했다. 블로그를 보면 평소에는 번호표를 받고 줄서서 먹는다고 하던데…

맛깔있고 단정하게 나온 몸국 한상이다.
이런 해조류 음식 완전 좋아하는데 딱 내 취향인 국이다. 된장을 푼 국물도 짜지 않고 구수하니 좋았다. 해장용으로도 좋을 것 같다.
반찬도 맛있어서 한그릇 뚝딱했다. 사실 양이 조금 적은 듯 해서 밥을 더 시켜먹을까 했다가 이 역시 자제했다. 저녁으로 다른 걸 또 먹자고 다독거리며…

계산하며 주인분께 네이게이션이 다른 곳으로 안내하더라고 얘기하니 이쪽으로 가게를 옮긴지 1년도 더 넘었는데 아직도 렌터카 네비게이션 지도 갱신이 안된 경우가 있다고 안타까워하신다.

관광객 대상으로 바가지 씌우는 식당이 아닌, 소박하면서 맛있는 향토음식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수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어서 만족스러웠다. 다만 양이 조금만 더 푸짐했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나처럼 제주에 도착해서 어영공원에서 제주바다를 느끼고 바로 제주 향토음식을 맛보기에 딱인 곳이다.

다음에 와도 이곳에서 또 먹어야지…

그럼 이제, 금강산이 아닌 제주도를 식후에 구경해볼까…

서쪽으로 해안도로를 따라 쭉 달릴 예정이다. 오늘은 목적지인 서귀포까지 가기만 하면 되니까… 그 외에 정해진 것은 없다.

여행은 자유다…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