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꽃샘추위가 찾아온 오늘.

옷을 단단히 입고 출근을 했다.

출퇴근시 걷게 되는 걸음수는 5,000 걸음이 되지 않는다.

하루에 10,000 걸음을 걷기 위해선 점심 산책이나 별도 운동을 해야한다.

집에 도착하기 한 정거장 앞에서 일부러 내려서 걸어간다.

며칠 전만해도 완연한 봄 같더니 오늘은 지난 겨울의 황량함을 다시 보여준다.

이름도 참 잘 지은 것 같다. 꽃샘추위…

절로 몸이 움츠러든다.

추운 거리에는 사람이 없다.

분당 탄천 분당 탄천 노을 분당 탄천 분당 탄천

애플워치의 운동앱으로 이동을 트레킹한다.

애플워치에 GPS가 내장되어있어 폰의 도움 없이 스스로 위치 추적을 할 수 있다.

애플워치 활동 GPS

봄이 오면 지난 겨울을 그리워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어서 봄이 오면 좋겠다.

Spread the love