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산맥 필사 – 원고지 대량 구입 (2018-02-14)

Published by Jaesung on

소설 태백산맥은 200자 원고지 16,500매라고 하니 대략 60매 원고지 275권에 해당한다.

처음에 동네 문구점에서 원고지 4권을 샀는데 권장 1,000원으로 원고지 값도 장난이 아니고, 이렇게 매번 사는 것도 귀찮을 것 같아 인터넷으로 싸고 괜찮은 것을 사서 주문했다.

200자 원고지 60매 짜리가 대략 580원으로 동네 문구점의 60% 수준의 가격이다. 물론 품질 차이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200권 넘게 한꺼번에 구입한 것은 아니고 50권을 구입했다. 이유는 

  1. 괜히 한꺼번에 다 사서 쌓아놓는 것은 돈을 효율적으로 쓰는게 아니다.
  2. 놓을 공간도 마땅하지가 않다. (부피도 꽤 많이 나갈 것이다.)
  3. 시간이 지나며 색이나 품질이 변할 것이다.
  4. 품질에 실망할 수도 있으니 일단 체험하고 안좋으면 다른 것으로 변경
  5. 필사를 끝까지 완수하겠다는 의지의 반영

등이 있다.

현재 쓰는 속도로는 대략 4~5일에 원고지 1권을 쓰니 50권은 200일 ~ 250일로 대략 7~8개월 분이다. 이것도 적은 양이 아니네.

쌓아놓고 보니 이만큼이다.

태백산맥 필사용 원고지 50권

필사를 다 하려면 이것의 5배가 더 필요하다.

택배로 온 원고지 더미를 보고 아내는 어이없어하는 모습이다. 하하하.

그래도 가끔 벌이는 이런 터무니 없는 것에 어이없어하지만 반대나 간섭을 하지 않는 아내이다. 다만 그 큰 눈을 더 크게 뜨고 입을 떠억~~ 벌릴 뿐이다.

작가도 아닌데 원고지를 이렇게 벌크로 구입하다니… 처음 해보는 별난 경험이다.

필사가 마무리 될 것은 대략 3년 후로 예상한다.

그때는 어떤 느낌일지 지금으로써는 상상이 잘 안된다.

이 많은 원고지들을 차에 싣고 보성의 태백산맥 문학관으로 갈 때의 느낌은 어떤 느낌일까…???

가족들 모두 함께 가야지…

3년 후면 큰 애가 고 3일텐데…??? 그 정도 여유가 없겠어? 대입공부보다 더 큰 공부, 체험이 될 것 같은데…

오늘도 나는 묵묵히 필사를 한다.

이번에 구입한 원고지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