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내 연경 짬뽕

감기 안녕…

목이 칼칼하다 싶으면 영락없다.

2월 27일 아침부터 목이 살짝 따끔따끔하다 싶었는데 그날 오후부터 감기로 콧물, 재채기가 났다.

컨디션 제로…

생활 리듬 제로…

3월 1일에 공휴일이 있었지만 그날도 비도 오고 날씨도 안좋고, 어쨌든 광화문에도 가고, 몸은 쉽게 회복되지 않았다.

휴가를 내고 쉴까 했지만 요즘 중요한 시기라 그럴 수도 없어서 꿋꿋이 출근을 했다.

병원에 가서 3일치 약을 타서 아점저로 먹고 오늘에야 조금쯤 회복이 되는 것 같다.

감기엔 뜨끈한 짬뽕!!

정말 건강이 최고임을 다시 느낀다.

몸이 아프고 힘드니 아무것도 못하겠고, 아무것도 하기 싫고, 모든게 엉망이 되었다.

환절기때 한번씩 살짝 아파주는게 건강 관리에 더 좋다고도 하던데 어쨌든 봄 맞이 감기 한번 앓아주었으니 이제 아픈 것은 안녕~~ 하고 다시 활기차게 화이팅…

Spread the love
  • 천의무봉이 어딘가요?

    • 너무 심오한 질문을 해주셔서 땀이 나네요. 천의무봉은 미련한 저의 이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