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개나리

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봄 풍경

오늘 2017년 3월 31일은

박근혜가 구속된 날이고

세월호가 목포로 마지막 항해를 한 날이다.

역사적인 날이 아닐 수 없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열흘 붉은 꽃 없다.

아파트 앞을 걷는데 어느새 목련이 지고 있었다. 목련 입장에서는 참 허망할 것 같다. 겨우내 추위를 견디고 이제 조금 살만해서 꽃몽우리 나오고 꽃이 피었는데 며칠 있지도 않아 벌써 꽃이 지다니…

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목련
걷다가 바닥에 떨어진 목련잎을 보고 위를 쳐다보았다.
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목련
목련이 소담지게 피어있었다. 그러다가 다시 고개를 내려 바닥을 보니
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목련
목련은 이미 지고 있었다. 정말 화무십일홍이었다.
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개나리
개나리는 세월호 리본을 닮았다.
2017년 3월의 마지막 날 개나리
세월호도 이제 육지로 올라왔고, 미수습자들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 편안히 영면에 들기를 기원한다.

오늘 2017년 3월 31일.

묘하게 목련과 개나리가 역사적 사건과 딱 맞게 지고 피고 있다.

역사는 오늘을 기억할 것이다.

2017년 3월 31일.

I Lik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