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렁유머] 얼어있는 폭포가 4개 있다.

Published by Jaesung on

2014년 12월에 가족들과 강원도 속초에 갔다가 설악산에까지 갔다.

날이 매우 추웠는데, 권금성 케이블카 옆을 지나다가 얼어있는 폭포가 보였다.

설악산 권금성 케이블카 옆의 얼어있는 폭포들

그 모습을 보고 아들인지 딸인지 누군가 그랬다.

”엄마~ 폭포가 얼어있어~~”

”어~~ 그러네. 날이 많이 춥고 산이라 폭포도 얼었나보다.”

”엄마~ 여기 또다른 폭포도 얼어있어~~”

”그래? 언 폭포가 여러개인가보네? 모두 몇개인가 세어볼까?”

”응. 하나 둘 셋 넷. 언 폭포가 네개야.”

”그래? 언 폭포가 네개라구? 언 폭포 포? 언 퍽퍼 퍼? Un Fuk Fu Fur?”

언 퍽퍼 퍼~~

아내의 즉흥적인 코믹한 발음 유머에 가족 모두 한참을 배를 잡고 웃었다. 어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을까…

발음을 철저히 F 발음으로 해야한다. 코 평수를 살짝 넓히고 코에 힘이 들어가게 발음을 해야한다.

‘폭포’의 피읍도 영어 F 발음으로 Fuk Fu 로 해야한다. 그래야 발음의 맛이 난다. 

Four도 Fur로 발음하고 끝을 길게 늘려야한다.

욕 같이 들릴 수 있지만 절대 욕이 아니다.

얼어있는 폭포가 4(four)라는 말이다. 🙂

이후로 우리 가족은 별 할말 없는 어색한 때나 그냥 분위기를 바꾸거나 하여튼 아무때나 시도때도 없이 언 펀퍼 퍼~ 를 외치곤 한다. 그러면 분위기는 전환된다.

이 말은 우리 가족에게 아미타파 혹은 아브라카다브라 정도의 마력을 갖고 있는 듯 하다.

아내의 기발한 언 펀퍼 퍼~ 를 한참 후에라도 기억하기 위해 이곳에 기록한다.

썰렁 유머 끝~~

 

다음은 이 글과 전혀 연관없는 폭포 사진들이다.

이 중에 언 퍽퍼는 하나뿐이다. 🙂

설악산 십이선녀탕 복숭아탕

미천골 불바라기 약수

설악산 비룡폭포

소백산 희방폭포

미천골 불바라기 약수

스웨덴 쿵스레덴의 Teusajaure 폭포

스웨덴 쿵스레덴 흔한 폭포

P.S> 19대 대통령 선거가 있는 이런 중요한 날에 이런 썰렁 농담을 왜 했을까? 누가 대통령이 될지 초조한 마음을 누그러트리기 위해 유머가 필요했나? 긴 연휴가 끝나고 내일부터 출근을 해야하는 우울함을 달랠 필요가 있었나? 언 퍽퍼 퍼~~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